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miner
1,000+ Views

주유소에서는 왜 유증기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가?

당연해 보이지만 왜 그럴까 한번 생각해 봅시다. 이유를 알면 발생량이 많다는 것에 공감하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아주 미량이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양이 많다면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먼저 물이 증발하는 것을 생각해봅시다. 젖은 빨래를 걸어 두면 저절로 마릅니다. 물이 수증기가 되어 날아가기 때문입니다. 이상하지 않나요? 물은 100도에서 끓고 수증기로 변하는데 빨래를 가열하지 않고 그냥 둬도 마릅니다. 온도가 어떻던 결과적으로 물이 수증기가 되었으니 기화된 것이 맞습니다.
정확하게는 증발이라고 합니다. 끓는 점에서 기체가 되면 기화, 그 보다 낮은 온도에서 기체가 되면 증발이라고 부릅니다. 뭐 결과적으로는 결국 기화입니다만…
중요한 것은 왜 그럴까? 입니다. 컵에 물을 한가득 채워 놓으면 물 수면위에 있는 물 분자는 그 상부의 공기로부터 영향을 받게 됩니다. 하나는 열을 흡수하기도하고 공기의 움직임에 의하여 운동에너지를 공급 받기도 합니다. 쉽게 말하면 최상위 표면의 분자는 온도도 올라가고 흔들리기도 한다는 뜻입
니다. 그러면 탈출하기가 쉬워 지겠지요.
휘발유도 마찬가지입니다.  휘발유의 끓는 점은 30도 부터 시작하니 훨씬 쉽게 증발할 수 있는 것입니다. 휘발유는 멀리 떨어진 저유소에서 탱크트럭에 실린 채로 수십 킬로미터를 달려오며 운동에너지가 축적됩니다. 그리고 태양의 복사열을 받아서 온도도 올라갑니다. 한국은 탱크트럭이 새벽에만 다닙니다. 그런데 한국보다 무더운 동남아시아의 탱크트럭들은 한 낮에 배달합니다. 이렇게 덥혀진 휘발유를 주유소 저장탱크에 보내면 운동에너지가 충만해진 휘발유 분자들이 너도 나도 탈출행렬에 가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운반 차량을 이용하여 매일 휘발유가 이동되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주유소에서 막대한 유증기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유증기 #휘발유 #주유소 #온실가스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탄소배출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햇볕이 될래요
어느 이른 봄날, 가까운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왔습니다. 공원 놀이터에 어린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모여 앉은 아이들이 자기의 꿈을 도란도란 이야기하는 것이 마치 내 어린 시절의 한 자락을 보는 것 같이 왠지 마음이 흐뭇해졌습니다. 그런데 한 아이가 한참을 말없이 가만히 있었습니다. “야, 너는 뭐가 될래?” “빨리 말해, 궁금하단 말이야.” 그러자 뭔가 결심한 듯 벌떡 일어서더니 햇볕이 잘 드는 벽으로 뛰어 들어가 기대어서는 것이었습니다. “난 햇볕이야, 너희들 모두 이리로 와봐.” 어리둥절해하던 아이들은 모두 달려가 그 아이 옆에 서서 외쳤습니다. “와, 따뜻하다.” 그 이후 저는 가끔 노는 아이들에게 간식을 제공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무심결에 햇볕이 되고 싶은 아이에게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우리 할머니는 시장에서 장사하시는데요. 할머니가 앉아 계신 곳에는 햇볕이 잘 들지 않아요.” 아이는 잠깐만 할머니를 비추고는 옮겨가는 햇볕이 얄미웠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어른이 되면 햇볕이 되어 할머니를 온종일 따뜻하게 비춰 줄 거라고 했던 것입니다. 저는 저도 모르게 그 아이를 꼭 안아 주었는데 햇살을 가득 품은 것처럼 따뜻하게만 느껴졌습니다. 어른들도 어릴 적에는 각자 다른 꿈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다른 인생을 살아왔음에도 세월이 지나 어른이 되면 어느 순간 꿈이 닮아 있습니다. 왜일까요? 시간이 순수함을 빛바래서 그런 걸까요? 오늘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봅니다. 나에게 어릴 적 꿈은 무엇이었는지.. # 오늘의 명언 삶에서 가장 순수했던 어린아이 시절로 돌아가라. – 나단 사와야 –# 오늘의 명언 삶에서 가장 순수했던 어린아이 시절로 돌아가라. – 나단 사와야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꿈#동심#순수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