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이 고구려 수당전쟁의 덕을 본 사례
1. 신라 신라가 진흥왕 때 확장을 했지만.. 양면전선의 늪에 빠진다 고구려가 북주-수-당이랑 싸우며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백제의 3만 공격으로도 나름 국력을 총동원해야 했는데.. 이러한 신라 입장에서.. 갑자기 당나라의 대군을 맞이하게 된 건 너무 난이도가 올라갔다 더군다나 백제-백제부흥군과 싸운 뒤 몇 년 쉬지도 못한 데다 어쨌거나 신라 제 1영웅인 김유신도 다 늙은 상황 차라리 고구려가 살아있을 때면 모를까 나당전쟁 타이밍이 안 좋았는데.. 그래도 당나라가 고구려랑 싸운 피해를 복구하지 못하고 토번과도 싸우면서 살아남는다 2. 발해 발해는 고구려의 후계를 자처했지만.. 수-당이 계속 고구려에 집착하는 걸 보고 국호를 '고려'라고도 못한다. 하지만 그래도 고구려의 후계라는 인식은 어느 정도 있었는데.. (말갈이라고 비하했지만) 당나라는 초반 발해의 건국을 막기 위해 병력을 보냈지만.. 실패한 이후 포기한다. 이후 당현종 때 돌궐 2제국이 멸망하고, 토번에 확실히 우위가 된 상황에서도.. 고구려에 집중하다 토번이 강성해지고 결국 돌궐까지 부활한 상황이 재현될까 발해를 공격하지 못한다 3. 고려 말 고려는 무신정변 - 몽골의 침략 - 원간섭기 - 고려말 왜구로 쉴 틈이 없었다 이에 국력이 상당히 저조해졌지만.. 고구려의 방어력을 기억하던 명나라 주원장이 고려를 굳이 공격하지 않길 선택하며 살아남는다 참고로 주원장은 몽골에 멸망 당한 대리가 다시 한 번 세워졌지만 합병, 지금의 원난성이 된다 4. 조선 초 이성계가 반란을 일으킨 상황은 사실 명나라가 공격 오기 참 좋은 타이밍이었지만 고구려를 치다 망하거나 곤란한 상황이 된 수/당을 기억 명나라는 공격을 안 한다 참고로 영락제 당시 베트남도 왕조가 교체되자 명나라에서 그냥 공격 갔는데 조선은 그러지 않았다는 것에서 특별대우(?)가 느껴진다 -- 참고로 고구려 하면 동아시아에서 수나라 100만, 당태종을 막은 이미지가 있었는데.. 조선이 임란 / 병란으로 방어력이 밝혀지자 이후 중국에선 조선을 '고려'라고 안 부름 이종격투기카페 펌
섬 하나에 세 나라가? (우리가 잘 모르는 동남아 tmi)
*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중심의 글 1. 말레이시아는 나라가 조금 떨어져있는데... 조금이 아니라 비행기 타고 두시간 거리에 있다. 위 지도의 노란 부분이 모두 말레이시아 영역. 왼쪽의 반도에 수도인 KL(쿠알라룸푸르)이 있으며 오른쪽 섬에 휴양지로 유명한 코타키나발루가 있다. 2.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는 같은 나라였다. 브루나이는 원래 다른 나라였지만 중간에 합쳐진 기간이 있었으며, 싱가포르는 말레이시아로부터 독립한 것이다. 그래서 아직도 세 나라 모두 말레이 말을 쓴다. 싱가포르 독립은 1965년으로 60년도 안됐다. 3. 이게 젤 신기한데... 지도에서 보면 브루나이는 주황색 부분이다. 그럼 초록색 부분은? 말레이시아다. 차 타고 국경을 넘을 수 있다고 하며 영국의 식민지가 되어 독립하는 과정에서 말레이시아가 선점한 부분이 가운데에 껴있어서 그렇다고 한다. 또 브루나이 땅에 유전이 있어서(노른자땅) 딱히 저 가운데 부분에 욕심 안내고도 잘 먹고 잘 산다고 한다. 4. 생각보다 말레이시아에서 싱가포르는 굉장히 가깝다. 다리 한개로 이뤄져있는데 7km... 차타면 20분... 하지만 국경심사도 해야해서 밀릴때는 n시간씩 걸린다고! 싱가포르는 말레이시아 물가의 2-3배정도로 비싸고 집값도 어마무시하다. 