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h8179
100+ Views

설날 고향 가는 길 / 오광수

설날 고향 가는 길 / 오광수


내 어머니의 체온이
동구 밖까지 손짓이 되고..

내 아버지의 소망이
먼길까지 마중을 나오는 곳..

마당 가운데
수 없이 찍혀 있을
종종 걸음들은
먹음직하거나 보암직만 해도
목에 걸리셨을
어머니의 흔적..

온 세상이
모두 하얗게 되어도
쓸고 쓴 이 길은
겉으로 내색하진 않아도
종일 기다렸을 아버지의 숨결..

오래 오래 사세요
건강하시구요

그냥 그냥 좋아하시던
내 부모님..

내 아버지,
내 어머니..

이젠 치울 이 없어
눈 쌓인 길을 보고픔에
눈물로 녹이며 갑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