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jeju
1,000+ Views

제주 애월읍 가볼만한곳! 화조원 후기

다양한 조류들은 물론이고, 귀여운 알파카 등의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볼 수 있는 화조원에 다녀왔어요! 화조원은 제주의
작은 동물원이라고도 불리는 곳인데요. 실제로 접하기 힘든
다양한 동물들을 실제로 볼 수 있어 굉장히 신기했던 곳이에요!

부리부리한 눈매의 매와 부엉이! TV 속에서만 보던 비주얼을
실제로 보니 굉장히 신기하면서도 멋있더라구요~ 알파카와 사랑앵무
먹이 추가 구매는 매표소에서도 가능하더라구요!! 다양한 동물들
먹이주기 체험도 즐길 수 있어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했어요!

제주 유일의 매사냥 체험과 앵무새 체험, 잉꼬새 체험, 맹금류 비행관람,
알파카, 거북이, 물새 등 먹이주기 체험까지!! 동물들과 교감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화조원에서 특별한 추억을 남겨보세요~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애원로 804
문의: 064-799-9988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서귀포 여행코스 3
동백꽃과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자연공원, 다채로운 자연풍경을 만끽 할 수 있는 관광명소, 여행의 피로를 싹~ 씻겨주는 마사지까지! 서귀포 여행코스로 준비해 보았어요>< 여행 계획 시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 ) 휴애리 한라산을 배경 삼아 공원이 예쁘게 조성되어 있는데요, 지금은 휴애리 동백꽃 축제를 진행하고 있어서 분홍빛으로 물든 아름다운 동백 숲길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공원 곳곳 감성 가득한 포토존과 함께 동백꽃을 감상할 수 있어요>< 동백 온실부터 시작해서 야외 동백 정원까지 동백꽃이 이렇게 아름답게 만개하여서 두 눈을 정말 즐겁게 만들어 주었던 거 같아요ㅎㅎ 동백꽃에는 그대만을 사랑합니다 라는 예쁜 꽃말도 가지고 있는데요! 사랑하는 사람과 방문을 하면 더 없이 좋을 것 같아요><!! 위치 :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로 93 시간 : 매일 09:00 - 18:00 매표마감 17:30 문의 :064-732-2114 여미지식물원 제주의 오랜 터줏대감과도 같은 여행지! 바로 여미지식물원인데요~ 제주 서귀포 여행 및 중문 가볼만한곳으로도 빼놓을 수 없는 명소에요 : ) 실내 온실과 야외 각 나라 정원은 그저 천천히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을 안겨준답니다!ㅎㅎ 누구와 가더라도 몸과 마음이 상쾌해지는 기분을 느껴볼 수 있는 대표 관광지가 아닐까 싶어요~ㅎㅎ 다채로운 볼거리는 물론 힐링까지 선사해주는 제주 서귀포 여행지 여미지식물원! '아름다운 땅'이라는 멋진 뜻을 지닌 동양 최대의 온실이기 때문에 정말 멋진 풍경이 가득하답니다~ 제주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이니만큼 제주를 여행하신다면 꼭 방문해보시길 바랄게요!ㅎㅎ 위치 :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동로 256 시간 : 매일 09:00 - 18:00 연중무휴 -하절기(4월~9월) 입장마감 17:30 / 동절기(10월~3월) 입장마감 16:30 문의 : 064-732-2114 스파브릭스 제주 서귀포 여행의 마무리를 책임지는 곳! 바로 스파, 마사지가 아닐까 싶은데요~ 스파브릭스는 중문에 위치한 브릭스호텔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곳이랍니다 : ) 100% 천연 퓨어 아로마 테라피로 진정한 쉼과 힐링을 선사하는 곳!ㅎㅎ 오랜 경력과 노하우를 지닌 테라피스트분들이 있어서 믿고 케어를 받아볼 수 있어요~'-' 제주여행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힐링코스! 프라이빗한 스파와 아로마 마사지로 피로를 싹 풀어보시는 건 어떨까요?ㅎㅎ 서귀포 중문관광단지 내 자리하고 있는 곳이라서 여행하며 들리기에도 안성맞춤이랍니다 : ) 가을 제주의 낭만과 힐링이 함께하는 곳, 제주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참고해보시길 바랄게요~! 위치 : 제주 서귀포시 태평로 121 시간 : 매일10:00 - 23:00 문의 : 064-739-1904
