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6년 걸린 물리학 난제를 수 주일 만에 해결한 인공지능.jpg
최근에 과학자들이 결론에 이르는 데 6년이 걸린 문제를 인공지능이 수 주일 만에 풀어버렸음 (최근 OIST가 국제학술지 ‘PRB(Physical Review B)’에 발표한 논문) 제시한 문제는 '4면체의 격자구조를 지닌 자연 상태의 광물 파이로클로르(pyrochlore)의 색다른 소프트 자성상(magnetic phases)을 밝혀내는 일'이었음 이게 도대체 뭔 소리야? 어떤 원자들은 자석 같은 성질을 갖고 있음 (전자 스핀에 따른 자기모멘트의 발생) 이 원자들이 같은 방향으로 배치 되면 우리가 일상에서 보는 그 자석이 되는 거임 근데 '파이로클로르'같은 물질은 이 자석들이 주변 환경에 따라 시시각각 바뀜 (색다른 소프트 자성상 magnetic phases) 띠용... 관찰도 어렵고 수식도 복잡한데 주변 온도에 따라 이 수식이 계속 변한다? 이걸 하나하나 다 관측해야한다? 교수 : 안 해 시발 좆같다고 안 할수는 없으니 물리학자들은 어떻게든 하긴 했음 근데 고작 '파이로클로르'의 다이어그램을 작성하는 데 6년이나 걸렸음 교수 : 이렇게 구조가 간단한 파이로클로르도 6년이나 걸렸는데..., 더 복잡한 물질은 어케 계산하지? 망했네.. 근데 머신 러닝으로 수 주일만에 해결함 교수 : 처음에는 기대도 안 하고 머신러닝 돌렸는데 됐읍니다... 교수 : AI가 파이로클로르의 스핀 현상을 해독해 다이어그램을 작성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어요 ㄷㄷㄷㄷㄷㄷ 교수 : 하여튼 지금은 너무 행복하네요 ㅜㅜ (실제 한 말) 연구팀은 이 연구를 수행하면서 뮌헨대학의 머신러닝을 사용했고 세른에서도 첨단 머신러닝을 제공했음 교수는 ‘tensorial kernel’이란 알고리즘을 개발했는데 스핀 현상의 배열을 파악할 수 있는 알고리즘이었음 비관론자들에게 이 머신러닝은 그저 '새로운 형태의 계산기'에 불과 할 지도 모름 하지만 이 새로운 계산기를 사용해 계산이 매우 힘들었던 수많은 이론물리학을 해결할 방도가 열리게 됨 '간단한 물질의 자성상 상태도' 작성에만 6년이 걸렸던 일을 머신러닝으로 수 주일만에 해결했다는 사실은 앞으로 더 복잡한 물질을 더 빠르게 분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함 다른 이론 물리학자들이 이러한 머신러닝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하면 물리학이 이전보다 얼마나 빠르게 발전할지 상상도 안 가게 됨 출처 갓공지능ㄷㄷㄷ 이러다 사람이 할 일이 없어지는거 아닌가 몰라 이미 진행중일지도
펭귄들 사이에서 자기 가족 구분하는 법
1. 자식 찾는 아빠 아빠가 먹이를 구해옴 그러나 새끼들은 항상 배가 고프기 때문에 아무에게나 먹이를 달라고 하는데 중요한 건 다 똑같이 생겨서 자기들도 얼굴로 구분을 못함 그래서 무엇으로 구분을 하냐 바로 울음소리 자기가 자식인 척 다가왔지만 울음소리가 아님 넌 아웃 내 자식도 아닌데 구르든 말든 아버지는 새끼펭귄이 모인 무리에 가서 울음소리로 자식을 찾아보는데 압빠 나 여깄어! 잠시만여 저 나가요 나간다구여 아 나가요;;; 흡사 출근길 지하철에서 내리지 못하는 나 일단 먹이 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친자식도 아닌 애한테 허비할 순 없음 겨우 나온 새끼를 확인하기 위해 구석으로 데려감 울음소리를 들어보니 내 새끼가 맞음! 밥 머거라 2. 남편 찾는 아내 아내가 개힘들게 먹이를 구해서 돌아옴 그러나 다 똑같이 생겨서 절대로 남편 찾을 수 없어... 그러나 이들에게도 찾는 방법이 있는데 수컷 줄 서 그럼 암컷은 그 줄을 따라서 걸어감 벗뜨 찾기 쉽지 않음 그래서 가다가 멈춰서 울음소리를 냄 격하게 반응하는 아빠펭귄 : 여보옼! 나 여기이이이이잌! 드디어 만났음 새끼에게 먹이를 줄 수 있게 됨 해피엔딩 마지막으로 귀여운 펭귄들 야야 싸우지 마 어우 야 오늘 왜케 춥냐 넘어질 뻔했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 빨리 도망쳐야 한다
[친절한 랭킹씨] 서울러들 최애 산 1위 '설악산'…해외 산 1위는 어디?
