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뽀샵없는 직촬! 여자연예인 실물&몸매
강소라 완벽하네요;;; 마른게 아니라 늘씬한 느낌에 감탄이 나옵니다. 걸스데이 혜리 마네킹 옮기는거 아니예요? 걸스데이 (혜리, 민아, 소진, 유라) 혜리도 진짜 말랐는데 애들 다리... 걸스데이 민아, 소진, 혜리, 유라 민아 소진 다리 무섭네요ㄷㄷㄷ Fx 크리스탈 길고 비율 진짜 좋아요ㅠㅠ Fx 크리스탈 빅토리아 엠버 크리스탈.. 세상에 저 흰 쭉티가 박스티로 변하는 마법을 보여주네요ㅠㅠ 한예슬 실승으로 유명한 한예슬 TV에서도 여신인데 실물이 더 예쁘면.. 사람인가요? 카라 구하라 얼굴이 큰게 아니라 몸통이 너무 작아서 면봉같다는 구하라. 거짓말 조금 보태서 허리사이즈랑 얼굴사이즈랑 맞먹을듯.. 김태희 말이 필요한가요? 얼굴때문에 몸매가 묻힌다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김태희 예쁘다는 말하기도 지쳐서 별명이 "김태희 예쁘다" = "태쁘"죠.. 김하늘 얼마전 결혼한 김하늘씨! 말랐다는 느낌보다 보기좋게 날씬할것 같았는데 다리보니.. 예 너무 말랐네요ㅠㅠ 이정도는 되어야 TV에서 날씬하게 나오나봐요 소녀시대 윤아 서현 여신 작사가로 유명한 김이나가 소녀시대 윤아를 보고 "윤아 실물을 본 직후 거울을 피해야 하나니.." 라고 SNS를 올린적이 있죠;; 연예인을 그~렇게 많이보는 작사가가 하는 말이니... 괜히 소녀시대 센터 겠어요?ㅠㅠ 에이핑크 손나은 그냥 평범한 대학생의 스타일링인데 연예인 포스 제대로 풍기죠? 저런 학생이 강의실에 있다면 수업이 될리가 없겠어요..ㅠㅠ 원더걸스 선미 와... 화질구지 폰카로 찍었는데 이 무서운 비율 뭐죠? 팔이랑 다리 허리는 가느다란데 어떻게 가슴은...ㅠㅠ 씨스타 소유 건강미로 유명하신 분인데, 직촬로 보니 역시 말랐네요ㅠㅠ 살짝 인상쓴 얼굴도 너무 예뻐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헤어질 결심] 누가 무엇과 헤어지고 싶었길래
- '미결'을 '결심'한 까닭에 관해 ※ 영화 <헤어질 결심>의 결말 등이 고스란히 드라납니다. :) ------- 시간은 결(決)의 축적이다. 한 사람의 시간 안에는 무수한 분별과 결정, 결단이 차곡차곡 쌓인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는 말도 있지 않나. 당장 오늘 끼니도 무엇으로 때울지 정해야 먹을 수 있다. 영화 매체로서의 물리적 시간, 즉 러닝 타임 또한 마찬가지다. 최종 결론 도출에 도움이 될 법한, 선택된 숏들이 상영시간 안에 빼곡히 들어찬다. 이 숏들이 영화라는 유기체 덩어리를 구성하면 영화는 체계 안에서 분류된다. 책꽂이에 꽂히듯 마이 추천 리스트에 정렬. 장르별, 키워드별, 감독별, 배우별 선호도 따위로. 영화 <헤어질 결심>이 분류될 자리는 거의 정해진 듯보였다. 남편이 죽은 여자(서래), 그 여자를 바라보는 형사-남자(해준), 훔쳐보기, 이끌림, 로맨스 또는 느와르의 어딘가겠지. 혹은 둘 다거나. 역시 팜므파탈, 파멸하는 형사, 박찬욱표 대사, 그러다, 어, 어? 마침내, 미결. 분류표를 걷어차고 안개 속으로 들어가 버린 역행. 미결의 주체는 서래다. 그녀는 훔쳐보기의 구도 안에 있고, 사람을 죽이고, 또 사람을 이용하지만 팜므파탈이라는 규격 안에 갇히기를 거부한다. "내가 그렇게 나쁩니까?"는 반격의 멘트다. 그러면서 '독한 년'이 아니라 '몸이 꼿꼿한 사람'임을 알아챈 남자를 끌어안기까지 한다. "붕괴 이전으로 돌아가요"는 파격적인 고백처럼 들린다. 물론 이미 불쌍한 서래 씨는 여생을 감옥에서 보낼 생각이 없다. 도피. 어디로? 바닷가로. 바닷가는 영화에서 죽음을 장렬한 낭만으로 박제할 때 곧잘 찾아진다. <베니스에서의 죽음>, <노킹 온 헤븐스 도어>, <타임 투 리브>, 심지어 박찬욱 본인의 <박쥐>까지. 그리고 최종 신(scene)에 이르러 두 번째 미결, 그녀는 바다에 가서는 땅으로 파고든다. 시신을 전시하고 쓸쓸함을 과시하던 관습에 안녕을 고한다. 관객한테나 해준한테나, 위로의 객체가 아니라 수수께끼의 창조자로 남고 싶은 듯하다. 도주의 완성이자 불멸의 사랑의 형태로서, 횡과 종이 뒤엉킨 트릭. 그렇게 서래는 해준에게 좌표를 찍을 수 없는 점이 되고 만다. 손가락 사이를 빠져나가는 모래알 중 하나일 수도 있고 그조차 아닐 수도 있는. 사랑이 어떻게 그래요. 사랑은 원래 그렇다. 설명 못 할 무언가. 미결사건의 완성. 서래는 이 전무후무한 증발로써 그녀가 감당해야 할 수식어들을 최소한 물리적으로는 따돌렸다. 살인 혐의와 행정상의 생사 증빙은 물론, 남편 잡아먹은 (중국)년 따위의 껍질도 벗어젖혔다. '시신' 딱지조차 달라붙지 않을 거다. 어쩌면 인간으로서 이 우주에서 사라지는 가장 완벽한 방법. 서래는 오직 해준이 살아있는 동안의 어떤 얼룩으로만 남게 됐다. 로맨틱하지 않은 절통의 로맨스가 이제 막 시작될 참이다. 이건 엄연한 변종이다. <헤어질 결심>은 훔쳐보기라는, 영화의 근원적 본질에 한 발을 담근 채 최첨단 관계 맺기 도구들을 경유, 각종 계보를 잇는 똘똘한 최적자인 척은 다하다가, 어느새 달아나버린다. 러닝 타임이 다됐는데 결론은커녕 말없이 안개만 흩뿌린 꼴. 하나의 유기체로 똘똘 뭉쳐가던 숏들은 뿔뿔이 흩어져 조금 전과는 다른 표정들을 짓고 있다. 자신을 물과 흙에 동시에 가둔 살인자의 사랑&실종극을 감당할 수 있겠냐는 듯. 이제 이 영화를 꽂아도 좋을 책꽂이나 분류표를 우리는 찾을 수 있을까. 글쎄, 본 적 없는 '걸작' 코너 정도면 괜찮을지도. 그러고 보면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은, 영화를 보고 만드는 기존의 모든 습관과 헤어질 결심을 한, 박찬욱의 결별 선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미'결'이라는 '결'심. 마침내, 이질적인 무엇으로의 분화. 마침내. ⓒ erazerh ※ 이 글은 ‘브런치’에도 올라갑니다. https://brunch.co.kr/@erazerh/22
