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간만에 화요토닉…

날이 더워져서일까요 요즘 술도 션한게 자주 땡기네요 ㅎ
간만이군 화요 41…
와입이 레몬즙말고 진짜 레몬을 넣자고해서 마트에서 긴급공수…
아, 근데 산토리가 딱 하이볼 두잔 정도 나올 분량이 남았길래 정리하고 가려구요.
이젠 하이볼 마시면 계속 램프가 떠오를것 같아요 ㅡ..ㅡ
와입이 밀치가 먹고싶데서… 진짜 고1과 와입은 밀치만 골라 먹더라구요 ㅡ.,ㅡ
자, 화요토닉 완성이요~~~ 역시 진짜 레몬을 짜서 즙을 넣고 레몬도 넣어주니 맛이 차이가 확 나네요…
전, 오징어회가 먹고싶었지만…
매운탕도 준비중…
화요토닉 오늘 꿀꺽꿀꺽 잘 넘어가는데요 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덕분에 잘 먹을게…
초3이 원하던 샤프도 샀고 이제 집으로 가려는데 초3이 급 배고파합니다. 그래 빨리 집에가서 밥을 먹도록 하자. 근데 초3이 갑자기 수육이 먹고싶다네요. 집으로 가는 길에 영진돼지국밥 온천점이 있어서 가기로 합니다. 아니, 그런데 열심히 찾아간 온천점이 문을 닫았더라구요. 토욜은 3시까지밖에 장사를 하지 않는다고… 희한하네요 ㅡ..ㅡ 다시 검색을해보니 사직점도 있더라구요. 근데 와입이 리뷰 올라온걸보니 가장 최근것이 8년전이라고… 근데 검색해보니 영업중이라고 뜨더라구요. 일단 찾아가보기로… 헐, 근데 사직점은 이사를 갔는지 폐업을 했는지 없더라구요 ㅡ.,ㅡ 아놔 왜이러지… 살짝 짜증이 나더라구요 ㅋ. 하지만 초3이 먹고싶다는데 무조건 오늘 수육집 찾는다 내가… 아, 결국 영진돼지국밥은 아니지만 더도이에서 수육을 데려왔습니다 ㅋ. 와인이랑 같이 먹어줍니다. 와입은 얼음막걸리랑 믹네요^^ 고1은 수육에 따라온 국물에 밥도 말아먹네요. 수육 대자를 데려왔는데도 역시 고1이 참전하니 수육이 모자랍니다 ㅋ. 그래서 돈마호크 스테이크 급투입… 오, 비주얼 굿~~~ 맛도 좋은데요 ㅎ 폭탄주로 주종 변경. 나쁘진 않은데 폭탄주는 역시 직접 제조해서 마시는걸로 ㅋ 와입이 피데기도 내오네요. 마무리는 코로나로다가…
[오늘의 맥주]: 255. Cocobänger BA (Cellar Series) - Põhjala(다시 돌아온 에스토니아 맥주)
안녕하세요. 오늘은 북유럽 대표 양조장이자 저에게 처음으로 에스토니아라는 나라를 알려준 뽀햘라 양조장의 Cocobänger BA 맥주를 마셔봤습니다. 제가 이미 여러번 소개했지만, 뽀햘라는 에스토니아를 대표하는 양조장인데요. 지금까지 다양한 맥주 스타일을 출시하면서 정말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매력적인 양조장입니다. 이번에는 양조장 대표 맥주인 코코뱅어 시리즈의 Cocobänger BA (Cellar Series)인데요. 말 그대로, 셀러 시리즈 즉 장기간 숙성을 거치고 높은 포텐셜을 가지고 있는 맥주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워낙 코코넛 맥주로 유명한 코코뱅어 시리즈 맥주이자 코코넛 플레이크 와 커피를 사용해 라이 위스키 베럴에 숙성을 거쳐 더욱 깊은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ㅎㅎ 맥주 정보; 이름: Cocobänger BA (Cellar Series) ABV: 13% IBU: 35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정색에 가까운 어두운 갈색을 띠면서, 브라운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은은한 커피 로스트 향과 코코넛 칩 향과 함께 약간의 오크 향이 올라옵니다. 마셔보면, 다크 초콜릿, 커피 로스트, 바닐라, 코코넛 향이 느껴집니다. 뒤에서 약간의 알싸한 맛과 매운 맛이 느껴지면서 오크 향과 함께 짧은 여운을 남기고 마무리됩니다. 13도 알코올 덕분에 낮지 않는 알코올 부즈감을 보여주고 낮은 탄산감을 보여줘 맥주의 묵직한 바디감을 보여줍니다. 