코로나19 대유행 때도, 거리두기가 끝난 지금도 관심과 인기가 한결같은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아웃도어 활동, 그중에서도 단연 등산을 꼽을 수 있는데요. 다른 활동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들고, 가까운 산을 찾기만 하면 쉽게 도전할 수 있기 때문.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두 달에 한 번 이상 트레킹(trekking)*을 즐기고 있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서울 트레킹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산은 어디일까요? 우선 국내산을 살펴봤습니다. * 산 정상에 오르는 것을 목적에 두지 않고, 주변 등 자연에서 걷는 것 우리나라는 국토의 64%가 산악지형이며, 4,000개가 넘는 산이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서울 트레킹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산은 강원도의 설악산이었습니다. 백두대간의 중심에 있는 설악산은 제2의 금강산이라고 불릴 만큼 아름다운 절경을 가지고 있지요. 2위는 서울에 있는 북한산이 차지했습니다. 서울 북부와 경기도 고양시의 경계에 자리한 북한산은 대한민국 오악(五嶽)에 포함되는 명산이기도 합니다. 그다음으로는 해발 1,950m로 남한에서 가장 높은 한라산이 3위,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워진다'는 뜻을 가진 지리산이 4위로 뒤를 이었습니다. 그 밖에도 내장산, 주왕산 등 아름다운 산들이 순위권에 랭크됐습니다. 명산은 해외에도 많이 있을 텐데요. 그렇다면 서울 트레킹인들이 가장 가보고 싶어 하는 해외 산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오직 산을 오르기 위해 외국으로 떠나는 산악인들도 많은데요. 가장 가보고 싶은 해외 산 1위는 유럽의 알프스였습니다. 스위스·프랑스·이탈리아·오스트리아에 걸쳐있는 알프스. 말이 필요 없는 아름다운 풍경으로 해마다 많은 등산·관광객들이 모여들고 있습니다. 2위에는 북한 양강도에 있는 백두산이 올랐습니다. 북한과 중국의 경계에 위치하며, 해발 2,435m로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산입니다. 이어 아시아 대륙의 남부를 달리는 히말라야산맥이 3위, 만년설과 빙하지역이 아름다운 뉴질랜드 마운틴 쿡이 4위를 차지했습니다. ---------- 이상으로 서울 트레킹인이 좋아하는 국내외 산을 살펴봤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하며 건강도 챙길 수 있는 등산의 매력에 빠지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는데요. 산마다 각기 다른 모습을 가진다는 점도 등산의 또 다른 매력으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혼자 혹은 가족·친구들과 함께 산으로 떠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누구와 어떤 산으로 떠나고 싶은가요? ----------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외계생명체가 존재할 수밖에 없는 이유.jpgif
우주에 대한 많은 논쟁들 가운데 이런 것이 있다 지구의 모래 vs 우주의 별 어떤 것이 더 많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인간이 관측할 수 있는 범위 내의 별 숫자만 따져도 별이 모래보다 더 많다 우주의 별 수인 700해라는 숫자의 크기는 어떻게 해야 실감할 수 있을까? 어른이 양손으로 모래를 퍼담으면 그 모래알 숫자가 약 8백만 정도 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해변과 사막의 면적을 조사하면 그 대강의 모래알 수를 얻을 수 있는데, 계산에 의하면 지구상의 모래알 수는 대략 10^22(100해)개 정도로 나와있다고 한다 따라서 우주에 있는 모든 별들의 수는 지구의 모든 해변과 사막에 있는 모래 알갱이의 수인 10^22개보다 7배나 많다는 뜻이다 이 우주에 그만한 숫자의 '태양'이 타오르고 있다는 말이다 그것들을 1초에 하나씩 센다면, 1년이 약 3200만 초이니까 자그마치 2천조 년이 더 걸린다 드라이버 박사는 우주에 이보다 훨씬 더 많은 별이 있을 수 있지만, 7x10^22승이라는 숫자는 현대의 망원경으로 볼 수 있는 범위 내 별의 총수라고 한다 별의 실제 수는 거의 무한대일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우주는 인간의 상상력을 초월할 정도로 너무나 크기 때문에 우주 저편에서 출발한 빛은 아직 우리에게 도착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태양계 행성 공전속도 비교 지구 크기 저 점들이 별 한 개가 아닌 은하계의 모임 출처 역시 신비한 우주세계... 우리는 진짜 작고 작고 작은 존재중 하나구나..
