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o21
10,000+ Views

올해도 사망사고 났다는 설악산 금지 코스

용아장성


설악산 안가보신분이라도 사진은 한두번 보셨을 거임...

내설악 최고의 절경이자 설악산 풍경의 대표적인곳 중 하나 

국내 명승지로도 등록된 곳

대청봉 찍고 소청 산장쪽으로 내려가는 길에 잘 보임


문제는 딱봐도 기암절벽이라

당연히 출입이 금지된 비법정 탐방로.

초입절벽부터 못 올라가게 철조망이 둘러져 있지만
산악 동호인들은 가뿐히 무시하고 우회해서 등반.

매년 수십명이 과태료 물고 적발되고

아예 관리공단 직원들이 입구에 상주하는데 다른곳 뚫어서 올라감



보시다시피 설악산 최난코스라는 공룡능선은 애들 장난수준임

일반인들은 오금저려서 가지도 못함...떨어지면 거의 대부분 사망

저기를 소위 산 잘타는 사람들이 알음알음 헤집고 올라가서
블로그나 인스타에 인증남기고 ㅈㄹ해서 

사망사고가 계속 일어나는곳

구조대원들도 진입하기가 매우 힘든곳



이종격투기카페 펌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지말란거 하다가 실종되면 그거 찾는다고 또 애먼 분들이 목숨 걸어야...
wensTOP
어휴 사라지면 안찾습니다 해주자
구해주지 마세요 좀~ 그냥 뒈지게 냅둬요
출입금지 라는데 굳이 꾸역꾸역 올라가는건 또 무슨 심보야
@sunmommy 하지말라는건 죽어도 하겠다는 불굴의 ㅂㅅ정신...
와이파이끊어서 사고나도 신고 못한다고 써 붙여놔야 함..본인들이 책임지라고 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알포인트> 당신이 놓쳤을 복선들.jpg
최중위를 중심으로 총 인원 9명이 로미오포인트(알포인트)로 가기 위해 배에서 상륙한 장면. 분명히 이곳에 상륙한 인원은 총원[9명]이다. 상륙을 하고 부하중 한명이 사진을 찍자고 제안을 한다 사진찍는 부하 1명과 포즈를 취하는 8명 여기까지는 정상적으로 9명이다. (추후에 영화 후반부에서 이 사진 찍는 부분이 언급된다.) 그리고 알포인트로 가기 위해 수색하면서 가는 길에 인원이 벌써 한명이 늘어나 있는 10명이 되어있다. 이렇게 원래 인원 9명에서 출발했지만 영화 초반부터 1명이 늘어난 10명의 전체컷을 중간중간에 보여주며 복선을 예고한다. 여전히 1명이 늘어난 상황이지만 9명인원은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귀신이 대놓고 같이 있지만, 어느 누구도 그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그리고 카메라도 대놓고 귀신의 존재를 보여주지만 영화를 본 관객들조차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장면 (맨 뒤에 있는 존재가 바로 정체불명의 인원) 그리고 귀신은 미군이 있을때도 함께 하고 있었다. 다가오는 미군을 바라보는 인원을 세어보면 10명이다. 9명은 포즈를 잡고 1명은 사진을 찍어준다. 출처 지금 짤만봐도 너무 무서워요 다른 의미로 인생영화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