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대한민국 원탑 동안녀.jpg

위에는 초등학교 동창 모임.....




최근 인터뷰영상

대체 여사님은 뭘 어떻게 하시는거지.....ㄷㄷㄷㄷ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본인을 위해 가천의대를 설립한게아닐까? 아니면 영화 죽어야 사는여자에서 그 수상한 물약을 먹은게아닐까?
리얼리...!?
가천대 의대와 길병원에선 이길여 총장님만을 위한 비밀실험이 진행중입니다...
정말 관리 엄청 하실꺼 같아요~
ㄷㄷㄷ 그분은? 이영애남편분 근황궁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비없고 칼같기로 유명한 러시아 명문 발레스쿨
바가노바 아카데미라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명문 발레 스쿨. 바가노바라는 사람이 만든 바가노바 메소드가 지금 전세계에서 배우는 발레 기본 동작들. 뉘리에프,바르시니코프,로파트키나,비쉬네바 등 유명한 발레리노 발레리나들중 여기 졸업한 사람이 많고 매년 시험봐서 못하거나 체중 관리 못하는 애들은 떨어트리는데 아무래도 여기 나오면 유명 발레단 들어갈 기회가 많으니까 엄빠들이 기를 쓰고 입학시키고 싶어함 일단 오디션에서 팬티만 입히고 동적시켜서 근육들 보고 체형 보고 거기다 부모 조부모 체형이랑 비만유무까지 보고 걸러내서 입학시키는데 영상들 보면 무섭 ㅠㅠㅠㅠ 애기들 멘붕와서 울고 다큐에서 청소년 여자애들 시험보고 뚱뚱하다고 탈락시키는거 보는데 안그래도 피골이 상접한 애들이 우는거 보니까 맴찢 ㅠㅠㅠㅠㅠ 저렇게 말라도 오키로 빼래.... 한창 성장기인데 시험중 아파도 뒤질라면 백스테이지가서 뒤지라는 차가운 코치 ㅠㅠㅠㅋㅋㅋㅋㅋ 바가노바에서 졸업하면 세계 몇대 발레단들에 입단. 특히 러시아 발레의 쌍벽인 볼쇼이나 마린스키에 가. 진짜 피땀눈물로 갈아넣은거라 아름다운데 보면서 좋다가도 어딘가 맴찢 ㅠㅠ 출처 보기엔 너무너무 아름답고 화려한데.. 이면에 저런 노력희생이 가득하네 ㅜ
한국영화 중 솔직히 암것도 아닌데 심장 쫄렸던 장면.jpgif
영화 택시운전사 中 1980년 5월 서울, 전국적으로 대학생들이 유신철폐, 독재타도를 외치며 민주 운동하던 그 시절 “데모하려고 대학갔나? 호강에 겨워서 저러는 것들은 싸그리 잡아다 사우디로 보내야 한다니까 펄펄 끓는 모래 사막에서 죽도록 고생을 해봐야..” 손님 한명 한명 태워 돈 버는데 급급한 평범한 택시기사 만섭은 그저 시위하는 학생들이 곱게 보이지 않음 기사 식당에서 밥을 먹던 중, 외국인 손님을 서울에서 광주까지 왕복 운전해주고 10만원 받기로 했다는 동료 기사의 얘기를 듣게됨 전날 밀린 집세 10만원 때문에 집주인에게 핀잔 들은 만섭은 먼저 선수쳐 외국인 손님을 받아버림 알고보니 고액의 외국인 손님은 바로 독일 제1공영방송 소속 기자인 위르겐 힌츠페터(피터). 