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등장인물 박준호 님: 검찰이 부속품 취급한

1. 50살 넘게 살면서 그토록 모욕을 당해본 적은 없었다고 토로한 분.

2.
지인 소개로 2019년 5월 초
장관님 동생 분을 알게 됨.

3.
장관 임명된 후 동생 분 지인들은 연락을 끊었고
수사가 시작되자 지인의 지인들까지 70명 넘게 조사받았다.
박준호 님은 최소한 옆에 있어주는 것 정도가
인간의 도리 아니냐는 생각으로 병원도 함께 가주었다.

근데 조권 씨 이사를 도와준 거는 증거인멸죄,
조권 씨 이동을 도와준 거니까 도피 도와준 죄.

4.
검찰 수사는 8회 받았다.
처음부터 들은 얘기.

"당신이 조권 씨랑 무슨 관계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이 상황에서 주인공인 줄 아느냐.
당신은 하수인일 뿐이다,
조권 역시 우리들이 목표로 하는 조국의 동생일 뿐이다.

조국을 망가뜨리기 위해서
주인공 아닌 것들은 우리가 계획한, 설계한 방식대로 가야만 된다.

그런데 왜 그렇게 주인공인 척하면서 이야기가 많은가.
방향을 이해 못 하겠느냐.
우리가 계속 이야기하는 대로, 그 길로 가야지
왜 자꾸 주인공인 것처럼 자기 이야기를 하느냐”

5.
이와 같은 얘기를 방송에서 하자마자
검찰은 바로 호출, 조사 + 모멸감 + 검찰 조사 받는 도중 동시에 자택 압수수색.

6.
검찰은 또다른 참고인에게는
'조권 고소하라’
'회사 장부 싹 가져오라’고 함.

장부 가져오라고 해서 가져갔더니
'늦었다,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넘길 것’.. 등등의 말을 함.

7.
애초 조권 씨 수술하자고 한 병원이 입원 거부했는데
이유를 물으니 검찰이 왔다갔고 압박을 느낀다는 것..

