lalamia
5,000+ Views

리허설도 없이 급히 찍었다는 <타이타닉> 명장면.jpg


리허설도 없이
자연광으로만 찍은 명장면이라고..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 당시 한강에서 사고 많이 났죠 저거따라한다고 여럿 죽었음
@mandoojoa 죽은것은 모르겠는데 유독 다리가 있는 강변에서 저 포즈를 하는 커플이 정말 많았슴.
@roygi1322 당시 유람선 근무하는 분이 말해준겁니다 많이 죽었고 소방서도 자주 왔다고 하더라고요
누구나 한 번씩은 따라했다는...
진짜 명장면이지 저건
지금봐도 가슴 설레이는 장면 극장에서 봤을때 좋았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에버랜드 보면 진짜 안타깝다는 이유
테마파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비일상성’임 말 그대로 현실과는 다른 세계에 와 있다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게 중요한 거임. 디즈니에서는 일정한 컨셉 공간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고자 디즈니 월드를 만든 거고 바깥 세상과는 차별화 하기 위해 시각과 청각, 후각을 모두 고려함. sf 영화를 컨셉으로 한 디즈니 레스토랑 시각적으로는 우주에 온 듯한 느낌을 주고 자체 제작한 bgm을 틀어 분위기를 만들어냄 디즈니랜드 메인 스트리트 디즈니의 메인스트리트는 월트 디즈니가 실제 살던 곳을 배경으로 만든 거리로 그때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자는 컨셉임. 어릴 적 삭막하던 공간은 밝은 채색을 통해 환상적으로 바뀌었고 미국인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음식들이 있으며 식당의 배기구는 일부러 거리로 빼 놓으면서 후각으로도 그때의 느낌이 되살아나도록 설계함. 그래서 자체 제작한 컨텐츠들이 얼마나 풍부한가는 매우 중요한 요소임. 에버랜드도 이런 디즈니를 따라하기 위해 96년도 페스티발월드 때부터 자체 제작하는 컨텐츠를 만들기 시작했음. 에버랜드 지도 전세계를 여행한다는 게 에버랜드의 컨셉임. 정문에는 인도 타지마할, 러시아 성 바실리 대성당 등이 나타나며 그런 여행을 예고한다고 봄. 아메리칸 어드벤처에는 바이킹에서부터 시작된 미국의 역사를 락스빌 거리에 와서 20세기까지 보여주는 게 컨셉임. 이렇게 나름대로 잘 지켜오던 비일상성을 스스로 깨버리기 시작했음. 아이돌 생일 광고를 허용하기 시작했고 컨셉과 관계없는 스타벅스 리저브가 등장하는가 하면 자체 제작한 불꽃놀이를 없애버리고 방탄소년단으로 그 자리를 채우기 시작했음.. 유럽을 배경으로 한 테마공간에 들어선 베트남 음식점.. 테마파크를 단순 관광지로 보는 일반인들에게는 그렇게까지 거슬릴 이린가 싶겠지만 이게 하나하나 쌓이다 보면 나중에는 일개 유원지와 다를 바 없는 공간이 될 것 같아 너무 안타까움 출처 : 엑스팔육 놀이공원 = 현실을 벗어난 새로운 컨셉의 세상인데 요즘 에버랜드는 그 안에 자꾸 현실적인 것들을 추가하면서 컨셉이 깨지고 있어 아쉽..
칼에 등을 찔렸는데 어떻게 비명을 지른단 말인가?
피터 잭슨 : 다음은 사루만이 등에 칼을 맞는 장면을 찍을 겁니다. 최대한 고통스럽게 비명을 질러주시면 됩니다. 크리스토퍼 리 : 응? 등에 칼을 맞는 장면이라고 하지 않았나? 피터 잭슨 : 그야.. 등이 칼에 찔렸으니까요? 크리스토퍼 리 : 그러니까 등이 칼에 찔렸는데 어떻게 비명을 지른단 말인가? 피터 잭슨 : ? 크리스토퍼 리 : ? 크리스토퍼 리 겨울전쟁 참전, 공군정보병과, 북아프리카/이탈리아 전역에서 비행대대정보장교 전쟁 마지막 해에는 공군본부에서 전략폭격 목표물 작전 기획업무 전후에는 1년간 전범 조사 부서에서 근무 후 전역 전쟁중 특수작전집행부(SOE)와 장거리사막정찰대(LRDG), 공수특전단(SAS) 소속으로 근무 그는 감독 피터잭슨에게 “사람은 칼에 등을 찔리면 비명을 지르지 않는다. 실제로는 공기가 폐에서 빠져나와 큰 소리 없이 ‘신음’한다.”라고 설명해주었다. 출처 : 클리앙 한 가지 이야기를 덧붙이자면 최고의 전쟁 영화 중 하나로 꼽히는 '지상 최대의 작전' 오디션에 크리스토퍼 리도 도전했지만 결국 실패하고 말았는데.. 떨어진 이유가 '군인처럼 보이지 않아서'라고 합니다 2차대전 참전용사에게 군인처럼 보이지 않는다니 참 아이러니 아닙니까? 핳핳 저 과거 사진도 연합군 로마 점령 직후 촬영된 사진이라고 하네요
