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StuffdotCom
4 years ago1,000+ Views
'세기의 특허전쟁'을 벌이던 삼성전자와 애플 사이에 급격한 화해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3년 넘게 이어진 양사의 특허분쟁으로 피로감이 고조된 만큼 명분만 남은 싸움보다는 실리를 얻기 위해 전략적인 화해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분석이다. 또 양사가 싸움을 벌이는 사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업체들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도 소모적인 싸움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냐는 회의론이 대두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을 제외한 국가들에서 양사가 진행해 온 모든 특허소송을 철회하기로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번 합의가 양사 간 특허 라이선싱 협의와 관련된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에서의 특허 소송은 계속 진행될 예정"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이번 결정으로 양사는 전방위적인 특허전을 벌이면서 소모적인 자원을 낭비하는 대신 가장 상징성이 큰 미국 소송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향후 각 국가의 절차에 따라 순차적으로 특허소송 철회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양사는 지난 2011년 4월 애플이 미국 법원에 삼성전자를 제소하면서부터 3년 넘게 특허 소송을 벌여왔다. 소송을 진행하는 국가도 미국 외에 한국, 일본, 네덜란드,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호주 등 9개 국가로 확대됐다. ▲ '세기의 특허전쟁'을 벌이던 삼성전자와 애플 사이에 급격한 화해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3년 넘게 이어진 양사의 특허분쟁으로 피로감이 고조된 만큼 명분만 남은 싸움보다는 실리를 얻기 위해 전략적인 화해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3년이 넘게 특허싸움에 천문학적인 비용과 인력을 쏟아 부으면서 양사의 피로감이 가중된 상태다. 소송전이 길어지면서 실제 타격을 받는 제품들도 이미 출시된 지 수 년이 지난 구형 제품들이 대부분이 된 만큼 명분 외에 양사가 얻을 수 있는 실질적인 이익도 미미한 상태다. 실제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었음을 보여주는 징후도 최근들어 잇따라 포착되고 있다. 지난달 말 애플은 최근 미국에서 삼성전자를 상대로 제기한 1차 소송에 대한 항소를 취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 2011년 4월 애플이 삼성을 제소하면서 시작된 1차 소송은 올해 초 삼성이 애플에 9억2천900만달러를 배상하라는 내용의 1심 판결이 나왔으며 양사 모두 항소한 상태였다. 앞서 지난 6월에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삼성제품에 대한 미국 내 수입금지 판정과 관련된 항고를 나란히 취하하기도 했다. 양사가 2012년 이후 2년 넘게 추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것도 이같은 예측을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양사를 둘러싼 비즈니스 환경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법정 공방을 벌이는 사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은 양사의 틈새를 파고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47%로 2년 전 55% 보다 떨어졌다. 양사의 스마트폰 점유율도 감소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소송 싸움으로 인해 저가 스마트폰을 내세운 중국 경쟁사들이 반사 이익을 챙기고 있다"며 양사 간 특허소송의 승자는 이들의 경쟁사라는 분석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현재 미국에서 남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2차 특허소송은 현재 재판부의 1심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지난 5월 초 배심원단은 양사가 모두 상대방의 특허를 일부 침해했다며 '쌍방 일부 승소' 평결을 내린 상태다. 지디넷코리아 | 정현정 기자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