악뮤 수현이가 말하는 오빠의 변화에 대한 생각 (feat.악플러들)
최근에 오빠의 변화가 세상을 많이 놀라게 하고 있잖아요 그거에 대한 수현씨의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뭐 혹시라도 갑자기 찬혁 씨가 막 주목을 받게 되니까 수현씨가 질투가 난다거나 ㅎ 그런건 없으신지? 이 질문을 받을 때마다  물어보는 분의 의도가 너무 보여서  제가 오빠를 좀 재밌게 까주기를 바라는 그런 의도가 너무 느껴져서 답을 안 했었어요 뭐 진지하게 얘기를 하자면 저는 오빠가 변화했다고 느끼진 않고요 '다리꼬지마'를 한지 10년이 됐는데 그동안에 사람은 당연히 바뀔 수 밖에 없고 오빠는 그 바뀐 모습이 예전에 사람들이 좋아하던 악뮤와 좀 일치하지 않았다고 생각해서 되게 많이 참아왔었던 걸 제가 알고 있었고 그리고 어느 순간에 오빠가 한계점에 다다랐을 때 되게 힘들어했던 걸 많이 봐왔어서 그걸 하면서 너무 행복해하는 모습이 저는 너무 보기 좋고 그리고 이제는 대중분들도 이런 악뮤의 변화를 자연스럽게 받아주시는 것 같아서 그것도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오히려 저는 오빠가 그렇게 해줌으로 인해서 악뮤가 더 앞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음악의 폭이 넓어졌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실 이런 질문에는 비웃거나 그러고 싶진 않아요. 근데 그러기에는 방송에서 오빠 행동에 굉장히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이 많이 포착됐는데 그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뭐 혹시 콘셉트 그런건가요? 그분을 많이 존중하고 인정하고 이해하지만 그래도 저와는 너무 다른 사람이기 때문에 그분의 몸짓 하나하나 행동 하나하나에 놀라는건 어쩔 수가 없는 것 같아요 정말 놀라워요  얼마나 무례한 질문을 많이 받아왔고 또 참아왔을지가 느껴졌는데 (수현이는 오래전부터 찬혁이 존중해줬는데 뭣모르는사람들만 고생하니 프로니 비꼬는 모습이 많이 보였음) 솔직하고, 현명하게 답하는 모습이 너무 멋져서 쪄왔음 또 남매둘이 서로 배려하고 존중해주는 모습이 너무 멋짐 ㅜㅜ 찬혁아 하고 싶은거 다해~~~ 수혀니 마음씨ㅠㅠㅠㅠㅠㅠ 넘 예쁜 마음씨 찬혁수현 하고시픈거 다하길
Kpop Relatables for every Kpop fan. You do this too, don't lie.
Hey everyone! In honor of today being my birthday starting.. 3 hours ago, I have decided to post these relatable and fun kpop pictures I have found and wanted to share with you all. I wanted to make sure you all got a couple laughs and know that you are absolutely not alone in this community. I just found some of these while I was looking up kpop things( like I always do) and stumbled upon them. Thank you all for always being there and tagging me in things i may like. It always makes me feel wanted and like I'm part of something which is something I have always wanted. If any of you ever want to talk or let me know what you want me to post about, you can always message me or comment, my inbox is always open!! Enjoy guys!!! I'm pretty sure most, if not all of us have done this at one point or another. Even I did it yesterday when I watched the end of the dance for EOEO by Uniq when they are grinding on the floor- yes I literally said "I wish I could be that floor." This is true in a lot of ways. Having a bias sometimes does seem better than having a boyfriend. Having a bias as a boyfriend would be AMAZING!! But also I've set my boyfriend bar so high to match my bias, so that's one reason I will never have a relationship. ㅋㅋㅋㅋ! Am I the only one that does this? Ah eye smiles. They hit you right in the feels! The eye smile isn't iconic just because our idols are so adorable when they do it (although it is a big part of it) but it's that they happiness that