8.
박준호 씨가 방송에 나와서 얼굴을 공개하며 호소했던 내용.
"앞으로 더 수차례 불려갈 참고인들에게 부탁한다.
사실 그대로 있는 그대로만 말해 달라,
어떤 손해를 입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있지도 않은 사실을 진술하지 말아 달라”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걸 지휘한 새끼가 현재 우리의 대통령과 소통령이올시다 ᆢ 쥴리가 거느리고 있는
권력에 맛들인 개검쌔끼는 천하의 개쓰레기. 악의 정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2020. 9. 대검 출근길 방호원분들보다 먼저 저를 맞은 건 ‘국민밉상 팥쥐검사 임은정은 반성하라’ 배너를 지키는 한 할아버지였습니다. 그 할아버지에게 제가 팥쥐검사라면… 콩쥐검사는 윤총장인가 봅니다. 그런데, 그 배너 앞을 지나 대검 청사에 들어서면 저는 수사관도, 실무관도 배치되지 않은 사무실에 덩그러니 혼자 앉아, 눈총으로 배가 늘 불렀습니다. 배너 앞을 조용히 지나며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팥쥐는 아닌 것 같아서 억울한 생각이 살짝 들었지요. 그래도 그 할아버지가 흉한 사진을 고르지 않으신 게 고마워 단 한 번도 흘겨본 적 없었습니다^^;;; 지난주 월요일, 대구지검 앞에 환영 현수막이 걸렸다는 소식과 사진을 전달받았습니다. 불법 현수막이라 금방 철거되었다고 하더군요. 이사 준비로 지난 주에 이어 오전까지 긴 휴가를 내었기에, 오늘 오후 사실상 첫 출근을 했습니다. 응원과 격려가 제 사무실에 가득 쌓여 있네요 재작년 팥쥐검사 배너가 문득 떠올랐습니다. 뜨거운 환영과 격려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감사하고 기쁜 마음으로 대구지검의 첫날을 시작합니다. 저를 ‘ㅃㄱㅇ‘ 또는 일 안하는 검사로 오해하는 분들 역시 여전히 적지 않을 텐데요. 그런 분들의 우려 역시 늘 기억하고, 더욱 신중을 기하겠습니다만, 이명박 정부 시절, 능력과 실적을 인정 받아 한동훈 법무부장관, 이원석 대검 차장,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 등과 법무부에서 함께 근무했었고, 2012. 12. 무죄구형으로 찍히기 전까지 법무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우수 검사’라고 홍보한 검사였으며, 중요경제범죄수사단에서 처리하는 사건 성격상 그런 분들이 걱정하실 만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립니다. 이른 아침, 서울을 출발해 대구로 오는 길. 산과 들의 타는 목마름을 조금 축여준 이슬비가 곳곳에 내렸고, 아쉬운 대로 물기를 머금은 바람이 불어옵니다. 가뭄과 더위에 지친 산과 들을 적시는 이슬비처럼, 물기를 품고 마른 잎사귀들을 어루만져주는 바람처럼 억울하고 분한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많이 분발하겠습니다. 기도해주시고 환영해 주신 모든 분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거듭 전합니다. 또한, 해야 할 일 잘 감당할 수 있도록 많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P.S. 이사 준비로 분주하여 기사만 보고, 대법원 나의 사건 검색에서 미처 확인해보지도 못했습니다만, 서울고등법원 30부에서 재정신청을 기각했다고 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0부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 전 시민단체 사세행의 재정신청을 신속히 기각하는 것을 보고, 제 재정신청도 곧 기각할 것이라는 걸 예상했었지요. 같은 재판부거든요. 결정문을 받아보지 않았고, 변호사분들과 제대로 상의하지도 않은 상황이지만, 대법원까지 가야 한다고 각오했던 일이라 담담하게 준비하겠습니다. - 임은정 검사 https://www.facebook.com/100001756759784/posts/pfbid02hWpxu3obRsnpNrNDizaGBcRuQCgXRcHAYxtWV78h1cXaYDXfaMetsQGbAU6oLTzjl/
(no title)
<국민의힘의 모습> 자유민주주의를 부르짖는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만든 국민의힘의 정치인들은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을 공격하기 위해 계양에 총출동을 했습니다. 계양에 총출동한 국힘 정치인들은 자당의 윤형선 후보의 장점과 정책 비전을 홍보하기 보다는, 이재명에 대한 가짜뉴스 유포를 포함한 네거티브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힘을 얻은 것일까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주민들을 괴롭히던 극우 유튜버 안정권과 그의 무리들이 '이재명 완전 지지'라고 적힌 파란 옷을 입고 인천 계양을 휘젓고 다녔습니다. 저 무법자들은 시민들이 보이면, 몸짓과 목소리를 더 크게 하면서 험악한 욕설을 뱉어냈습니다. 대신 법에 저촉되지 않기 위해서인지, 욕설은 자기 일행을 향해 뱉으며 낄낄 거렸습니다. 교활한 악마가 떠오릅니다. 이 무법자 유튜버들과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모습은 하나도 다를 것이 없습니다. 선을 넘어도 크게 넘는 극우 유튜버들의 폭주와 국민의힘의 저질스런 선거 운동을 비판하는 언론이 없다는 것도 심각한 문제입니다. 또한 국민의힘의 무식한 이재명 네거티브에 속아 넘어가는 국민들이 많다는 것도 또한 안타까울 뿐입니다. ❖이재명 캠프 선거운동원 보수 유투버에 폭행당해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pfbid02bWmqbSYZCSZRUaWRLUqVoCS53a74ZnLR9Pe8HhaUfQqaKR9zLwBNXnq4gPANSGDPl&id=100027726761875
(no title)
아래 짤은 홍영표가 오늘 올린 글이다. 이재명을 저격하고 당 대표에 출마하겠다는 사전 선언이다. 당 유력 정치인의 원내 입성은 당사자 뿐만 아니라 당으로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다. 따라서 이재명의 지역구 출마는 장단점이 있을지라도 당을 위해 필요한 일이었다. 홍영표는 이재명이 출마한 계양을 바로 옆 지역구인 부평을구 의원이다. 게다가 인천의 맹주를 자처하고 있다. 이재명이 지역구에 묶여 선거 지원을 못하는 게 문제라면, 나같으면 "지역구는 나한테 맡기고 전국 지원 다니시라"고 권할 수도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홍영표는 이재명의 선거에 아무 도움도 주지 않았다. 심지어 SNS에 선거 지원 성격의 글은 단 하나도 올리지 않았다. 자신도 중진이므로 전국적으로 지원을 다녀할 처지여서 계양을 현장 지원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더라도 글 몇 줄로 거들 수도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그는 그런 것도 하지 않았다. 앞으로 당대표 선출 구도가 짜여질 때까지 홍영표가 이재명 공격의 선봉에 나설 모양새다. 참으로 발빠르다. p.s. 여기에 이낙연과 윤영찬도 곧바로 가세했다. 돌아가는 폼을 보니 이재명 당선자가 당 대표가 되면 아무래도 당이 쪼개질 것 같다. 낙 측은 아마도 바로 이 포인트 "이재명이 대표 되면 당 쪼개진다"는 레토릭으로 당원들을 위협할 것 같다. 그런데 그에 대한 다수 당원들의 반응은 "그래, 잘 가라" 이렇게 나오지 않을까 싶다. '당 쪼개기', 이거 먼저 입에서 꺼내고, 먼저 움직이는 놈들이 지는 거다. - 고일석기자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pfbid02dRJBbxB5k7msMqG6wdikUMPaEfsT35QNaaJHUNdJz3WnqgKhNZhrXvCXQGGgKxQyl&id=100001645465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