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심쩐심] '패닉바잉' 했더니 진짜 '패닉' 지금부터…더 내야 할 이자 얼마?
최근 몇 년간 한국을 뜨겁게 달군 이슈 중 하나는 바로 가열된 부동산 시장이었습니다. 아파트 매매가가 며칠 만에 수억이 오르는가 하면, 집이 없어 상대적으로 가난한 신세가 됐다는 의미로 '벼락 거지'라는 신조어도 생겨났습니다. 실제로 2017년 평균 6억 4천만 원이었던 서울 아파트값은 5년 만에 2배나 올라 13억 1천만 원을 기록. 아파트를 가지고 있던 사람은 숨만 쉬어도 재산이 수억씩 늘어난 반면, 집이 없는 사람은 집을 구하기가 더 힘들어졌습니다. 문재인 정부도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지만, 30여 번이 넘는 부동산 대책은 오히려 시장을 더 자극했다는 평가를 받았을 뿐입니다. 더 늦기 전에 가능한 돈을 끌어모아 집을 사는 '영끌족'이 급증했고, 집값 상승에 대한 공포감으로 쫓기듯 집을 구매하는 '패닉바잉족'까지 등장했습니다. 그 결과로 가계대출도 급증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전세대출 등을 더한 가계대출 총액은 현재 1869조1950억 원. 차주별 평균 대출 잔액은 3년 만에 1,000만원 가까이 늘어난 셈입니다. 어쨌든 돈을 마련해 내 집 장만에 성공한 사람들이 적지 않았는데요. 이들에게 또 다른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번에는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며 매달 갚는 대출 원리금이 늘어났기 때문. 오늘(26일)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 경우 지난해 8월(기준금리 인상 전)과 비교했을 때 차주 1인당 연간 이자 부담이 82만 원 더 늘어날 것이라고 한국은행은 추산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5월 이후에도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상황. 대출금리 인상폭이 기준금리 인상폭보다 크기 때문에 가계 이자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5대 시중은행(KB국민·우리·신한·하나·NH농협)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보더라도 2019년 3.05%였던 평균 금리가 올해 3월 4.17%까지 올랐습니다. 차주 월 이자가 21만 4,209원에서 32만 6,200원으로 52% 급증한 것인데요. 같은 기간 평균 가구 소득 증가폭인 12%와 비교했을 때 무려 4배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여기에 집값 상승은 오히려 더딘 상황. 기준금리가 인상된 지난 8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2.49% 상승에 그쳤는데요. 직전 8개월 상승률인 5.29%와 비교했을 때 절반도 안 되는 수치였습니다. '집값이 더 오를까 봐' 빚을 내서라도 무리하게 집을 산 사람들은 이자만 많이 나가는 상황인데요.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국토부 장관이 100일 내로 250만 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혀 '상투 잡은 것 아닌가'라는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가계를 옥죄는 건 늘어난 대출이자뿐이 아닙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에 차질이 생기면서 물가가 오른 데다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유가·식량·원자잿값도 폭등했습니다. 국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4.8% 올라 13년 반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상대적으로 덜 오르는 게 있다면 그게 하필 집값인 것. 