shows on their face that makes their smiles huge and their eyes sink away to tiny adorable slits. Haha. I think we can all agree eye smiles are dangerous, heart melting things. Who do you think has the best eye smiles in kpop? ^ㅅ^ This couldn't be more true to me. What people who aren't kpop fans don't understand is, we have all joined together and not just became friends and fellow fans, but we have also become a family who support each other and each other's fandoms. Yet another statement that couldn't be more true. Before kpop, I wouldn't have met so many people both here and outside of the Vingle kpop community. Before someone mentions they like kpop i find it hard to take a lot of interest in them but once the word kpop comes up, I break into my kpop loving self. And a lot of the time, we become friends and continue to stretch kpop love across the world. These quotes just make me smile and are over all inspirational to me. I really enjoy how wise and knowledgable our idols are. They are more than people may think. I've heard people say, "yeah they are good at singing and dancing, but that's all they are good for." But we all know that's not true. Our idols rank high in sports, school, languages, performing and so much more, which makes me happy when I read these amazing words they say in their music and in real life. Being a kpop fan takes a special kind of person. We are able to look past the language barriers, the distance, the age differences, the unnecessary and sometimes hurtful remarks from others and still support and love continue to love Kpop and idols with all our hearts. No matter how hard it may be to be a kpop fan, international or not, we still stick it out and support that Hallyu wave all the way!!! As I said before, we have some of the most wise people as idols. This quote from CL makes me incredibly happy and I couldn't have said this better myself. I get bashed all the time by people I don't know, non-kpop friends and even my family always saying there is no point to listening to music that you can't understand, but what they don't understand is music truly IS universal. You don't have to know the words to a song to be able to jam to it. Honestly, since I'm so used to kpop, even though I can't understand what they are saying, it doesn't seem like a foreign language to me. So there is no point to the hating on kpop music and it's fans, because to us, we can enjoy the music just fine without knowing the words. And we are proud of it!! And yes, I have thought about this a lot before. My parents don't really get why I like kpop, but I even said to them, "it could be worse, I could be drinking, doing drugs, partying and hooking up with guys like most kids my age." But I don't really do that. My social life is just a relationship between me and my cell phone. And all of you of course. I really gotta get out more, but I like staying in and