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JOO7250
100+ Views

...........자

...............................자 - 김 원호 언제부터인가 나는 마음속에 자를 하나 넣고 다녔읍니다. 돌을 만나면 돌을 재고 나무를 만나면 나무를 재고 사람을 만나면 사람을 재었읍니다. 물위에 비치는 구름을 보며 하늘의 높이까지 잴 수 있을 것 같았읍니다. 나는 내가 지닌 자가 제일 정확한 자라고 생각했읍니다. 내가 잰 것이 넘거나 처지는 것을 보면 마음에 못마땅하게 여겼읍니다. 그렇게 인생을 확실하게 살아야한다고 몇 번이나 속으로 다짐했읍니다. 가끔 나를 재는 사람을 볼 때마다 무관심한 체하려고 애썼읍니다. 간혹 귀에 거슬리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틀림없이 눈금이 잘못된 자일 거라고 내뱉었읍니다. 그러면서 한번도 내 자로 나를 잰 적이 없음을 깨닫고 스스로 부끄러워졌읍니다. 아직도 녹슨 자를 하나 갖고 있지만 아무것도 재지 않기로 마음먹고 있읍니다.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