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thought
10,000+ Views

탕수육과 맞바꾼 치킨,그 이면 계약은?

치킨도 먹고 탕수육도 먹는 고단수 딸? 어제 오전에 생뚱맞게도 치킨이 생각나더군요 아침부터 왜 치킨 생각이 났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녁 늦은시간 늘 그렇듯 공장에서 일을 하다가 저녁 늦게 돌아온 중학생 딸 아이가 집으로 들어가는걸 보고 문자를 보냈죠. 아내는 평소 제가 뭔가를 간식으로 배달시켜 먹자고 하면 냉장고에 떡이 그득한데 떡 쪄줄까? 하며 콧방귀 뀌기가 일쑤죠. 그래서 아빠를 사랑하는 스파이 딸 아이에게 협조 공문을 보냈답니다. 학원에서 나오면서 군것질하고 온 딸 아이가 비 협조적 이더군요. 오늘이 아니면 안될것같은 마음에 주말에 탕수육 사주는것으로 딜을 했죠. 탕수육 사주지 않으면 과자 10개라면서 거래는 성사되었고 딸 아이는 엄마가 치킨을 시키게끔 하는데 성공했죠.. 평소 치킨을 좋아하는 딸 아이가 얼마전에도 치킨 노래를 불렀었거든요. 그래서 어제는 엄마가 순순히 사준거였죠. 그리고는 보안유지를 위해 대화 내용을 삭제하는것으로 종결 지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딸 아이는 탕수육과 치킨을 거저먹는 모습이더군요. 암튼 간장에 맛있게 튀겨진 치킨 열심히 뜯어가며 딸 아이와 눈을 맞추며 소리없는 대화를 나누었죠.. "와~~ 정말 맛있다.. 고마워~~ 딸~~" "아빠~ 탕수육 잊지마~~" ㅎㅎ 아들넘은 기숙사에 있고 아내는 다이어트 한다고 한조각 집어먹고 말고, 딸 아이는 배부르다며 몇조각 먹다말고..... ㅎㅎ 정말 간만에 애들 눈치 안보고 치킨 실컷 원없이 먹었네요.. 그나저나 이제는 아이와의 비밀거래가 탄로날텐데.... 앞으로는 뭔가 다른 방법을 모색해야할듯 한데... 아~~ 그래도 배부르고 등 따스한게 제일이네요. 탕수육은 주말 기숙사에서 나오는 아들과 모종의 계략을 꾸며서 해결할 생각입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ㅋㅋㅋ 완전 잼나는 이야기군요 ㅎㅎ
ㅎㅎ너무 재미있게 사시네요... 부럽습니다
@gogolucy 딸 아이덕에 하루 하루가 늘 즐겁답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thebrucewyane 좋게 봐주셔서 감사 합니다^^ 불금 되셔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67
오늘은 최소한 시 한 편의 초고를 완성해야 했다. 바로 다음 주가 마감이니까. 시를 집중해서 쓸 수 있는 마지막 주말이 내일부터지만 예정대로 여행이 잡혀 있어서. 이전에 쓰다 만 시를 퇴고해볼까도 생각했지만, 그냥 정면 승부하기로 했다. 처음부터 다시 쓰기로. 운동을 하러 뒷산을 오르며 시를 써야 한다 시를 써야 한다 내내 다짐하는데, 비눗방울을 날리는 아이들이 보였다. 날이 얼마나 좋은지 비눗방울이 터지지도 않고 멀리멀리 날아가는 것을 보며, 떠오르는 문장들이 생겼다. 걸으면서 메모했다. 그러다가 문장들이 줄줄이 딸려 나오는 바람에, 잠시 벤치에 앉아 시라기보다는 떠오르는 단상들을 바로바로 적어두었다. 운동을 마치고 와서는 그것들을 토대로, 이전에 메모해둔 여러 단어와 문장들을 동원해 시의 초고를 쓰기 시작했다. 이 초고를 토대로 다시 며칠간 고심하며 퇴고를 해보려 한다. 그와 동시에 첫 시집과는 결이 다른 일종의 스타일을 나름대로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 역시 메모의 힘이란. 시는 쓰지는 못해도 늘 메모는 이래저래 해두는데, 역시 도움이 많이 되었다. 예전부터 내가 메모장을 뒤져 시를 쓰다 보면 꼭 그런 생각이 떠올랐다. 지금은 종영했지만, 몇 년 전까지 유행했던 <냉장고를 부탁해>라는 예능 프로그램. 셰프들이 연예인의 냉장고를 뒤져 그 안의 재료들을 활용해 요리를 선보이는 것처럼, 시인들이 사람들의 메모장을 뒤져 그 안에 담긴 단어나 문장들을 가지고 시를 써보는 것은 어떨까.   물론 여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냉장고와 메모장은 성격이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냉장고야 생필품이지만, 메모장은 모두가 쓰는 것도 아니고 그럴 필요도 없으니까. 