피터는 아는 기자에게 이야기를 듣고 광주를 취재하러 가는 거였음 군인들이 길을 막고 위험하니 돌아가라 하지만 광주에 가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는 피터의 말에 만섭은 군인에게 어찌저찌 거짓말을 쳐 광주안으로 들어옴 서울과는 다른 광주의 모습에 사뭇 놀란 만섭은 서울로 몰래 돌아가려다 피터에게 들키고 이런저런 상황때문에 하는 수없이 피터를 시민들이 모여있는 곳까지 데리고 감 광주 금남로, 그곳에서 만난 최기자는 외신기자가 와 있는 줄 알면 가만 두지않을거라며 피터에게 몸조심하라고 함 위에서 내려다 본 광주는 너무나도 참혹했음 “저 새끼 뭐야, 잡아” 시민으로 위장한 보안사 사복조장에게 걸림 서울택시로 움직이는 것 까지 발각 되어버림 저녁에 서울로 돌아가는게 약속이라 다시 서울로 돌아가려던 찰나 택시가 고장나버림 광주 택시기사인 태술의 집에 하룻밤 묵기로 함 (태술이 아는 사람 통해서 만섭의 택시를 고쳐주기로 함) 그날 밤, mbc 방송국에 불이나고 그곳을 촬영하러 갔다 겪은 위험천만한 순간들 (지금까지 이들을 도와줬던 대학생 재식이 사복조장 총에 맞아 죽게 됨) 만섭은 새벽 동이 트자마자 몰래 서울로 향함 “공수 놈들이 서울택시는 다 잡아들인다 안하요” 어찌 알고 찾아온 태술은 만섭에게 전남 번호판과 광주사람들도 잘 알지 못하는 샛길 지도를 쥐어줌 군인들에게 걸리지 않고 순천까지 온 만섭은 그곳에서 광주에 대해 잘못 알려지고 있는 사실을 보게됨 딸에게 줄 예쁜 구두를 사서 서울로 가려다 남겨두고 온 피터와 광주에서의 참상이 자꾸 눈 앞을 아른거리고 “은정아, 미안해.. 아빠가 해야할 일이 있어서.. 아빠가.. 손님을 두고왔어” 차를 돌려 다시 광주로 향하는 만섭 “약속했잖아, 알리겠다고 뉴스가 나가야 그래야 바깥 사람들이 알 거 아냐 We go together! I 택시 드라이버, You 택시 손님” 애국가에 맞춰 사격을 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금남로로 향함 사람만 보이면 총을 쏴대는 군인들 이때 광주 택시기사들이 총 출동해 택시로 바리게이트를 치고 부상자들을 택시에 실음 지금 나가지 않으면 나가는게 아예 불가능 할 수 있다는 최기자의 말에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재촉해 서울로 향함 이들을 뒤쫓던 사복조장은 검문소를 모조리 막으라는 무전을 하고 아침까지 뚫려있던 곳들도 군인들이 깔려버림 “어디 가십니까?” “예, 손님 모시고 서울갑니다” “서울 택시야?” “아닙니다, 전남 택시입니다.” “집이 어디이십니까?” “어.. 지,집은 왜..” “이 새끼가.. 대답안해? 너 전남 택시가 말투가 왜 그 모냥이야” “아.. 그.. 이사 온 지 얼마 안돼가지고..” “무슨 일이냐? 왜 못 가게 막는 거냐?” 옆에서 지켜보던 피터가 나섬 “야, 4년제 이 새끼 지금 뭐라는 거야?” “W..Where are you going?” “비지니스 때문에 광주에 왔다가 너무 위험해서 서울로 돌아가는 길이다” “비지니스 때문에 왔다가 위험해서 서울로 간답니다” “둘 다 내리십쇼, 일단 내리십쇼” “왜 그러는 거냐? 뭐가 문제냐?” “빨리 안 내려? 외국인이라고 봐줄 줄 알아?” (여기서 1차 오줌 지림.. 영상으로 보면 탁탁탁 치는 소리 졸 크게 들림 ㅠ 알았다구요 때리지마시라구요ㅠ) 결국 두사람은 택시에서 내리게 되고 그 사이 택시를 뒤짐 “트렁크 좀 봅시다” 트렁크 속에 쌓여있는 연등과 향 “저기.. 저, 외국 손님 기념품입니다.. 그.. 석가탄신일이라고..” 