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이장희 - THE EARLY RECORDINGS

햐, 500장 한정반인데 제손에도 들어오는군요. 좋은일인건지 아닌건지 ㅎ
아따 멋있다…
좌하단에 별들의 고향 OST도 나와있네요. 당연하겠지만 이 음반에도 별들의 고향에 실린 곡들이 여러곡 들어있답니다.
알고보니 윤여정 누님과 초등 동창 ㅋ
1975년 6월 1차 가요정화운동 때 이장희의 히트곡 대부분이 금지곡이 됐는데 이곡 '그건너' 의 금지곡 판정 이유는 "남에게 책임을 전가시킨다" 는 거였답니다. 참 박통때란...
그애와 나랑은…
그 여인 그 표정…
애인… 그 여인은 쏟아지는 빗속에 어디로 떠나갔을까요…
창가에 홀로앉아… 이거이거 윤종신 초기 스탈 노랫말 같은데…
슬픔이여 안녕… 가사가 다 윤종신을 떠올리게 하는군 ㅋ
나야나… 남진 노래중에도 '나야나' 가 있는데 ㅎ
한잔의 추억… 마시자 한잔의 술 마시자 마셔버리자^^
휘파람을 부세요. 정미조에게 줬었죠.
두 버전 다 좋네요…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경아가 생각나네요^^
겨울이야기… 이번엔 아주 경아와의 사랑과 이별에 대해 시를 썼네요 ㅎ
이젠 잊기로 해요…
김완선도 불렀었죠…
그 여인 그 표정…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시티팝에 대해 아는 거 말해준다.
이름이 일본에서 쓰이던 시티팝이란 용어를 붙여서 일본에서 온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양이 그 원조다. 서양(특히 미국)에서 7~80년대 당시 유행하던 다양한 장르 혹은 경향의 곡들(특히 aor)을 일본이 빌려가 자신들의 전성기 시절 화려한 도시 감수성을 섞어 만든 게 일본 시티팝이다.  일본에서도 시티팝은 장르보단 하나의 경향에 더 가깝다고 설명된다. 여러 장르의 곡들 중에서도 그 당시 기준으로 도시적이면서도 세련된 느낌의 자국의 곡들을 일본에서는 시티팝이란 타이틀을 붙여 소비했다. 이것은 일본의 화려했던 버블경제 시기와 궤를 같이 한다. 그래서 버블경제가 붕괴되던 즈음에 일본 시티팝도 함께 하락세를 겪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2010년대 서양 힙스터들 사이에서 과거의 일본 시티팝 곡들이 재조명을 받는다. 이로 인해 생긴 시티팝 매니아들이 유튜브에 일본 시티팝 노래들을 업로드하면서 여러 나라에 일본 시티팝이 알려진다. 그 중엔 한국도 있었는데, 한국에선 자국 노래 중에서 당시 일본 시티팝과 분위기가 비슷하거나 장르가 겹치는 곡들을 시티팝이란 타이틀로 뭉뚱그려 하나로 묶는 경향이 생겨난다. 엄밀히 말하면 현재 시티팝이라 불리는 과거 한국 노래들(김현철, 빛과 소금 등등)은 일본 시티팝의 존재에 대해 잘 모르고 독자적으로 만들어지고 발전한 것이다. 그 노래들은 일본 시티팝보단 오히려 서양의 훵크, 디스코, 퓨전 재즈 등등에 영향을 받아 나온 것들이다. 8~90년대 한국인들은 역사 문제로 감정이 좋지 않은 일본보단 미국, 영국 등 서양 음악에 더 호감을 많이 보였고, 그래서 서양 음악에서 더 영감을 많이 얻었다. 그 탓에 당시엔 일본의 시티팝이란 게 한국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서양에서도 7~80년대, 그리고 그 이후로도 일본 시티팝과 분위기와 사운드가 비슷한 곡들이 많이 나왔지만, 오히려 원조는 그쪽이고 일본 시티팝이 그쪽에 영향을 받은 것이다. 일본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서양의 영향을 많이 받은 국가 중 하나인데, 그 일면을 엿볼 수 있는 것이 시티팝이기도 하다. 