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kt4860
5,000+ Views

문을그렇게갑자기여냥..ฅ^ω^ฅ


6 Comments
Suggested
Recent
🤩🤩🤩😆😆😆🥰🥰🥰😍😍😍 좋아~ 자연스러웠쓰~!
🤣🤣🤣🤣🤣🤣🤣🤣🤣
ㅋㅋㅋㅋㅋㅋㅋ
엿듣다 들킴
귀여워 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선배한테 기타 빌린 후배가 한 짓.jpg
조니 마 :  내 이름은 조니 마.  영국의 레전드 밴드 더 스미스의 기타리스트지.  오늘은 동생이 추천해줘서 오아시스라는 뉴비 밴드의 공연을 보러 왔어. 노엘 갤러거 :  (한 곡 끝나면 기타 튜닝하느라 한 세월) 얘네 노래는 나름 괜찮은데  한 곡 끝나면 다음 곡 나올 때까지 튜닝하느라 시간 다 날리네  기타가 한 대 더 있다면 저렇게 오래 튜닝 안 해도 될 텐데 ..형님 같은 성공한 뮤지션은 기타가 한 100대 정도는 되겠지만  저는 가난해서 이거 하나밖에 없어요  (갤러거 형제는 음악으로 성공하기 전에는 찢어지게 가난했음) 그래? 그럼 내가 기타를 하나 빌려주도록 하지 음, 빌려주겠다고 해놓고서 싸구려를 주면 선배로서 체면이 안 서지  어디 보자... 내가 피트 타운젠드 선생님에게 받은 1960년산 깁슨 레스폴이 있군 ㅋㅋㅋ  이걸 받으면 놀라서 기절하겠지? 참고 ) 피트 타운젠드 : 더 후의 리더, 레전드 기타리스트 ?!??!?!???!  (노엘이 말도 못 하고 놀라는 희귀한 장면) ㄱㅊㄱㅊ 집에 기타 100대 정돈 있어서 괜찮음 잘 쓰셈 개쩌는 기타를 들고 있으니  노래가... 노래가 술술 나온다...!! 그 개쩌는 깁슨 레스폴은 그 이후 노엘의 메인 기타가 되었고  그렇게 해서 나온 게 오아시스 초기 명곡 Live Forever 음... 애지중지하는 게 마치 저 기타와 사랑에라도 빠진 듯하구먼;;  저렇게 좋아하면 돌려달라고 말을 못 꺼내겠는데..  그냥 준 셈 쳐야겠다 (몇 달 뒤) 전화가 왔네?  네... 오아시스 전국 투어 도중에 노엘이 관객이랑 싸우다가 내가 빌려준 깁슨 레스폴을 관객 머리에 휘둘러서 부숴먹었다고요?  그거 참 안됐군요... 근데요?  ...하나 더 빌려달라고요?  알겠음 ㅠㅠ 쓰읍... 호구 잡힌 기분인데  그런 개쩌는 기타를 잡고 노래를 불러봤으니  평범한 기타로는 만족을 못 하겠지?  어디... 내가 The Queen is Dead 앨범을 만들 때 쓰던 블랙 레스폴이 있군 이거 빌려줘야겠다 참고  The Queen is Dead  스미스가 만든 레전드 앨범 편지도 한 통 써서 보내야지 『노엘, 이거는 전에 준 것보다 좀 무거우니까 제대로 휘두르면 그 씹새끼를 골로 보낼 수 있을 거임ㅋㅋ』 그 성격 개 같은 노엘도 차마 이 기타만큼은 관객 골통 부수는데 쓰지 못하겠던지  나중에 5집 녹음할 때 스튜디오에서 돌려드렸다고 함 펨코펌 아따 성님 화끈하시구먼유ㅎ
■549 📚 & 🐈‍⬛🐈 🐾
행운이 잘 자는구나~♡ 엄마집사 오늘도 책보냥?? 잠이 잘 올것 같구나양~ 안자는거 알아~ 좀 비겨줄래??? 간만에 못생긴 행운이 ㅎㅎㅎㅎㅎ 첫째 집사가 책볼때도 꼭 옆에서 널부러지고요 ㅎㅎㅎ 마음에 드는 페이지는 이렇게 솜방망이로 꾹~~ 북 마크도 해줍니닷 ㅎㅎ 옆에 있는거 넘넘넘 좋은데 왜 굳이 요래 책을 베고 자냐고~~~~ +ㅅ+ 뭐... 잠이 1도 안오는것 같은데 책에 누워버리기도 합니닷 ㅎㅎㅎ 이정도면 완전 의도적 인거 같습니닷 ㅡㅅㅡ;; 장소가 어디든 상관 1도 없이 한결같은 행운쓰 ♥︎ 볼록 나온 볼따구 ♡ 영상>>> 책넘길때 마다 일어나다 짜증났나봐여;;; 실리콘 문진에 화풀이 해댑니닷! 새로 산 건데!!! >ㅅ<;; 그니까 책 베지말라고~~~~ㅎㅎㅎㅎㅎ 책볼때 주로 행운이가 오는데 왠일로 탱구가 치근덕 댑니닷 ㅎㅎㅎ ㅎㅎㅎㅎㅎㅎㅎ 욘석은 아주그냥 널부러지는것도 아니고 온몸으로 대놓고 방해를 해댑니닷 !! 북마크도 강하게!!! ㅇㅅㅇ 영상>>> 도저히 안되겠어서 내려가게 했더니 제 다리를 안고 자리 잡았어요 ㅎㅎㅎㅎㅎ 지난달에 읽은책 인데 너무 아름다운 책이라 간단하게 소개해요! (책소개는 처음인지라 어색하네요ㅎ) 왜 이제야 이책을 만났는지! 영화로도 곧 개봉 한다는데 소설속에 나온 습지와 새들과 이안류를 영상으로 어찌 표현 되었을지 궁금합니다. 물론 영화는 책에서 느낀 글의 섬세함보다는 덜 하겠지만 그래도 기대됩니다.^^ 예전에 읽었던 섬에 있는 서점.바람이 숨결이될때.H마트에서 울다.. 이 세권의책도 눈물이 났고 감동적 이었지만 이 책은 더 눈물이 났고 더 감동적 이었고 아름다운 책입니다! 책 곳곳에 나오는 새들도 검색 해봤는데 작가의 섬세함에 정말이지 감탄이 나오더라구요! 그리고 책에 추천글이 많아요~ 저는 일부러 안보고 읽었는데 추천글이 다 공감되더라는요!^^ 그리고 주인공 카야가 모았을듯한 넘 예쁜깃털 어쩜 좋아~~~~ 넘 예쁘죠??? ♡♡♡♡♡ 책갈피&메모지로도 사용할수 있어요^^ 책토론 하는 멤버들에게 선물 했더니 다들 꺄~~~~~ㅎㅎㅎㅎㅎㅎㅎㅎ 책 강추합니다! 이 책은 많은 소재가 가득해요! (인종차별.성장소설.여성의 독립.가정폭력.자연의 경이로움.법정스릴러. 불안.외로움.고립....) 오늘은 좀 길었네요! 애블바디 즐 주말 보내세요~~^^)/♥︎ ⬇️행운이 탱구 이야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