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StuffdotCom
4 years ago1,000+ Views
여름철 휴대폰 배터리 관리법이 화제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에 따르면 여름철에 배터리는 가능한 수시로 충전을 하는 것이 좋으며, 완전 방전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게 좋다. 휴대폰은 100% 충전됐다고 표시가 돼 있어도 사실 60%가량만 충전된 상태다. 충전기를 꼽은 상태로 계속 두면 더 충전이 된다. 따라서 완전한 충전을 위해서는 완전 충전 신호가 온 뒤에도 충분히 충전을 하는 것이 오래 이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더불어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 중 휴대폰을 물에 빠뜨리는 경우가 잦다. 만약 휴대폰을 물에 빠뜨린 경우 배터리를 즉시 분리하는 것이 좋다. 다만 근처 수리점을 찾기 어려운 경우, 전기밥솥을 이용해 휴대폰의 수분을 제거하는 방법을 이용할 수 있다. 자동차 안에 배터리를 보관해 수분을 없애는 방법도 한 가지 방법이다. 여름철 자동차 안은 80도까지 오르기 때문에 건조시간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다만 바닷물에 빠진 경우에는 일단 맹물에 1~2분 정도 휴대폰을 넣어 염분을 제거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여름철 폰 배터리 관리법에 대해 누리꾼들은 "여름철 폰 배터리 관리법, 좋네" "여름철 폰 배터리 관리법, 물에 빠지면 난감" "여름철 폰 배터리 관리법,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세계일보 | 윤정한 온라인 뉴스팀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