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상식 UP 뉴스] ‘국회의원의 20배’라는 대선 후보 등록비…얼마길래

대선후보로 나서려면 일단 여윳돈 3억원은 있어야 합니다.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심쩐심] ‘집값’이 끌어올린 ‘사랑값’…결혼, 얼마면 되겠니?
남녀가 만나 정식으로 부부의 연을 맺는 것을 ‘결혼(結婚)’이라고 합니다. 물론 ‘자 이제부터 우린 부부야’라는 말로 간단하게 연을 맺을 수는 없다는 사실은 다들 아실 텐데요. 함께 살 집과 가구도 마련해야 하고, 예식도 올려야 하며, 신혼여행도 다녀오는 등 결혼의 모양새를 갖추려면 필요한 것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반드시 ‘돈’이 요구되지요. 그렇다면 필요한 자금은 얼마일까요?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최근 2년 이내에 결혼한 남녀 1,000명(남성 401명, 여성 599명)에게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 물어본 결과, 평균 2억 8,739만원을 쓴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같은 조사보다 5,121만원 증가한 결혼비용, 어디에 얼마를 썼을까요? 우선 매매든 전세든 월세든 신혼집을 마련하는 데 가장 많은 비용이 지출됐습니다. 주택비용은 전국 평균 2억 4,019만원이며, 총 결혼비용 중 83.6%를 차지했습니다. 이는 전년대비 4,748만원 늘어난 금액으로 사실상 결혼비용 증가는 주택비용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 나눠 살펴보면 집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주택비용이 3억 2,362만원으로 금액이 가장 높았고, 강원 지역이 1억 3,432만원으로 가장 낮았는데요. 전국 어디를 가더라도 1억 3,000만원 미만으로는 신혼집을 마련하기 힘든 셈입니다. 결혼에 필요한 비용 중 나머지 항목은 총 4,720만원, 적지 않은 금액임에도 주택비용이 워낙 큰 탓에 적게 보일 정도인데요. 이 중 예식홀과 웨딩패키지를 합한 예식비용이 1,278만원, 예물, 예단, 이바지, 혼수용품, 신혼여행 등 예식 외 비용은 3,442만원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는 돈이 상당히 많이 든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인데요. 최근 취업 플랫폼 사람인의 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이 제시한 신입사원 평균 초봉은 2,968만원. 남녀가 2억 8,739만원인 결혼비용을 반반 모은다고 해도, 각각 5년간 한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결혼에 골인할 수 있는 셈입니다. 취업 자체가 쉽지 않고 또 늦어지는 현실 속에서 이 같은 액수는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결혼이 더는 필수가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된 데는 이 같은 금전적 부담도 큰 원인이 됐을 텐데요. 실제로 우리나라의 혼인 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곳곳에서 저출산과 인구 감소에 대한 빨간불이 켜지고 있습니다. 결혼이 부담스러운데 출산이 늘어날 리는 없겠지요. 저출산 문제 해결의 초점을 출산과 육아보다 앞선 단계인 결혼 자체에 둘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집값이 결혼비용 중 압도적으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매매든 전세든 주거의 문턱을 낮추는 것이 급선무. 이렇게 큰 것부터 하나씩 해소해 나가면 결혼, 나아가 저출산 해결의 길이 보이지 않을까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절한 랭킹씨] 딱 걸린 명품 짝퉁들, ‘64억원어치’ 샤넬이 2위…1위는?
특허청에는 산업재산보호협력국 상표특별사법경찰과(상표특사경)가 있습니다. 부서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상표권 침해에 대응하는 업무를 담당합니다. 상표특사경은 위조 상품 단속으로 지난해에만 557명의 상표권 침해사범을 형사입건했고, 7만 8,061점의 ‘짝퉁’을 압수했습니다. 압수된 짝퉁 물품을 정품 가격으로 환산하면 무려 415억 1,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어떤 브랜드의 어떤 품목이 얼마나 압수됐는지 알아봤습니다. 짝퉁이라고 하면 핸드백이나 지갑이 먼저 떠오르는 분들 많을 텐데요. 하지만 실제 압수된 짝퉁의 정품가액 규모가 가장 큰 품목은 시계였습니다. 압수된 짝퉁 시계들의 정품가액은 206억원으로 전체 압수 물품 가액의 절반에 달했습니다. 반지, 목걸이, 귀걸이 등 장신구의 짝퉁이 63억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가방, 의류는 각각 55억원, 47억원어치가 압수됐으며, 신발, 안경, 전자기기 등 기타 품목의 정품가액은 45억원으로 집계됐는데요. 이를 브랜드별로 정리, 어떤 명품 브랜드의 짝퉁이 가장 많은지도 살펴봤습니다. 브랜드별로 짝퉁 압수 금액 1위는 롤렉스입니다. 단일 품목인 시계만으로 112억원어치의 짝퉁이 압수됐지요. 시계, 장신구, 가방, 의류 등 다양한 품목에서 적발된 샤넬이 2위, 정품가액은 총 63억 9,000만원입니다. 루이비통은 42억 6,000만원으로 3위. 4위와 5위는 각각 40억 8,000만원의 까르띠에와 35억 6,000만원의 오데마피게가 차지했습니다. ---------- 상표특사경의 지난해 단속 결과 중 눈에 띄는 점은 명품이 아닌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의 텀블러와 머그컵 등도 12억원어치나 적발됐다는 사실입니다. 단지 명품을 비슷하게 만들어 파는 것이 아니라, 가격을 불문하고 사람들에게 관심을 많이 받는 품목이라면 위조하고 보는 상표권 침해사범들. 짝퉁은 시장의 질서를 교란하고 정품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등 악영향을 미칩니다. 파는 사람도 잘못이고, 사는 사람 또한 잘못이라는 점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