한국금융연구소에 따르면 2021년 우리나라 가구 중 적자가구는 354만 가구로 전체의 17.2%를 차지했습니다. 소득에서 필수 소비·비소비 지출·금융채무 원리금 상환을 하고 나면 남는 게 없는 가구를 의미하는데요.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적자가구가 훨씬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허리띠를 아무리 졸라매도 한계가 있는 가계부. '영끌족'들의 한숨은 깊어져만 갑니다.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러시아산 가스대금 지불하기
사진 속(참조 1)의 간지 넘치는 인물은 나비울리나(Эльвира Сахипзадовна Набиуллина)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님이시다. 러시아 수뇌부에서 아마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좀 있는데, 그녀는 우크라이나 전쟁 직후 푸틴에게 사임을 요청했었다. 푸틴은 사직서를 반려했고 말이다(참조 2). 전쟁 경제를 푸틴 대통령이 그녀에게 오로지 일임했다는 얘기이고, 그녀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루블 환율을 지켜내고 오히려 절상까지 시키는데 성공했다(참조 3). 실제로 러시아 루블 가치 상승은 고립되어가는 러시아 경제에 그나마 도움이 되고 있다.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고, 수입 가격을 낮추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스와 원유 가격 인상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도대체 미국과 EU는 무엇을 위해 제재했을까? 옥스퍼드 대학교의 인정연구소(Recognised independent centre, 독립법인이며 대학측과는 ‘특별한 관계’이다, 참조 4) 중 하나인 Oxford Institute for Energy Studies에서 재미나는 보고서를 하나 냈다(참조 5). 러시아는 현재 가스 대금을 “루블”로 지불하라 요구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은 이를 마뜩잖게 여기고 있다. 핀란드는 루블 결제를 거절하다가 가스 공급도 5.21(토) 부로 끊겼고 말이다. 자세히 알아봅시다. 가즈프롬 뱅크는 미국과 EU의 제재 대상이 아니며, 제재 대상이 된 것은 러시아의 주요 은행 및 중앙은행과의 거래(즉, 자산을 몰수한 개념이 아니다)이다. 그렇다면 러시아가 유럽 국가들에게 무엇을 요구했다? 루블 결제를 요구했습니다. 왜냐? 제재 때문에 유로를 받는다고 해도, 중앙은행 거래가 막혔으니 환전이 안된다. 그래서? 가즈프롬 뱅크에 루블 계좌와 유로(혹은 달러) 계좌를 동시에 열라고 요구한 것입니다. 그래서 각 유럽 국가들이 가즈프롬 뱅크의 유로 계좌에 유로를 집어 넣으면? 가즈프롬 뱅크가 계좌 안의 유로를 루블로 환전한다. 중앙은행이 막혔는데 어디에서? 모스크바 외환 거래소 혹은 동 은행이 가스 수입국 기업에게 유로화 담보 신용을 제공하여 루블화를 차입한다. 즉, 가즈프롬 뱅크 안의 루블 계좌에, 가스프롬 뱅크가 유로 계좌의 대금을 루블화 시켜서 집어 넣는다. 그러면 거래 끝. 이제 러시아 정부(가즈프롬)에 가스 대금을 이체시키면 완전히 끝이다. ----- 이런 형태의 거래가 혹시 제재 위반인가요? 아닙니다. 환전과 이체 과정에 있어서 러시아 중앙은행이 개입하지 않고 48 시간 내로 환전하도록 규정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이다(참조 6). 그런데 말입니다? 가즈프롬 뱅크가 이용하는 외환 거래소는 러시아 중앙은행 통제 하에 있고, 가즈프롬 뱅크가 러시아 중앙은행으로부터 유로화를 담보로 루블을 차입하기 때문이다. 즉, 간접적으로 러시아 중앙은행이 개입할 여지가 생긴다고 볼 측면이 있다. 환전과 이체가 러시아 통제 내에서 일어나기 때문이며, EU(정확히는 EC)는 여기에 확실한 의견을 내지 않고 있다. 