게다가 시티팝이란 용어는 그 당시엔 거의 일본에서만 사용했지 서양에서는 그런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예를 들어 아래 두 곡은 분위기와 사운드가 시티팝과 비슷하지만 일본을 제외한 다른 국가에선 시티팝이라 불리지 않았다. 그러나 현재는 그 과거의 한국 노래들을 포함해 2010년대 들어 한국 시티팝 타이틀을 걸고 나온 신곡들 모두 시티팝이라 불리고 있다. 여기서도 알 수 있다시피 한국 시티팝 또한 장르보단 분위기로 설명되는 경향에 가깝다고 보면 된다. 다만 2010년대 한국 시티팝은 뉴디스코, 드림팝 등 일본 시티팝에선 잘 보이지 않던 장르들까지 섞어서 만든 또 다른 흐름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도시 감성이 녹아있으면서도 복고 느낌이 나는 하나의 경향이고, 이는 일본 시티팝과는 차이점이 있다. 어쨌든 김현철을 한국 시티팝의 원조라 부르는 건 좀 논란이 있을 듯 옛날 곡들을 굳이 시티팝이라 불러야 하나에 대해선 파가 갈리기 때문 위에서도 말했다시피 김현철이 한창 활동할 당시엔 많은 한국인들은 시티팝의 존재에 대해 잘 몰랐음 김현철은 시티팝을 의식하고 만든 게 아니고 서양 음악에서 받은 영향으로 곡을 만든 건데 후대 사람들이 시티팝이라 뭉뚱그린 거 어느 인터뷰에서도 김현철은 2010년대 들어서 사람들이 자기 보고 시티팝 대표주자라 부른다는 걸 전해듣고 시티팝에 대해 처음 알았다고 함 출처 + 같이 보시면 좋을 거 같아서 추가하는 글 *_* 일본이 1980년대 우리가요를 시티팝이라고 불러서는 안 됩니다 모공에 종종 시티팝 추천곡들이 올라옵니다.  시티팝이란 1980~90년 대 흥했던 영미권의 신스팝(Synthpop), 소울, 디스코 등을 일본어로 부른 Jpop 의 총칭일 뿐 장르로써 인정되지 않습니다.  한국도 마찬가지로 1980~90년대는 영미권의 신스팝(Synthpop), 소울, 디스코가 95%일 정도로 한국과 일본의 대중음악은 영미권의 그늘에 있었고 지금도 여전합니다.  문제는 일본이 음악적 장르로 볼 수 없는, 지극히 자국에서만 쓰일만한 용어인 시티팝의 범주에 한국의 1980~90년 가요를 포함 시키는 것을 보고, 황당하여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아래 기사를 보시면 1980~90년대 우리가요를 마치 일본의 시티팝 하위 장르로 설명하고 있는데, 내용은 이렇습니다.  '한국 시티팝의 계보를 짚는 이들도 생겼다. 윤수일의 ‘아름다워’(1984년)가 그중 하나다. 정작 당시에 윤수일은 시티팝을 몰랐겠지만 그 곡이 사실 시티팝이었다는 것. 시티팝은 음악 장르의 경계가 모호해 몽환적이면서도 현대적 느낌을 준다. 하세가와 요헤이는 “일본 시티팝 컬렉터들 사이에 김현철, ‘빛과 소금’의 음반은 유명한 수집 타깃”이라고 했다. 김현철은 “1, 2집 제작 당시 스무드 재즈를 좋아했지만 시티팝이란 장르는 몰랐다”고 말했다.' ------------------------------------------------------------- 내용을 보시면 윤수일, 김현철은 시티팝이라는 장르를 몰랐다고 합니다.  당연합니다.  시티팝은 위에서도 설명했듯이 1980~90년 대 흥했던 영미권의 신스팝(Synthpop), 소울, 디스코를 일본어로 부른 Jpop 의 총칭일 뿐 장르로써 인정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근거로 해외 유명 음악 DB 사이트에서 (국내에서) 시티팝으로 유명한 일본 뮤지션의 정보를 캡쳐하여 위에 올려 보았습니다.  보시면 뮤지션 정보, 앨범 정보, 장르나 스타일에서 '시티팝'이란 용어를 찾을 수 없습니다.  