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StuffdotCom
4 years ago500+ Views
(런던=연합뉴스) 김태한 특파원 = 구글의 스마트안경 '구글 글라스'가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손쉽게 엿보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서추세츠 로웰대학 연구팀이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구글 글라스의 비밀번호 엿보기 성능을 실험했더니 3m 밖에서도 83% 정확도를 보였다고 25일(현지시간) 영국 신문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연구진은 다른 사람의 비밀번호 입력동작을 녹화한 영상에서 손가락 움직임과 번호 입력판의 음영 변화 등을 분석해 비밀번호를 가려내는 프로그램을 활용해 이 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구글 글라스로 엿본 경우 3m 떨어진 거리의 비밀번호 판독률은 83%였으며, 수동보정 작업을 거치면 정확도가 90%까지 높아졌다. 고성능 캠코더를 사용하면 최대 50m 밖에서도 결제단말기나 현금인출기, 휴대전화 등에 입력된 비밀번호를 가로챌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시도는 캠코더와 휴대전화 카메라 등으로도 가능하지만, 구글 글라스는 안경처럼 착용하기 때문에 비밀번호 도용 범죄에 쉽게 악용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를 이끈 이 대학 신웬 푸 교수는 "비밀번호를 가로채는 도구로는 구글 글라스가 적격"이라며 "비밀번호 입력 동작이 타인에 녹화됐다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팀은 실험에 사용된 영상분석 프로그램을 국제 해커 콘퍼런스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이에 대해 "입력 동작을 가로채는 수법은 새로울 게 없다"며 "구글 글라스는 작동신호가 불빛으로 표시되도록 설계돼 있어서 불법적인 감시수단으로는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구글은 시범서비스 차원에서 미국과 영국에서 구글 글라스를 1천500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thkim@yna.co.kr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