아마 내부적으로 의견 충돌이 일어나고 있을 듯. 그렇다면 루블화 결제를 거부한 폴란드와 불가리아, 핀란드만 바보일까? 모르겠다. 그리고 그 틈에 러시아는 환율을 오히려 전쟁 이전보다 더 안정시켰고, 흑자가 눈덩이처럼 커져가고 있는 상황인데 제재가 실패라고 할 수는 없다. 다른 사람도 아닌, 나비울리나 총재 스스로가 성장률 회복이 2024년에나 가능하다 했고(참조 1), 러시아 여러 산업의 수입 의존도가 높음을 계속 경고하고 있는 것은, 그녀 스스로 상당히 보수적으로 경제를 보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한편으로는 대국에 대한 경제제재가 과연 어느 정도나 효과가 있을 것인가 하는 답 없는 고민이 계속 될 수밖에 없을 일이다. 은행 제재 때문에, 루블 결제 요구가 생겨났고, 그로 인해 가스 값이 상승하여 러시아의 무역수지 흑자를 더더욱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확실한 것은 FT가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금융무기(참조 7)가 최소한 단기적으로는 정말로 효과가 있는 것 같아 보이지 않다는 점 정도겠다. ---------- 참조 1. 사진 출처, Le siège de la Russie provoque l'envolée du rouble(2022년 5월 23일): https://www.lesechos.fr/finance-marches/marches-financiers/le-rouble-la-devise-forte-dune-russie-assiegee-1408839 2. Putinin kerrotaan hylänneen Venäjän keskuspankin johtajan eronpyynnön – nyt Elvira Nabiullina jatkanee vastentahtoisesti virassaan(2022년 3월 23일): https://yle.fi/uutiset/3-12373263 3. 루블 환율의 안정(2022년 3월 22일): https://www.vingle.net/posts/4332853 4. 사실 2022년 5월부로 사라질 것으로 보이는 개념이기도 하다. 다만 후속 체계가 어떨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https://gazette.web.ox.ac.uk/sites/default/files/gazette/documents/media/19_may_2022_-_no_5349_redacted.pdf 5. Rouble gas payment mechanism: implications for gas supply contracts(2022년 4월) : https://www.oxfordenergy.org/publications/rouble-gas-payment-mechanism-implications-for-gas-supply-contracts/ 6. 시간이 왜 중요하냐면, 환전 시간이 지체될 경우, EU 내 기업들이 가즈프롬에게 유로화 대출을 해 준 것과 동일한 형태가 되기 때문이다. 48시간 내로 줄인다면 그럴 가능성은 거의 배제된다. 7. Weaponisation of finance: how the west unleashed ‘shock and awe’ on Russia(2022년 4월 6일): https://www.ft.com/content/5b397d6b-bde4-4a8c-b9a4-080485d6c64a
캐나다 석유에 대해
캐나다의 원유 생산 비율 및 미래전망 캐나다의 원유 생산량은 세계 4위로 하루 460만 배럴(2019년 기준)을 생산한다. 참고로 매장량은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세계 4위이다.(1700억배럴) 캐나다 주요 원유 자원은 4가지로 분류된다. (오일샌드, 타이트오일, 해상오일, 전통방식의 유전) 1. 오일 샌드(oil sand) 캐나다의 오일샌드는 캐나다 전체 원유생산량의 60%이상을 차지하며 캐나다 원유 매장량의 97%를 차지한다. 앨버타 주와 서스캐처원주의 3개 지역에서 발견되는데, 아타바스카, 콜드레이크, 피스리버 강을 합쳐 140,200 km^2에 분포한다 채굴 방법은 2가지가 있는데, 노천 채굴방식과 In-situ 방식이다. 노천 채굴방식은 지표주변에 매장된 경우 땅을 깎아내고 삽으로 퍼담는 것이다. 