스케일링이 대한 오해와 진실.txt
스케일링은 1년에 한번 보험 혜택이 있다 (△) 치아 스케일링은 치아나 보철물에 부착된 치석과 같이 딱딱한 부착물이나 치태, 음식 찌꺼지 등을 물리적으로 제거해 치아 표면을 깨끗하게 해주는 치료방법이다.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 등이 섞인 치태가 딱딱하게 굳어 치석이 되면 충치나 잇몸질환을 일으킬 뿐 아니라 양치질로 쉽게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만 19세 이상 건강보험 가입자라면 누구나 1년에 한 번 치아 스케일링 건강보험 혜택 적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착색이나 흡연자들은 6개월에 한 번씩 해야 한다. 잇몸 치료를 해야 되는 경우엔 1번 이상의 보험혜택이 있다. 스케일링을 하면 미백효과도 있다 (X) 아니다. 치아나 보철물에 부착된 치석과 같은 딱딱한 침착물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제거되어 치아가 이전보다 밝아 보일 수 있지만 치아를 하얗게 해주는 미백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다. 치아미백은 약제를 사용해 누렇게 침착된 치아를 하얗게 하는 것으로 스케일링과는 다르다. 또 미백은 주로 보이는 앞니들을 시술하는 반면 스케일링은 치석이 잘 생기는 치아 안쪽 면에 하는 시술이다. 스케일링 시 통증이 생기고 잇몸에서 피가 나오는 게 정상이다 (O) 그렇다. 치아 주변으로 음식물 찌꺼기와 치석이 샇이면 이로 인해 잇몸에 염증이 생기거나 잇몸이 붓고 피가 날 수 있다. 이를 방치할 경우엔 치아 주위 조직과 잇몸 뼈가 세균에 감염되어 손상되는 치주질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치아 스케일링은 치주병 예방 및 초기 치주병 치료에 매우 중요하고 안전한 방법이다. 스케일링 후 2~3일 정도 잇몸에서 피가 나올 수 있으며, 이는 치아와 잇몸 사이에 있던 치석이 제거되면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출혈이다. 치석이 적을 때 스케일링을 받아야 통증과 출혈이 거의 없다. 통증이 부담되면 마취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스케일링을 하면 치아 사이가 벌어진다 (X) 아니다. 치아 사이사이에는 잇몸이 차 있는데 치석이 쌓이다 보면 잇몸벼도 내려가고 잇몸도 내려간다. 잇몸이 내려간 곳에 치석이 붙어 있으면 치아 색깔과 비슷해서 잇몸이 없는 줄 잘 모르다가 치석을 떼어냄과 동시에 휑하니 잇몸이 비어있음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치석이 차지하고 있던 자리이지 치아가 벌어진 것이 아니다. 많이 쌓인 치석을 제거하지 않으면 치아 사이 공간은 점점 치석으로 더 채워진다. 스케일링 후에는 칫솔질을 꼼꼼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면 잇몸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치아에 금이 가면 스케일링을 피해야 된다 (X) 아니다. 치아에 금이 갔다고 스케일링을 피해서는 안 된다. 치아에 금이 가있다면 씹을 때 통증이 있다. 그런 경우 신경치료와 크라운 치료가 필요하며 치아 뿌리까지 금이 가 있는 경우는 발치를 해야 할 수도 있다. 스케일링은 초음파로 치아에 붙어 있는 치석을 떼어내는 것이기 때문에 스케일링으로 인한 자극이 치아 파절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기 힘들다. 출처: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