그래서 말레이시아의 조호바루(싱가포르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에 살며 싱가포르로 출퇴근하는 사람들도 완전 많다. 또한 말레이시아 물가와 기름값이 싸다보니 코로나 전엔 싱가포르 사람들이 말레이시아에 와서 쇼핑하고 기름넣고 가기도 했다던듯... 또 싱가포르는 나라가 작고 고속도로 최고 속도가 90이라 뚫린 도로에서 과속하고 싶은 사람들이 말레이시아로 원없이 달리러 가기도 했다. 5. 제목의 섬 하나에 세 나라가?를 보여주는 지도. 위에서 설명한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가 끝이 아니라 밑부분에는 인도네시아가 있다. 6.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관계는... 가까운듯 먼듯한 그들 인도네시아어와 말레이시아어는 우리나라 말과 북한말처럼 같은 듯 다르다. 다른 단어들이 있지만 서로 자기나라 말로 말해도 대화가 됨. 그래서 한국에 있는 책들 중에 두개가 묶여있는 경우도 있다. 합쳐서 마인어라고 부름. 그러나 사이는 그닥 안좋아서(우리나라와 주변국을 생각해보자) 스포츠 경기때라든가... 서로 비하하는 말도 있고... 암튼 주변국끼리 사이좋긴 쉽지 않은가보다. 글은 여기까지~!!! 출처 오홋.. 섬이라고 하기엔 진짜 섬이 엄청 큼 ㅋㅋㅋ 신기하다 ㅋㅋ
공식적으로 올타임 월드클래스로 인정받은 '거북선'
『이순신세가』 이진성 작가의 거북선 글을 들어가기에 앞서 말하자면, 해당 자료는 6년 전 발간됐다. 그러나 자료가 나올 당시의 평가는 거의 그대로일 것이라 본다. - 기사는 2016년 4월 6일 작성 - USNI(U.S Naval Institute), 즉 미국 해군 연구소에서 발행하는 공식 뉴스에서 미국 군사 관계자는 물론 군사 전문가, 일반 독자 총 26,000명을 대상으로 투표 투표 주제는 "전 역사상 가장 위대한 군함은?" 여기서 거북선은 2위를 차지, 그런데 거북선을 제외한 나머지는 1790년 이후에 진수된 것 즉 근-현대 시기에 진수된 다른 군함들보다도 거북선의 가치가 인정받는 여론이 많았던 것 (참고로 기사에 나온 거북선의 진수 연도는 틀렸다. 1591년이 아닌 1592년에 진수됐다.) * 그것도 임진왜란 발발 하루 차이로 진수되었다.(음력 1592년 4월 12일) 구라 아니다 링크한 사이트 들어가서 확인해 봐라. ㄹㅇ로 '미국 해군 연구소' 가 발간한 공식 뉴스다. https://news.usni.org/2016/04/06/survey-results-what-is-the-greatest-warship-of-all-time 즉, 6년 전에도 이미 올타임 월클 군함임을 인정받은 거북선이다... - 군함 순위 - 1. USS Constitution(Old Ironsides) - 미영전쟁(1812)에서 활약한 미 해군의 군함 2. Korean 'Turtle Boats' - 거북선,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무수한 해전에서 대활약 3. Aircraft Carriers - 이른바 '항공모함 체계', 2차 세계대전부터 활약하며 무수한 전과를 거둠 4. HMS Dreadnought - 20세기의 군비 경쟁을 촉발한 군함 형태, 1차 세계대전 당시 주로 활약 5. Battleships - 전단을 구성하는 군함 중에서 가장 배수량이 큰 '전투함' 형태, 주력 전투를 담당 6. USS Nautilus - 노틸러스 호, 이른바 세계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 7. SMS Emden -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드레스덴급 경순양함 도탁스 펌
도시가 쩌리인 탓에 듣보잡이 되어버린 슬픈 캐릭터 소개....
