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비만으로 가는 치명적인 이유 8

설날로 인해 이유가 하나 더 늘었음ㅎ
Comment
Suggested
Recent
아씨ᆢᆢ살찔 운명이어써ᆢ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알고리즘 노동자를 아시나요?
알고리즘이 일을 주는 노동자. 이들을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른다. 플랫폼 속 알고리즘, 그 속에 '노동자'가 있다. 강북으로 뜨면 좋겠는데 홍대입구역 근처 편의점 안에는 스마트폰을 쥔 중년 남성 두 명이 앉아 있다. 시간은 저녁 9시, 이들에게는 이제 막 일이 시작됐다. 대기운전기사들이다. 회식이나 저녁으로 술을 마시고 임시 운전 기사가 필요한 직장인들의 콜을 기다리고 있다. 정확하게 말하면, 기사들의 위치에 따라 콜센터 플랫폼 속 알고리즘이 정해 보내주는 신호다. 알고리즘이 일을 주는 노동자. 이들을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른다. ‘알고리즘 노동자’는 는 오라일리 미디어의 창립자인 팀 오라일리가 처음 사용했다. 그는 ‘오픈소스’와 ‘웹 2.0’이라는 IT 개념을 대중화시킨 바 있다. 팀 오라일리는 ‘알고리즘 노동자’에 대해 '지속적인 부분고용(Continuous Partial Employment)’으로 표현했다. 플랫폼에 지속적으로 소속되면서도, 일이 있을 때만 일한다는 측면에서 생산성을 극도로 상승한다. 노동 시간은 실제로 ‘노동’하는 시간만 인정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알고리즘 노동자는 음식 배달 기사다. 일부 직고용된 배달 기사도 있지만, 대부분은 온디멘드(On Demand) 배달앱 플랫폼에 등록된 배달대행업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할 수 있다. 소비자가 플랫폼에 음식을 주문하고 배송을 요구하면 그들의 일이 생긴다. 하지만 주문하지 않으면 일은 없다. 철저한 ‘수요’ 중심으로, 노동 공급자에게 선택권은 없다. 수요는 노동자의 안정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송 모 씨(28)는 중식당 속해 배달 기사를 하다가 중식당이 프렌차이즈로 바뀌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독립했다. 지금 송 씨는 배달 대행업체에 속해 있다. 소비자가 요기요 등 배달앱을 통해 주문하며 음식점과 계약한 대행업체에서 송 씨와 같은 라이더에게 배달 콜은 넣는다. 대리 운전 기사와 같은 알고리즘 구조다. 그가 일하면서 달라진 점은 두 가지. 중식은 물론 삼겹살도 배달한다는 것과, 기간에 따른 월급이 아닌 배달 건당 계산된 급여를 받는 것.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20~69세 성인 1인당 월평균 배달 외식 이용건수는 3.1회다. 배달 외식 시장 규모는 약 시장 규모는 약 15조원에 이른다. 게다가 배달앱 시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배달앱 거래 규모는 3조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2013년 3,347억 원 수준이었다. 송 씨는 “이전에도 높은 월급은 아니었으니 지금과 크게 차이는 없다”면서도, “아무래도 배달 건수 만큼 수익이 정해진다고 생각하니 과속하게 된다”고 말했다. 노동 생산성을 증가했지만, 노동 가치는 그대로인 셈. 오히려 그나마 유지되던 안정성은 떨어졌다. 배달 대행업체 관계자는 “최저임금 영향으로 배달 대행 업체를 찾는 곳도 늘어난 이유도 있겠지만 그렇게 크진 않다”며,”무엇보다 플랫폼이 간편해지면 이전에는 배달 못 하던 음식도 배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플랫폼이 배달 기사들에게도 이익을 주는지는 의문”이라며, “나중에 수요가 줄어, 또 다른 플랫폼으로 옮기게 되면 그때도 알고리즘의 끝에 있지 않겠냐”고 밝혔다. 알고리즘은 입력값에 따라 결과값이 결정된다. 소비자의 콜이 입력값이라면, 결과값은 음식이나 운전. 그 사이에 알고리즘 노동자는 없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4가지 방법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4가지 방법 1. 크게 심호흡을 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어 심박수가 증가하고 호흡이 빨라진다. 이때 심호흡을 하면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되어 몸이 안정화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을 때는 크게 심호흡을 하는 것을 권한다. 호흡에 집중하여 천천히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는 것은 몸을 안정화시켜주는 스트레스 해소법이다. 2. 소리 내어 웃는다. 재미있는 영상을 보거나 즐거운 생각을 떠올리면서 웃는 것은 건강에 상당히 긍정적인 효과를 낸다.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시키는 엔돌핀이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정말 기뻐서 웃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억지로 웃어도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3. 껌을 씹는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쌓인 상태에서 껌을 씹으면 교감신경이 안정화되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고 한다. 운동선수들이 경기 중 껌을 씹는 것이 와 같은 효과를 얻기 위함이다. 껌을 씹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시키고 긴장감을 해소할 수 있으니 참고해두자. 4. 스트레칭을 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신체의 긴장감이 증가하여 근육이 굳어지게 된다. 이와 같은 현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충분한 스트레칭을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스트레칭은 굳어진 관절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효과가 뛰어나다. 더많은 팁과 좋은글 구글플레이 [미소배달부] 무료앱 ♣♣행복을 가져다주는 좋은글 5선♣♣ ▶ 알고보면 고마운것이 참 많다 ▷ http://bit.ly/2GbD624 ▶ 위로가 필요할때 ▷ http://bit.ly/2GbYTXC ▶ 행복을 얻는 7가지 방법 ▷ http://bit.ly/2HbErHD ▶ 나를 사랑하는 방법 ▷ http://bit.ly/2GdnR98 ▶ 어머니 ▷ http://bit.ly/2G7yc6i
다이어트 중 식이조절 쉽게 하는 비결
운동, 그리고 식이조절. 다이어트의 핵심이지요.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면 식이조절입니다. 운동은 안 하셔도 식습관은 반드시 개선하셔야 합니다. 식사량을 줄이긴 해야 하는데, 그게 사실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적게 먹어야지, 하면서도 말입니다. 식욕을 인위적으로, 즉 의지만으로 줄이기는 어렵습니다. 오죽하면 약을 통해서라도 식욕을 컨트롤할 정도니까요. '줄여야지' 마음을 먹는 대신 다른 방법을 써야 합니다. 식사량 줄이는 방법 첫번째, 천천히 먹기. 카드뉴스에서 보셨다시피 천천히 먹는 겁니다. 특히 남자분들. 식사 시간 10분을 채 안 넘깁니다. 최대한 천천히, 느긋하게 식사하세요. 직장인 분들은 쉽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가능한 천천히 식사하세요. 두번째, 많이 씹기. 결국 첫번째랑 같은 맥락이긴 한데, 음식을 오래 씹는 건 여러모로 좋습니다. 식사시간이 자연스럽게 길어지기도 하지만 입에서 충분히 씹어서 넘기면 소화에도 도움을 줍니다. 비만이 진행되면 소화기에 가해지는 부담을 덜어줍니다. 세번째, 작은 그릇에 조금씩 담기. 뷔페에 갔을 때는 조금씩만 담아옵니다. 또한 작은 그릇에 담으면 같은 부피도 더 많아 보이는 효과가 있어 식사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네번째, 잘게 쪼개기. 사과 한 알을 먹어도 크게 네 등분한 것보다 더 잘게 쪼개면 오래 먹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