우주 최고 히어로가 된, 한국계 미국인 (실존 인물)
조니 김 (Jonny Kim) 미 해군 소령, 38세 - 미 특수부대 영웅 -> 하버드 의사 -> 달 착륙 우주인 - 친부에게 살해당할뻔한 가정폭력 피해자 출신. 미국 이민 한인 가정에서 태어남. 알코올 중독 아버지에 의해 지속적으로 학대. 2002년 어느 날, 술 취한 아버지가 총과 아령을 이용, 일가족을 살해하려고 했음. 조니 김은 죽을 힘을 다해 싸웠고, 얼굴에 아령을 맞아 크게 찢어졌음. 아버지가 갑자기 잠잠해지고 다락방에 가자, 가족은 경찰과 구급차를 불렀음. 경찰은 아버지와 대치하다가 폭력적으로 저항하기에 총격으로 사살함. "강해져서 엄마랑 가족을 지키자" 최우수 고교 성적임에도 대학 진학 포기, 신념을 지키고자 미군에 입대하게 됨. 미국 최고의 티어1 특수부대인 네이비 씰 (Navy SEAL) 합격. 브래들리 쿠퍼 주연 "아메리칸 스나이퍼"의 실제 주인공 (크리스 카일)과 같은 팀으로 활동. IS의 전신 격인 그 악랄한 "알 카에다"와의 전쟁에 파병되어 맞서 싸우게 됨. 의무병 + 저격수 + 돌격병을 혼자 다하며, 이라크 등에서 100회 이상의 전투 참여, 셀 수도 없이 많은 공적을 세움. 미국 최고 전쟁 영웅 칭호 획득함. - 은성 무공 훈장 - 동성 무공 훈장 - 해군/해병대 공로훈장 등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라이언의 사망 씬) 잘못된 응급처치로 인한 동료 사망 목격 함. "아메리칸 스나이퍼"에도 나오는 이야기로, 얼굴뼈가 박살난 라이언 잡 (Ryan Job)에게 말도 안되는 기도 확보 처치가 진행됨. 상급자들에게 항의했으나, 경직된 절차로 인해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의식을 잃어가는 동료를 눈 앞에서 잃게됨. 군 응급의료를 발전시키기 위해, 돌연 의대 진학을 고려하게 되고, 험난한 준비 과정에 돌입함. 미국 의대는 의학전문대학원 이므로, 대학교 졸업장이 필요했음. 군 장학생으로 네이비 씰 본부에서 제일 가까운 샌디에고 대학교 수학과를 25세에 늦깎이로 입학했고, 28세에 3년 만에 최우등 졸업. 또한 사병 -> 해군 장교 전환과정 합격. 이후 위대한 전우들의 추천서를 받아, 여러 의대에 원서를 넣게 됨. 결과는... 하버드 의대에 전액장학생으로 입학함. 의대 졸업 후 해군 군의관으로 전환되었으며, 하버드 부속 병원 응급의학과 인턴 과정 수료. 2017년 군의관으로 일하던 도중, 의사 출신 우주비행사를 만나고, 더욱 원대한 비전과 꿈을 갖게 됨. 나사 (NASA)의 우주인 프로젝트에 지원, 1600:1 경쟁률을 뚫고 최종 합격. 2024년 달 착륙을 예정한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핵심 요원. (장기 거주용 달 유인 기지 건설 목적이며, 때문에 특수부대 출신 응급의학 군의관은 반드시 필요한 인적자원임.) "가족"을 지키기 위해 친부와 싸웠고 "국가"를 지키기 위해 슈퍼솔져가 됐으며, "동료"를 지키기 위해 의사가 됐고 "인류" 미래를 위해 달 기지 우주인이 됨. 조니 김 밈이 엄청나게 유행을 타게 됨. 예를 들면, "조니 김은 죽이고, 살리고, 우주로 나갈 수 있어. 우주전쟁을 대비한 최종병기야." "조니김은 생명을 빼앗고, 생명을 불어넣고, 이제 외계 생명을 탐지할 수 있어." "엄마가 제발 조니 킴을 알게 하지 마세요." (교육열 강한 아시아계 부모 관련 농담) "네이비 씰에서 하버드 의사와 우주인까지... 동갑인 나는 그동안 똥만 계속 만들고 있어..." "조니킴을 미국 대통령으로!!" 조니 김 소령은 한 팟캐스트 출연하여 해당 밈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도, 본인은 재능 있는 (gifted) 사람이 아니라 맞서서 끝까지 도전하는 사람이었고, 마이너리티 (소수 인종) 중에서도 불우한 가정폭력 피해자 출신으로도 가족, 공동체, 그리고 인류를 위해서 계속 전진하는 일을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을 당부했음. 출처 한 인간의 삶이 얼마나 대단하고 아름다운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대단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