제주여행… 7년만에…
7년전에 돌아갈땐 금방 다시 오게 될줄 알았는데 다시 오는데 7년이나 걸렸네요 ㅡ..ㅡ 7년이나 지났으니 제주도 넘 많이 바꼈을것 같아서 책 좀 빌렸습니다. 언제부턴가 초2가 친구들이 제주도 다녀온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구요. 어릴때 다녀온 제주의 기억은 전혀 없고, 중3도 마지막 방학인데다 와입까지 제주도 한번 갔음 하더라구요. 초2는 또 친구들이 신화월드에 숙소를 많이 잡았는지 신화월드 타령을 그렇게 하네요. 그래서 첫 숙소는 신화월드 서머셋 리조트로 잡았습니다. 초2는 직접 여행계획까지 세우고 있더라구요 ㅋ 아니 근데 제주 날씨 땜에 정상적 비행이 안될수도 있다고 하시네요. 그래 결항만 하지말자. 오전 7시 비행긴데도 만석… 7년만에 제주 도착. 롱타임노씨^^ 렌터카 찾으러… 승용차는 좁을것 같아 축제로 빌렸어요. 아침은 고기국수 먹기로 하고 자매국수로 갔어요. 아, 저 아랑졸디는 알아두면 좋은곳이란 뜻이라네요. 이른 시간인데도 손님이 바글바글. 저희가 먹고 나올땐 웨이팅이 엄청나더라구요. 저희 올래국수 갔다가 웨이팅이 길어 자매국수로 온건 안비밀 ㅋ 오, 비주얼^^ 속이 따뜻하지 않아서 다시 나온 물만두… 고기국수 많이 먹었었지만 면이 제입엔 그닥 맞지 않네요. 국물은 괜찮은데요. 와입도 이맛에 왜이리 손님이 많은지 의아해 하더라구요. 머 대한민국 입맛은 5천만가지니까요… 아, 자매국수 주차는 건물 주변에 할곳이 많아서 좋긴 하더라구요. 면은 무료로 리필이 된답니다^^ 아, 제주도 도착하시면 제주 안심코드 앱 꼭 다운받아 놓으세요. 편리하답니다. 제주 안심코드 앱만 사용 가능한곳도 있더라구요.
아라고나이트 고온천
오늘은 마지막 코스를 숙소 근처에 있는 방주교회와 본태박물관으로 잡았습니다. 일찍 숙소로 돌아가서 좀 쉬려구요. 그래봤자 오후 5시지만 ㅎ 숙소로 들어오자마자 와입과 초2는 수영장에 간답니다. 이러려고 숙소로 빨리 들어온거랍니다. 사람들도 많지 않고 뷰도 좋아서 괜찮았답니다. 서머셋 탐모라에선 사람들도 많고 물 튀기는 친구들도 많아서 별로였는데 초2도 여긴 마음에 들어하네요. 노천탕도 있는데 나갔다가 얼어죽을뻔 했답니다 ㅋ. 사진은 홈피에서 가져왔습니다. 저도 와입과 초2가 수영장 가는동안 온천 아니 목욕탕에 갔습니다. 중3은 수영도 싫고, 목욕도 싫다네요 ㅡ..ㅡ 오늘 1100 고지도 다녀왔는데 따뜻한 탕안에서 몸 좀 지져볼까 합니다.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라는게 확 땡기더라구요. 특히 저 물색깔이 말입니다. 저는 목욕탕이나 온천에 그리 오래 머무는 타입은 아닌데 할일도 있고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뭐 물은 좋은것 같았습니다 ㅎ. 이 사진들도 역시 홈피에서 가져왔답니다. 겨울엔 온천도 좋죠. 그것도 제주도 산속에서 말이죠 ㅎ. 제가 할일이라는게 저녁식사 추진하는거였습니다. 온천만 간단히 하고 룸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이 지시한 메뉴를 추진하러 중문까지 나가서 치킨 두마리 튀겨 왔습니다. 제 뒤로 바로 와입과 초2가 따라 들어오더군요. 초2는 실컷 재밌게 놀다온 표정이었고 와입은 지친 기색이었습니다 ㅋ 혹시나 했는데 너도 별로구나 ㅡ..ㅡ 디아넥스의 두번째 밤은 이렇게 깊어갑니다. 중3이랑 초2가 수영장에서 갖고 놀던 비치볼로 장난치다 와인잔 깬건 안비밀. 혹시라도 민폐를 끼칠것 같아 체크아웃 할때 와인잔 깨진거랑 위치 이야기하고 청소 철저 부탁했습니다. 다음 손님을 위해서 말이죠. 조식 먹는데 어제 갔었던 본태박물관이 보이네요… 디아넥스 패밀리 스위트 만족하고 갑니다.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