요새 커뮤에 각 지역 마스코트 강쥐들이 많이 소개되고 있지!!? 귀엽다.. 어...? 근데 우리 지역은... 없네...ㅎㅎ ㄹㅇ 진짜 없음 어떤 글에서도 우리 지역은... 없었음... 월루하면서... 눈치보던 나는... 내가 글을 써보기로 결심함.. 그게 바로 경기도 안성시 캐릭터 바우덕이임!!!!!!!! 넘 귀엽지 않아????? 안성시가.. 수도권이긴 하지만.. 넘 쩌리 도시라... 아무도 몰라주는 게 슬프다.. 안성시에서 이렇게 이모티콘도 배포했었나봐.. 귀엽지...? 그런데 글을 쓰려고 바우덕이 짤을 찾던 나는 엄청난 사실을 알게됨 바로 바우덕이는 여자였던 것......!! 그것도.. 존나 멋진.... 성릠이었던 것.....!!!! 요약: 즉바우덕이=사당패 짱=조선시대여성리더 였던 것임........! 넘 멋지지? 사당패는 전국 각각에서 있었는데 바우덕이는 안성 남사당패의 유.일.무.이 여성리더였대 안성시 2n년 거주중인 나도 몰랐음 안성시 가로등이랑 미세먼지 알림이에도 바우덕이가 있어!!! 이렇게!!! 넘 귀여운 우리 바우덕이 나만 알기 아쉬워서 가져와봄 참고로 안성시 특산물 별로 특산물 바우덕이도 있대 배덕 포덕 삼덕 쌀덕 음 이게 끝이야 참고로 쩌리의 사전적인 뜻인데.. 안성시가 인지도가 낮다는 뜻으로 쓴거니까.. 나포함 안성시 거주 여시들.. 슬퍼마.....! (사람은 적어도 살기좋은 안성) 마무리를 어케 해야 하지... 음 안성시 다들 많이 놀러와 최근에 안성 스타필드도 생겼고....! 안성 ic 바로 옆이라 수도권에서 오기도 쉬워...!! 안성 팜랜드는 사진 찍고 놀기에도 좋아...! 안성... 멋지고 의미도 있는 캐릭터 바우덕이의 도시... 많이 놀러와서 소떡쏘떡 먹고 가 그럼...안녕! (참고로 저는 지나가던 안성시 주민입니다.. 안성시한테 받은 거 없음 줬으면 좋겠음...! 존멋바우덕이 성릠 다들 가취 봐욥) 출처 바우덕이 ㅋㅋ 안성시 캐릭터 귀여운뎅 ㅋㅋㅋ 도시마다 캐릭터 넘 특색있고 귀여움
180년 전에 조상들이 삥 뜯긴거 받아낸 동네
1800년 유럽, 프랑스 혁명으로 온 나라가 온 나라가 어수선하던 틈을 타 통령으로 집권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는 이탈리아에 있는 오스트리아군을 쳐부수기 위해 알프스 산맥을 넘는다. 이때 나폴레옹이 이끄는 프랑스군은 알프스 산맥의 작은 시골 마을 쌩 삐에프 (Bourg-Saint-Pierre)를 지나간다. 현재의 생피에르 마을의 모습. 여기서 잠시 머문 프랑스군은 마을사람들에게서 80여개의 구리솥과 2087그루의 목재, 그리고 이것들을 운반할 마을 장정들까지 자신들에게 필요한 물품과 인력을 ‘징발(réquisition)한다. 이때 나폴레옹은 “쌩 삐에흐 마을 주민들이여, 그대들이 우리에게 준 도움의 손길에 대하여 감사를 표한다. 이 일로 생긴 금전적인 피해는 나중에 합법적으로 보상해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프랑스애들은 나름의 양심은 있어서 우리 조상님들처럼 돈 한푼 안주고 뺏어가는게 아니고 위 사진과 같은 병참장교의 사인이 들어간 영수증을 줬다. 일종의 어음으로 나중에 저걸 가지고 오면 합법적으로 돈으로 바꿔준다는 것. 