좋은 퀄리티, 임팩트는 잔잔 분명한 건 정말 높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는 맥주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적절히 부재료 캐릭터를 살려주면서, 배럴 캐릭터도 잘 살려줘서 상당히 매력적인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기존 코코뱅어 시리즈는 이렇게 밸런스를 강조하는 것이 아닌 아주 찐득한 코코넛 맥주로 유명한 맥주라 그런지 기존 코코뱅어를 기대하시는 분들이라면 약간 이질감을 느낄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개인적 추천으로는 코코뱅어와는 다르게 또 다른 하나의 맥주로 보시는게 더 즐겁게 마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곰표 밀눈 셰이크
요즘 가볍게 한끼 후닥닥 해치우거나 셰이크로 대체하거나 할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전에는 눈에 잘 띄지않던 아이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더라구요. 밀눈 셰이크라… 밀눈이란게 그림을 봐도 대충만 이해되길래 한번 찾아봤습니다 ㅎ. 그랬더니 밀눈은 밀알 알갱이 한알에 2%만 있는 핵심 영양소라고 나와 있더라구요. 음, 머 좋은건가 보네요^^ 언박싱해보니 이렇게 들어있더라구요. 음, 전 그러니까 이 아이들을 들어올려 보기전까지도 몰랐습니다. 뭘? 음, 전 이 아이들이 그냥 셰이크 그러니까 파우더인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래서 우유나 두유에 타서 한끼 해결하는건줄 알았습니다. '한잔에' 라는 말에 딱 떠올렸어야 했는데 타먹는 한잔을 이야기하는줄 알았지 뭡니까 ㅋ 쨌든 한번 먹어 아니 마셔봤습니다. 밀눈과 몸에 좋은 여러가지 곡물들이 들어갔으니 물론 몸엔 좋겠죠. 근데 뭐랄까 미숫가루 느낌인데 그것도 진하지 않은 미숫가루 있잖습니까 살짝 밍밍한 그런 맛이었습니다 ㅎ. 한끼라고 하기엔 그렇고 그냥 바쁠때 안먹고 나가는것 보단 잽싸게 한잔 마시고 나가면 그나마 괜찮을것 같았어요. 음, 담에 다시 데려올것 같진 않네요. 집에 우유, 두유랑 단백질 파우더들이 많이 있거든요^^
[오늘의 맥주]: 254. Ultrasphere - Hudson Valley Brewery(라즈베리 바닐라 맥주)
안녕하세요. 오늘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뉴욕 양조장인 허드슨 벨리 양조장의 Ultrasphere 입니다. 지난번에도 이미 몇차레 언급했지만, 다른건 몰라도 사워 IPA 세계에서만큼은 압도적인 원 탑 자리를 지키고 있는 자기 분야가 확실한 양조장입니다. Ultrasphere는 유당, 라즈베리, 바닐라를 첨가했고, 시트라 모자익 홉을 사용했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Ultrasphere ABV: 6%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탁하고 어두운 빨강색을 띠고 있으며, 풍성한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밀키하고 요거트 느낌과 섞인 라즈베리 향이 느껴지며, 뒤에서 약간 레몬 스러운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적절한 탄산감과 함께 부드러운 질감을 보여주면서 새콤달콤한 라즈베리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뒤에서는 달콤한 바닐라 향이 나와 흡사 라즈베리 요거트를 마시는 기분을 줍니다. Sour IPA 만큼은 1티어 양조장 괜히, 한분야 장인이라는 양조장 별칭을 가진게 아닌가 싶습니다. 실은 Sour IPA 장르가 결코 쉬운 장르가 아니지만, 허드슨 양조장 덕분에 너무나도 쉽게 마실 수 있어서 운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해당 장르가 아직은 메이저한 장르는 아니지만, 분명 매력이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