천막 밑에서 발견된 서울 번호판 (이때 영화관에서 사람들 다  육성으로 탄식함) “보내 줘” 분명 서울 번호판을 봤는데도 그냥 보내주라고 함 “중사님, 외부인은 일단 잡으라고..” “뭐, 기자도 아니고 서울 택시도 아닌데 뭐 어쩌게 보내” 보내라는 말에도 총구를 겨냥하며 어물쩡 거리고 있자 “보내라고” 하는 수 없이 막고 있던 바리게이트를 열어줌 이때 무전이 울리고 “외국인 탄 택시 발견하면 즉시 연락하랍니다!” 뒤늦게 막아보지만 잡을 수 없음 (거짓말 안하고 이 검문소 장면은 숨쉬는 것도 참아가면서 봄 ㅠ 엄태구 의 약간 귀찮은 듯한 말투가 사람 더 쫄리게 만듦) 덕분에 무사히 서울에 도착하게 되고 (영화상에서는 광주택시들이 추격해오는 순찰차를 막아줌) 필름을 쿠키 통에 숨겨 일본으로 간 피터는 전세계적으로 광주 민주화 운동을 알림 만섭이 가짜 이름과 전화번호를 알려줘 피터는 영원히 만섭을 찾지 못하고 영화가 끝이 남 (혹시라도 피해가 갈까봐 더이상 찾는 것을 포기함) 출처 넘나 아프고 잔인한 우리의 역사임.... 잘잘못을 명백히 밝혔으면..
이스타TV 박종윤이 언급한 면 맛집들.jpg
(사진은 김치말이냉면이고 국수는 본점에만 있다고 함) 김치말이국수: 우래옥 서울 중구 창경궁로 62-29 우래옥 거기에 김치말이국수가 있어요. 어 진짜 맛있어요. 주교동에 있는 전통한식 명가에요. 종로 안에 있어 평양냉면의 최고봉 중 하나인데 우레옥 김치말이국수의 특징은 밑에 밥이 있어 이상할 거 같지? 진짜 맛있습니다. 생선국수(어탕국수): 지리산어탕국수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주로15번길 13 행주대교 밑에 있어 (상호명을 정확히 언급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메밀막국수: 고성막국수 서울 강서구 방화대로49길 6-7 야 여기 고성막국수 라고 우리 면식수행 갔던 데 있어 동치미 국물! 두부국수: 명동할머니국수 프랜차이즈 할머니국수 라는 프랜차이즈 있잖아 거기 두부국수가 있어요. 그냥 쏘쏘 해 나쁘진 않아 초계국수: 평래옥 서울 중구 마른내로 21-1 종로 저동에 평래옥이라고 있어요. 초계탕 맛있어 어우 좋아 백짬뽕: 태원 경기 부천시 원미구 원미1동 68-3 (찾다 보니 폐업했다는 말이 있음) 부천에 태원이라고 있어요. 거기가 전국구 맛집이야 부산에서도 와 근데 여기가 특이한 게 요새도 하는 지 모르겠다. 되게 노부부가 하는 데라 좀 느려요. 근데 테이블이 얼마 없어가지고 합석을 해야 돼 나 모르는 아저씨랑 먹었어 회냉면: 반룡산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8길 26 1층 대치동에 반룡산 이라고 있어요. 거기도 회냉면 잘합니다. 완탕면: 청키면가 박종윤이 언급한 곳은 이태원인데 없어짐 여의도, 무교동에 있음 완탕면이 청키면가 이런 데 있잖아 이태원에 이태원은 없어졌다. 완탕면 맛있어 봉골레 파스타: 몽고네 서울 강남구 선릉로155길 5 봉골레는 신사동 몽고네 이런 데 가면 진짜... (맛있다) 콩국수: 진주회관 서울 중구 세종대로11길 26 여름에 콩국수는 먹어줘야지 진주회관 가서 김치랑 밀면: 제주도그릴 프랜차이즈 프랜차이즈야 제주도 그릴이라고 우리 집 앞에 있어요. 평양냉면: 우래옥 서울 중구 창경궁로 62-29 (황덕연: 난 김치말이국수가 더 좋은데) 평양냉면 안 먹어봐서 그래 우래옥 가서 둘 다 먹어보자 출처 아 슬슬 더워지니 면 완전 땡김... 콩국수 먹고싶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