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m0925
500+ Views

(만원짜리 명품 짝퉁신발 품질이 왜 이래? 해외여행은 처음인 한국동생들의 외국인은 하나도 없는 베트남 로컬시장 도전기.)

유튜브와 TV로 베트남 여행을 배우고
베트남 관광지가 아닌 공업도시인 베트남 박닌에
놀러온 1,2번 구독자와 동열이...

1,2번 구독자는 해외여행은 처음이라 돌아다니지 않고
호텔에만 묶고 있어서 지루해 보이는거 같아서...
이들을 데리고 외국인은 한명도 없는 시내에서 10KM
떨어진 로컬시장을 방문하였습니다.

재래시장도 둘러보고 들린 명품 짝퉁 신발가게...
만원짜리 명품 짝퉁신발의 품질을 논하는 우리들...ㅎㅎㅎ

그리고 관광지에서 파는 짝퉁신발들이
일반 로컬지역에서는 정말 싸다는 것을 알아가는
1,2번 구독자...

만약 싼 짝퉁 신발을 사신다면 품질따지지 마시고
뽀다구용으로 신고 다니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시장이름: Chợ Nam Sơn
시장주소: 44X7+J98, Nam Sơn, Bắc Ninh

(구독과 좋아요는 무료이고 동영상 제작에 큰힘이 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가 패딩입고 다니면 사람들이 비오는 줄 알아요..
4년전 겨울 군대 제대하자마자 군대에서 모은 코묻은 군인월급으로 샀던.. 십 몇만원인가? 암튼 그랬던 나아이-키 패딩 되시겠습니다 보시다 시피 옷에 뭐가 얼룩 덜룩 묻었죠? 네… 떼국물 아니라 디테일 되시겠습니다 ㅎㅎㅎ 뭐 저런 옷을 거금 주고 샀냐고 물어보신다면 저래 보여도 안감이 부들부들 패딩이 빵빵하여 편하고 따뜻하며 적당한 기장감과 기능적임에도 불구하고 핏이 좋아서 한번 입자마자 그냥 두번 안 물어보고 나라사랑 카드 긁어버렸던 그런 패딩이었답니다.. 그때.. 조금 더 생각하고 구매할걸.. 저 빌어먹을 디테일이 불러올 참사를 그땐 알지 못했던거죠 저 옷을 입을 때마다 벌어졌던 사태를 간략히 말하자면 일단 저 옷을 입으면 기본적으로 주위에서 “엄머, 비오나봐” “미친 밖에 비오나보다..” “눈오나봐..” “이런.. 눈온다.. 비온다..” “봄에는 황사 진짜 쩌는구나..” 라는 소리를 정말 뻥안치고 하루에 10번 가까이 듣습니다. 나중에 가서는 버스나 지하철 탈 때 제 옷을 쳐다보는 사람들의 기운을 느끼자마자 “눈 안옵니다, 비 안옵니다”라고 일단 먼저 말해주는 센스까지 겸비하게 되었드랬죠 지하철을 탈 때 역이 지상에 있어서 밖의 기상을 확인할수 있는 지상역이 아니라 지하에 있어서 밖의 기상을 확인할 수 없는 곳에 있을 때 이 옷을 입으면 정말 가관입니다. 제가 역사를 지나가면 그곳에 있는 모든 가판대 상인분들이 갑자기 우산을 꺼내시구요 지하철 스크린 도어 앞에 잠시라도 자리를 잡고 줄을 서고 있으면 2줄로 나란히 서 있는 모든 이들이 갑자기 가방을 열게 됩니다. 우산 찾느라.. 처음엔 막 미안하고 쪽도 팔리고 해서 실내에선 벗고 다니고 그랬었는데 나중에 되선 뭔가.. 나라는 하찮은 존재가 이 많은 군중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고 있다는게 뭔가 내가 막 눈과 비를 몰고오는 정령이 된 기분이고.. 막 신기하더라구요.. 엑스맨의 스톰이 이런 기분일까 싶기도 하고 암튼 뭐.. 이런 귀찮은 일들만 있었던 건 아니고 이거 입고 고기집을 갔었는데요 실외에서 먹어서 옷을 비닐에 안 넣었거든요.. 그리고 고기 와서 고기 굽고 있었는데 갑자기 사장님이 달려오시더니 “아이고.. 옷에 기름이 다 튀었네요.. 애들 시켜서 고기 굽게 해드릴게요 ㅜㅜ” ..................... 맨날 비 안 옵니다, 눈 안 옵니다 라고만 했지 이런 경우에는 뭐라고 설명을 해드려야 하나 모르겠어서 가만히 있다가 그냥 종업원이 구워주는 고기 맛있게 먹고 나왔습니다. ㅇㅇ 암튼 겨울에 입을만한 유일한 외투가 이놈밖에 없던 시절에는 그냥 참고 다니다가 나중에 돈 좀 벌고 좋은 잠바 몇벌 더 사서 이제 이 옷은 눈올때나 비올때만 가끔 꺼내 입고 그렇습니다. 세상의 평화를 위해서... 오유펌 비가 하도 오길래 갑자기 생각난 레전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봐도 봐도 저 담담한 말투가 개웃김 ㅠ 누가봐도 비오는데 뻥치지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