한국의 1980년대 신스팝은 조용필을 필두로 하여 동시대와 유행을 나란히한, 결코 일본에 뒤지지 않는 우리만의 유산입니다.  그런데 해외에서도 인정하지 않는 '시티팝'이란 용어를 만들어 우리가요를 종속시킨다는게 말이나 됩니까?  제가 지적한 것은 국내에서 체계적으로 연구된 것이 없는 것으로 압니다.  김치가 기무치가되어 해외에서 알려지는 것처럼 우리가요가 시티팝으로 둔갑되어 해외에 알려지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저는 지속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기울일 것입니다.  출처
PSY 9집 - 싸다9
저 싸이 좋아는 하지만 앨범은 첨 샀습니다. 보통 유튭으로 음악은 가끔 듣지만 ㅡ..ㅡ 밴드에… 포스트잇까지… 둘다 초3이 탐내더라구요 ㅎ 팝업카드도… 01 9INTRO 02 That That (prod. & feat. SUGA of BTS) 03 Celeb 04 감동이야 (feat. 성시경) 05 밤이 깊었네 (feat. 헤이즈) 06 GANJI (feat. Jessi) 07 이제는 (feat. 화사) 08 Happier (feat. Crush) 09 나의 월요일 10 Everyday 11 forEVER (feat. TABLO) 12 내일의 나에게 슈가, 성시경, 헤이즈, 제씨, 화사, 크러쉬, 타블로까지… 햐, 댓댓 벌써 조회수가 2억 5천만회가 넘었네요. 셀럽 뮤비엔 나오지만 목소리는 안나오는 수지 ㅎ 이번 앨범을 데려온 이유중 한곡… 밤이깊었네… 작년 요맘때 많이 들었었거든요. 초3도 좋아한답니다. 초3은 룩셈부르크를 좋아합니다 특히… 저 이노래 듣고 이 앨범 구매 결정했습니다^^ 예전에 참 좋아했던 서울 패밀리의 '지난날'. 위일쳥의 목소리를 참 좋아했었거든요. 조용필의 후계자니 어쩌니 했는데 어느 순간 활동이 뜸해지더라구요… 아, 역시 지금 들어도 넘 좋네요… 옆에 있던 초3이 난 YG 패밀리는 알아도 서울 패밀리는 모른다고 개그를 치네요 ㅡ.,ㅡ 아, 에브리데이 뮤비 션하네요 ㅎ 내일의 나에게… 포스트북까지… 싸이 음악은 차에서 크게 들어줘야 제맛인듯요. 집에서 들으면 뒤통수에 서늘한 기운이 느껴진답니다 ㅋ.
박규희 El Ultimo Tremolo
참 희한하네요… 이 앨범도 오래전에 데려왔었는데 박규희 앨범은 항상 늦게 카드를 만드는것 같아요. 분명 카드를 만들었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참 희한하게도... 박규희 앨범 딱 세장있는데 다 그랬던것 같네요 ㅡ..ㅡ 박규희 벌써(?) 10집이 나왔더라구요… 이 앨범도 벌써 8년전에 나온거… 01 Agustin Barrios Mangore : Juila Florida A.바리오스 : 훌리아 플로리다 02 Agustin Barrios Mangore : Vals Op.8 No3 A.바리오스 : 월츠 작품 8, 제3번 03 Leo Brouwer : Danza Caracteristica L. 브라우어 : 독특한 무곡 04 Agustin Barrios Mangore : Las Abejas A.바리오스 : 꿀벌 05 Leo Brouwer : Un Dia De Noviembre / Deux Airs Populaires Cubains L. 브라우어 : 11월의 어느 날 / 두 개의 쿠바 유행가 06 Ⅰ. Guajira criolla 07 Ⅱ . Zapateo 과지라 크리올라/자파테오 08 Eliseo Grenet / Arr.by Leo Brouwer : Cansion de cuna E. 그레네 : 쿠바의 자장가 09 Alfonso Montes : Preludio de Adios A. 몬테스 : 이별의 전주곡 10 Quique Sinesi : Cielo Abierto Q.