물론 그냥 돈주고 사면 되기도 하지만 당대 프랑스 군의 경우 현금 보유량이 쪼들려서(..) 그 많은 물자를 다 제값 주고 사기도 힘들었다. 그리고 돈주고 사면 해당지역의 물가가 오르기 때문에 나중엔 돈을 더 주고 사야하는데, 징발로 가져갈 경우 고정된 시장가격으로 가져갈수 있다. (현대 한국도 전쟁시 ‘징발법’으로 민간에서 징발이 가능하다. 도시괴담으로 전쟁나면 전국에 굴러다니는 SUV 전부 군대에서 뺐어간다 라는 얘기가 여기서 나온것) 그런데 이 징발이란게 말이 좋아 징발이지 약탈과 다를 게 없던 게 저 영수증이 휴지조각이란 것이다. 저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곳이 바로 프랑스 파리에 있었다. 19세기 유럽이 교통이 발달한 것도 아니고 알프스 산맥 오지에 사는 시골 사람들이 어떻게 몇백 km가 넘는 파리까지 가서 저걸 받아오겠는가. 받으러 갔다고 해도 문전박대 당할게 100%였고 만약 받아낸다고 해도, 당시 나폴레옹에 대한 유럽의 인식은 ‘전쟁광 개쌍놈’이어서 프랑스군 부역자로 찍혀 마을이 통째로 처벌 받을수도 있었다. 한마디로 프랑스군은 합법적으로 삥 뜯어간거다. (비단 여기뿐만 아니라 나폴레옹의 프랑스군이 온유럽을 돌아다니면서 저 영수증을 뿌렸다.) 때문에 유럽 각지에서 징발로 인해 개털이 된 사람들은 파리로 가서 보상금을 받는 것을 포기했다. 그런데 쌩 삐에흐 마을 사람들은 끈기있게 저 돈을 받아내려고 나폴레옹에게 편지까지 썼고 나폴레옹도 이에 놀라 저 사진에 나온 “알았어 줄게. 나 먹튀 아니다.”라고 답장까지 써줬다. 근데 결국 안 줬다. 나폴레옹: 준다고 했지. 언제 준다고는 말 안했다. 1815년, 나폴레옹이 몰락하고 결국 돈을 받을 방법이 아예 사라진 쌩 삐에흐 마을 사람들은 피눈물을 흘리면 프랑스군에게 받은 저 영수증을 버리지 않고 마을 기록보관소에 고이 모셔두었다. 그렇게 전쟁이 지나가고 세월이 흐르며 저 이야기가 잊혀지는듯 했는데.. 1984년, 프랑스 공화국의 미테랑 대통령이 국빈으로 스위스에 친선 방문하자 쌩 삐에흐 마을의 대표가 이때다 하고 저 100년이 넘은 영수증을 꺼내어 미테랑을 찾아왔다. 마을 대표: 님들 우리 조상님들한테서 뜯어간 거 하고 우리 조상님들 노역시킨 임금까지 내놓으셈! 미테랑: 띠용? 프랑스 정부: 하아..시발;; 이건 뭐여;; 각하 어찌할까요? 미테랑: 허허;; 이거 난처하게 됐구만.. 안 준다고 하면 우리 이미지 개쪽되는 거지?? 프랑스 정부: 네. 저희 정부가 나폴레옹의 프랑스를 계승했기 때문에 후임은 맞습니다만, 저걸 굳이 뭐야할 의무도 없습니다. 미테랑: .. 저게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여? 프랑스 정부: 원금은 4만 5천 프랑(한국돈 6억 조금 넘음)이고 그동안 쌓인 이자까지 다 합치면 2천만 스위스 프랑(200억 조금 넘음) 정도 됩니다. 미테랑: 좋다 x발! 사나이의 약속이다! 그냥 줘! 미테랑 대통령은 의외로 이 ‘징발금’에 대해서 흔쾌히 배상하겠다고 말했고 그렇게 해서 쌩삐에흐 마을은 184년이 지난 후에야 자신들의 조상들이 정당하게 받아야 했던 돈을 지불받았다. 개드립펌 존버의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