doing nothing. Who else has had this problem where your family just really doesn't get that this is a good thing and you could be doing MUCH worse things? This is just a relatable kpop thing that I thought many of you would know about and have also done. There are so so so many pictures of my biases on my phone of the EXACT SAME PICTURE!! I just never know if I had saved it or not. There are times where I'm like "I know for a fact that I have seen this picture," so I screenshot it and when I go through all of my pictures later on, It turns out I have seen it before (a few times apparently) and thought the same thing back then too, so I have multiples of the same pics. These are just things I feel that I want to happen just because I am a fangirl and I do honestly think I can end up with my bias someday. It's true. There have been times where I needed to focus on my studies so I tried to leave the kpop world and I couldn't even do it for a day, let alone forever. Kpop is just to Fantastic to even try to leave. Once we got you, you ain't ever gonna be able to leave. You're in for life. I've done it. I bet some of you have too. Kpop does take over your world, but it's actually a good thing. Since I became a kpop fan, my life has become better and I've met some really good and dependable people who can relate to me as well. Fangirling is my job though, besides my actual job... Yeah, international fans can relate. Being an international fan, you learn to make it work. One of the things we must make work is the distance and knowing we won't be able to see concerts unless we watch the fancams. And even though it's hard sometimes, fancams are fun to watch because there are so many from so many different angles and shows that it makes being an international fan easier. Find your bias idols and groups! Let me know who is your favorite!! The light stick oceans. "Only in kpop can you see the different colors of the ocean" I love kpop oceans; they are a life goal of mine, and I really hope to get to be in one one day. What about you guys? Have you been in a light stick ocean before? Which ones if so, and if not whose would you want to be in most? And lastly, the things that connect us are not only how crazy we are, but that we are all crazy together. Kpop has the ability to bring different people together and give them something in common that most people can never relate to. It makes me really happy when I randomly think about the people I have met from being into kpop and the thing I have learned. Since I started listening to kpop and learning about korea in general I've learned to be more considerate of people and to try and understand people more for what they like and not judge them for it. Kpop has absolutely changed my life for the better and I can't and don't want to imagine what my life would be like without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