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왕이면 손잡고 나란히 가라. 개.돼지 빼고는 다 좋아한다 용석아!
너의 간통은 언제부터 언제까지?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등장인물 박준호 님: 검찰이 부속품 취급한 1. 50살 넘게 살면서 그토록 모욕을 당해본 적은 없었다고 토로한 분. 2. 지인 소개로 2019년 5월 초 장관님 동생 분을 알게 됨. 3. 장관 임명된 후 동생 분 지인들은 연락을 끊었고 수사가 시작되자 지인의 지인들까지 70명 넘게 조사받았다. 박준호 님은 최소한 옆에 있어주는 것 정도가 인간의 도리 아니냐는 생각으로 병원도 함께 가주었다. 근데 조권 씨 이사를 도와준 거는 증거인멸죄, 조권 씨 이동을 도와준 거니까 도피 도와준 죄. 4. 검찰 수사는 8회 받았다. 처음부터 들은 얘기. "당신이 조권 씨랑 무슨 관계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이 상황에서 주인공인 줄 아느냐. 당신은 하수인일 뿐이다, 조권 역시 우리들이 목표로 하는 조국의 동생일 뿐이다. 조국을 망가뜨리기 위해서 주인공 아닌 것들은 우리가 계획한, 설계한 방식대로 가야만 된다. 그런데 왜 그렇게 주인공인 척하면서 이야기가 많은가. 방향을 이해 못 하겠느냐. 우리가 계속 이야기하는 대로, 그 길로 가야지 왜 자꾸 주인공인 것처럼 자기 이야기를 하느냐” 5. 이와 같은 얘기를 방송에서 하자마자 검찰은 바로 호출, 조사 + 모멸감 + 검찰 조사 받는 도중 동시에 자택 압수수색. 6. 검찰은 또다른 참고인에게는 '조권 고소하라’ '회사 장부 싹 가져오라’고 함. 장부 가져오라고 해서 가져갔더니 '늦었다,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넘길 것’.. 등등의 말을 함. 7. 애초 조권 씨 수술하자고 한 병원이 입원 거부했는데 이유를 물으니 검찰이 왔다갔고 압박을 느낀다는 것.. 8. 박준호 씨가 방송에 나와서 얼굴을 공개하며 호소했던 내용. "앞으로 더 수차례 불려갈 참고인들에게 부탁한다. 사실 그대로 있는 그대로만 말해 달라, 어떤 손해를 입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있지도 않은 사실을 진술하지 말아 달라”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729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757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789 https://www.facebook.com/100006415698801/posts/pfbid02bvaiUriXRJPezy7DTxK9UzWxKoJ97pU7Z4xSaWYkobpg9fA8JLo7CwFSWy5Ugq5j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