오일샌드 매장량의 20%가량을 노천채굴방식으로 접근 가능하다 In-situ방식은 지표 깊숙한 곳에 위치한 경우 사용되는데, 수평으로 굴을 뚫고 뜨거운 스팀을 쏴주면 하부로 역청이 흘러내린다. 오일샌드 매장량의 80%는 in-situ 방식으로 접근이 가능하다. 굴을 한개만 뚫는 방식과 2개 뚫는 방식이 있는것으로 보임. (SAGD, CSS) 위의 굴 2개 뚫는 사진은 SAGD 방식이다 오일샌드에서 정제한 원유는 초중질유이다. 오일샌드의 첫 상업적 생산은 그레이트 케네디안 오일 샌드(현 선코어)가 시작했다. 오일샌드 기업중 등치 큰 놈을 뽑자면 1. 선코어 (SU) 2. 캐네디언 네츄럴 리소스 (CNR) 3.셰노버스 에너지(CVE) 4. 코노코필립스 (COP) 정도가 되겠다 2. 타이트 오일 환경오염과 수압파쇄로 유명한 셰일 오일과 타이트오일이다. 셰일층에 존재하면 셰일오일, 셰일층까지 못 내려가고 못하고 사암층, 근원암 주변에 있으면 타이트오일이라 부른다. 일반적으로 타이트오일로 통칭함. 주요 매장 지대   - Bakken/Exshaw Formation(마니토바, 서스캐처원, 앨버타, 브리티시 콜롬비아)   - Cardium Formation (앨버타)   - Viking Formation(서스캐처원, 앨버타)   - Lower Shaunavon Formation(서스캐처원)   - Montney/Doig Formation(BC, 앨버타)   - Duvernay/Muskwa Formation(앨버타)   - Beaverhill Lake Formation(앨버타)   - Lower Amaranth Formation(마니토바) 지도와 광구들의 위치를 보면 알겠지만, 캐나다 서부에 몰려있다. 주요 회사로는 imperial oil, suncor, CNR, Husky, Cenouvus 등이며 대형업스트림 회사들이고, 중소 업스트림 회사도 은근 많은듯 알다시피 이쪽 서부 캐나다에서 천연가스도 많이 캐고 미국에 원유랑 가스 수출함 3. 해상 시추 59년 모빌이 셰이블섬 탐사를 시작해서 92년 노바스코샤 앞바다에서 상업적 생산 시작 테라노바와 화이트로즈유전 등 대부분 캐나다 동부의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변 바다에 위치 4.전통적 방식의 원유 생산 다들 알다시피 액체로 된 석유 빨아올리는 것. 이놈은 한참 찾아봐도 어디서 주로 생산하는 지 찾질 못 하겠다. 캐나다 전체 오일&가스 지도 보니까 군데군데 콕콕 오일 박혀있는게 이게 아닌가 싶음. 아니면 북부에서 캐던가 정유 캐나다에는 십여개의 정유단지가 있음.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  (파크랜드퓨얼, 타이드워터미드스트림) 앨버타  (임페리얼오일, 쉘케나다, 선코어, 셰노버스, NWR 파트너쉽) 서스캐처원  (FCL, 깁슨 에너지) -동부- 온타리오  (임페리얼오일2, 쉘캐나다, 홀리프런티어, 선코어) 퀘벡  (선코어, 발레로) 뉴브런즈윅  (이르빙 오일)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노스 아틀란틱 정유) 서부의 정유소는 국내에서 생산된 원유를 정유하고 동부의 경우엔 수입된 원유를 주로 정유함. 중간에 낀 온타리오주는 섞어서 쓰고. 캐나다의 정유소들은 경질유처리를 많이해서 중질유 처리능력이 비교적 부족하다고 함. 하지만 이제 고유가시대 왔으니까 굳이 전처럼 오일샌드에서 나온 중질유까지 처리할 필요는 없겠지.? 송유 캐나다는 원유수출의 98~99%를 미국으로 수출하는데, 나머지 1~2%는 동부의 항구를 통한 수출임. 아무튼 미국으로 수출할땐 송유관을 쓰는데, 최대 CAPA 대비 송유능력이 부족함 그래서 앨버타주에선 잉여생산량이 많을때 감산지시를 내리기도 하고, 감산완화 지시를 내리기도 함. 오바마랑 바이든이 키스톤에 똥만 안 쌌어도.. 천연가스도 같이 끼울까했는데, 너무 량이 많아질 것 같아서. 천가도 BC AB SK 세개 주에서 99% 생산함. 퇴근시간 다 되서 내용이 점점 부실해지는건 양해바람. 회사에서 폰으로 작성하려니까, 스쳐지나가면 봤던 내용들을 못 찾겠어서 부실한 감이 있음. 수박 겉핥기지만, 재밌게 봐주면 좋겠음. 다우갤러리 TSM추종자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