사실 이 비슷한 기획은 어딘가에서 진행됐던 걸로 안다. 독자들의 간략한 사연을 받아, 시인들이 시를 써주는 것. 그러나 그것은 형식이 달라질 뿐 같은 내용을 공유하는 것이다. 나는 그보다는 사람마다 특별히 자주 쓰는 어휘나, 그가 인상적으로 기억해 메모해둔 구절이나 단상 같은 것을 가지고, 완전히 색다르게 조립해보고 싶다. 그러니까, 당신이 가진 어휘로 내가 시를 써보는 것이다. 메모장을 부탁해. 이런 생각들을 떠올리는 이유는 최근의 내 시 작업이 다소 그런 면모가 있기 때문이다. 나는 한국의 드라마를 좋아한다. 그리고 일정한 말버릇이 있는 사람들을 주목한다. 왜냐하면 거기에 아주 보석 같은 말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대단한 말이 아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종종, 혹은 흔히 쓰지만 너무나 흔해서 주목하지 않는 것들이다. 그러나 나는 바로 거기에 주목한다. 그것들을 콜라주 하듯이, 혹은 테트리스 하듯이, 배치를 바꿔 아귀를 맞추는 작업을 좋아한다. 오늘 쓴 시의 초고도 그런 작업 형태로 이어졌다. 나는 언제나 기시감에 주목한다. 익숙한 것이 낯설게 보이게 하는 것. 시에서 기시감을 활용하는 방법 중 하나는 익숙한 단어와 말들을 전혀 새롭게 배치해보는 것이다. 뭐 이러한 시작 방법이 시 장르에 이제껏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나는 그 방식에서 결을 조금 달리해서 활용해보고 싶다. 어쩌면 이것은, DJ가 기존의 여러 음악을 가지고 샘플링하는 방식과 유사하다. 다음 시집이 언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이러한 작업을 한번 밀어붙일 수 있는 곳까지 밀어 붙여보고 싶다. 실패해도 상관없다. 어차피 성취의 척도 또한 내가 정할 뿐이다.
[토박이말 살리기]1-37 느루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느루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1-37 느루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느루'입니다. 말집(사전) 가운데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한꺼번에 몰아치지 않고 오래도록'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고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한꺼번에 몰아치지 않고 길게 늘여서'로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 말을 쓴 보기월로 "하루라도 느루 쓰는 것이 옳고, 그래서 세 끼 먹던 것을 아침과 저녁 두 끼로 줄이었다."가 있습니다. 이것을 보면 사람들이 많이 쓰는 말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이 버릇처럼 쓰는 보기가 여럿 있는 것을 보면 많이 썼던 말이고 앞으로도 자주 쓸 수 있는 말이지 싶습니다. 먼저 '느루 가다'가 있는데 '먹거리(양식)이 미루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래가다'는 뜻이랍니다. '느루 먹다'는 '먹거리를 아껴 먹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랫동안 먹다'는 뜻입니다. 또 '느루 잡다'는 '손에 잡은 것을 느슨하게 가지다.'는 뜻이고 '느루 재다'는 '하기 싫어서 억지로 느리게 움직이다'는 뜻이랍니다. 그릇을 느루 잡다가는 떨어뜨리기 쉽다는 것과 아침마다 잠자리에서 느루 잰다고 하면 느낌으로 아시지 싶습니다. 저는 허드렛종이도 느루 쓰려고 찢어서 쓰는 분이 많다고 들었던 게 생각났습니다. 이렇게 몰랐던 말도 알고 난 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 말을 살려 쓸 데가 떠오를 것입니다. 여러분은 '느루'를 어디에 어떻게 쓸 수 있겠는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무지개달 아흐레 닷날(4월 9일 금요일) 바람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