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ibu
1,000+ Views

세상 모든 자식들은 눈물 흘릴 자격도 없다.

엄마의 암 소식을 알게 된 '완'.
화장실로 들어가 제 뺨을 때립니다.


그 소리에 놀란 엄마 '난희'
"이게 무슨 소리야?"


아무렇지 않게 나온 '완'이 말합니다.
"엄마, 시인의 노래 불러주라."
"어이구,
내 딸이지만 별나다. 별나-
내가 암이야 이년아."


말은 저렇게 하면서도
딸을 위해 노래를 불러주는 엄마
왠지 모르게 서글퍼지는 엄마의 노래에
'완'은 또 제 뺨을 때립니다.
그렇게 몇번이고 자신의 뺨을 또 때리고 때리는
'완'의 나레이션
['완'의 나레이션]
엄마의 암 소식을 처음으로
영원 이모에게 전해 들으며
난 분명히 그때 내 이기심을 보았다.
암 걸린 엄마 걱정은 나중이고
나는 이제 어떻게 사나...
그리고 연하는 어쩌나...
난 오직 내 걱정 뿐이었다.
그러니까 장난희 딸,
나 박완은.
그러니까
우리 세상 모든 자식들은
눈물을 흘릴 자격도 없다.


우리 다 너무나 염치없으므로.







가슴 저릿하게 만들었던 고현정의 연기..


이거 진짜 너무너무 명드 중에 명드라고 생각함 ㅜ
배우들 연기가 아주 어마어마함.. 마음이 미어지는 드라마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대지진 때 멤버 구하려고 호텔 34층을 걸어올라간 씨엘
투애니원이 일본에 있을 때(2011년) 진도 9.0 대지진이 났었음 건물 벽이 갈라지는게 눈에 보이고 미닫이 문이 좌우로 꽝꽝 와이퍼처럼 움직였다고 함 산다라박은 평소에 무섭거나 아파도 참는 편인데 이 때 만큼은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구조요청을 열심히 했대 34층에 혼자였던 산다라 다행히 씨엘과 연락이 닿음!!! 전화로 데리러가겠다고 산다라를 안심시킨 씨엘 진짜로 매니저랑 둘이서 산다라를 34층까지 데리러왔대(물론 계단으로) 둘이서 산다라박 데리고 계단으로 다시 34층을 내려갔다함 씨엘은 이런게 죽는거구나 어차피 죽을거면 멤버들과 마지막을 맞자 이런 생각이었대 지진이 진정이 되자 다시 호텔로 갔는데 여진 등 모든 것이 불안했던 산다라는 씨엘한테 가운끈으로 서로를 묶자는 제안을 함 🌴:조금이라도 흔들리면 땡길게???어???😭 👸🏼:네 묶으세요! 그날 밤은 다행히 아무 일도 없었고 투애니원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옴 한결같이 침착해보이던 씨엘은 안무서웠을까? 대지진 이후로 일주일간 악몽에 시달렸다고 함 당연하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 때 씨엘 나이 겨우 21살 출처 와 진짜 대단하다.. 가족도 저렇게 하기 힘들텐데.. 진짜 리스펙
영화 <알포인트> 당신이 놓쳤을 복선들.jpg
최중위를 중심으로 총 인원 9명이 로미오포인트(알포인트)로 가기 위해 배에서 상륙한 장면. 분명히 이곳에 상륙한 인원은 총원[9명]이다. 상륙을 하고 부하중 한명이 사진을 찍자고 제안을 한다 사진찍는 부하 1명과 포즈를 취하는 8명 여기까지는 정상적으로 9명이다. (추후에 영화 후반부에서 이 사진 찍는 부분이 언급된다.) 그리고 알포인트로 가기 위해 수색하면서 가는 길에 인원이 벌써 한명이 늘어나 있는 10명이 되어있다. 이렇게 원래 인원 9명에서 출발했지만 영화 초반부터 1명이 늘어난 10명의 전체컷을 중간중간에 보여주며 복선을 예고한다. 여전히 1명이 늘어난 상황이지만 9명인원은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귀신이 대놓고 같이 있지만, 어느 누구도 그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그리고 카메라도 대놓고 귀신의 존재를 보여주지만 영화를 본 관객들조차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장면 (맨 뒤에 있는 존재가 바로 정체불명의 인원) 그리고 귀신은 미군이 있을때도 함께 하고 있었다. 다가오는 미군을 바라보는 인원을 세어보면 10명이다. 9명은 포즈를 잡고 1명은 사진을 찍어준다. 출처 지금 짤만봐도 너무 무서워요 다른 의미로 인생영화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