시네시 : 열린 하늘 11 Astor Piazzolla : Milonga del Angel A.피아졸라 : 천사의 밀롱가 12 Ⅰ. Preludio / 13 Ⅱ. Andante Religioso 14 Ⅲ. Allegro Sloemne 전주곡/종교적 안단테/장엄한 알레그로 15 Agustin Barrios Mangore : El Ultimo Tremolo A.바리오스 : 최후의 트레몰로 Agustin Barrios Mangore : Vals Op.8 No3 A.바리오스 : 월츠 작품 8, 제3번 Astor Piazzolla : Milonga del Angel A.피아졸라 : 천사의 밀롱가… 박규희 연주 영상이 많지 않아서 이렇게라도 데려왔습니다. Agustin Barrios Mangore : El Ultimo Tremolo A.바리오스 : 최후의 트레몰로… 음반에 좋은 곡들이 많이 실려있는데 연주 영상이 너무 없어서 아쉽더라구요… 비오는날 아아 한잔 하면서 듣는 기타 연주 넘흐 좋습니다…
턴테이블 추천 순위
최근 인사동에 사라졌던 LP 음악감상실이 생긴후 많은 MZ세대들이 방문하여 커피를 마시고 LP를 즐긴다고 합니다. 사회는 더 발전했지만 아날로그와 레트로 감성은 우리를 더욱 자극하는것 같습니다. 턴테이블 입문자부터 다양하게 활용할수 있는 가성비 턴테이블 추천 제품 및 구매가이드를 알아보겠습니다.   1. 턴테이블이 필요한 이유 스마트폰 액정을 몇번 터치하는것으로 언제든 음악을 들을수 있는 시대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에 턴테이블과 LP를 소장하고 즐기는 사람들이 늘었습니다. LP판이 가지는 특유의 음질과  감성으로 인해 온전히 음악에 빠져들수 있습니다. 더욱이 레트로한 디자인의 턴테이블은 그것만으로도 상당한 멋을 뽑냅니다.  턴테이블 BEST5 추천 제품 2. 턴테이블 구매가이드 ① 스피커 내장 여부 턴테이블 추천 제품 구매시 턴테이블 내부에 스피커가 내장되어있는지(혹은 스피커 패키지 세트) 꼭 확인하여야 합니다. 만약 내부 스피커가 없다면 출력을 위한 별도의 스피커를 구매하여야 합니다.  ② 턴테이블 카트리지 비교 - MM형의 경우 LP판을 읽는 턴테이블 카트리지가 수명이 다하면 바늘만 교체가 가능하여 경제적입니다. 그리고 턴테이블에 내장된 포노앰프만 있으면 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 MC형의 경우 수명이 다하면 카트리지를 통째로 구매해야하여 금전적으로 조금 부담스러울수 있습니다. 또한 출력 전압이 낮아 재생시 별도의 포노앰프가 필요합니다.  ③ 턴테이블의 기본 세팅 방법 - 바늘이 LP 소리골을 정확하게 지나가면서 멋진 소리를 낼수 있도록 턴테이블을 설치할때는 꼭 수평 조절이 필수입니다.  - 턴테이블의 경우 한쪽방향으로만 회전을 하게됩니다. 따라서 안티스케이팅 조절을 하지 않을 경우 재생중 음의 찌그러짐(디스토션) 현상이 발생할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 카트리지가 틀어지게 되면 바늘이 LP판을 잘목된 각도로 읽게됩니다. 그 결과 나쁜 소리가 재생되는 오버행이 발생할수있어 카트리지가 정확한 각도로 설치될수 있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 바늘이 소리골의 중심을 지날수 있도록 침압 다이얼을 조정하여 무게추를 평행으로 맞추는 것 역시 필수입니다.  https://slampanic.co.kr/%ED%84%B4%ED%85%8C%EC%9D%B4%EB%B8%94-%EC%B6%94%EC%B2%9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