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ocho
10,000+ Views

승녀적대가 속 중국어 회화 패턴 배우기(3)

[Pattern 116] 在结束之后, 我们再谈吧。 끝난 뒤에 우리 다시 이야기합시다. ‘~이후에’, ‘~뒤에’라는 뜻으로, 어떤 특정한 시점 이후의 상황을 말하려고 할 때 씁니다. ‘在…以后’도 같은 표현이고, ‘在’를 쓰지 않아도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STEP1. 패턴으로 연습해 보세요. 1. 끝난 뒤에 우리 다시 이야기합시다. 在结束之后, 我们再谈吧。 Zài jiéshù zhåhòu, wômen zài tán ba. 2. 도착한 뒤에 제게 연락 주세요. 在到达之后, 你跟我联系。 Zài dàodá zhåhòu, nî gçn wô liánxì. 3. 날이 밝은 뒤에 다시 찾아보러 갑시다. 在天亮之后, 我们再去找吧。 Zài tiãn liàng zhåhòu, wômen zài qù zhâo ba. 4. 돈을 낸 뒤에 잘못됐다는 걸 알았어요. 在交钱之后, 我才发现了有错误。 Zài jião qián zhåhòu, wô cái fãxiàn le yôu cuòwù. 5. 그는 늘 말을 한 뒤에 후회합니다. 他老在说话之后吃后悔药(★)。 Tã lâo zài shuõhuà zhåhòu chå hòuhuîyào. ★ 吃后悔药’는 관용적인 표현으로 ‘후회하다’는 뜻이에요. STEP2. 승녀적대가 제 7화에서 在~之后 패턴을 찾아볼까요? 남자는 여자 친구가 임신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네요. A: 퇴원한 뒤에 우리 집으로 와서 지내! 在出院之后, 你搬到我家住! Zài chñyuàn zhåhòu, nî bãndào wô jiã zhù! B: 응, 응. 그래! 나 정말 감동했어! 嗯嗯, 好好! 我真是太感动了! Ñng èng, hâo hâo! Wô zhçnshi tài gândòng le! A: 청소 좀 하러 갈게! 그래야 널 잘 돌볼 수 있을 테니까! 我要回去打扫了! 这样好照顾你! Wô yào huíqù dâsâo le! Zhèyàng hâo zhàogù nî! B: 아버지 어머니께 전화해서 좋은 소식 알려드려! 你还要给爸爸妈妈打电话, 告诉他们好消息! Nî hái yào gêi bàba mãma dâ diànhuà, gàosu tãmen hâo xiãoxi! ※ 위에 제시된 대화문은 드라마에 나오는 대화패턴과 내용을 바탕으로 학습에 도움이 되도록 다시 작성한 것입니다. * 위 대화에 사용된 단어가 궁금하다면?
Comment
Suggested
Recent
왠 배기성이야?!하고 들어왔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여름밤 잠이 오지 않을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여름밤 잠이 오지 않을 때 우리의 마음을 달래줄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잠들지 못하는 우리들의 밤을 위로해보는건 어떨까요? 01 이런저런 생각들로 잠이 오지 않을 때 혼자라서 솔직해지는 시간에 공감과 위로를 주는 책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지음 | 바다출판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잠이 오지 않는 밤 혼자라 느껴질 때 외로운 마음을 뜨겁고 유쾌하게 안아주는 그들의 편지 우리 사이엔 오해가 있다 이슬아 외 1명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3 외로운 마음에 잠이 오지 않고 뒤척여질 때 그가 건져올린 일상 이야기와 오늘을 위한 담백한 위로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이석원 지음 | 달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4 깊은 밤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할 때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비밀 이야기로 위로받는 시간 나의 복숭아 김신회 외 8명 지음 | 글항아리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5 인생의 고민들로 마음이 복잡하고 잠이 오지 않을 때 내일을 응원하고 오늘에 위로를 전하는 그의 문장들 쓸 만한 인간 박정민 지음 | 상상출판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책 추천] 집에서 여행 기분 내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떠나지 못하는 요즘 우리들의 여행병을 달래줄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집에서 세계여행을 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보면 어떨까요? 01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여행의 여유를 느끼고 싶을 때 그가 길 위에서 만난 여행과 삶, 예술과 철학 이야기 길을 가려거든 길이 되어라 김기홍 지음 | 행복우물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언젠가 다시 떠나게 될 여행의 설렘을 충전하고 싶을 때 그녀가 여행지에서 마주한 영화 속 순간과 풍경들 당신이 나와 같은 시간 속에 있기를 이미화 지음 | 상상출판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여행이 주는 자유와 낭만을 느껴보고 싶을 때 떠날 수 있기에 만날 수 있었던 낭만에 대하여 당신의 계절을 걸어요 청춘유리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재미있는 여행 이야기로 일상에서 쉬어가고 싶을 때 또 다른 행복을 찾아 357일간 떠난 그의 여행 이야기 홀로 서지 않기로 했다 조수희 지음 | 목수책방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자유롭게 떠날 수 있었던 날들의 여행이 그리워질 때 그녀가 세상을 향유하며 만난 풍경과 느린 기록들 그 좋았던 시간에 김소연 지음 | 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9만 살 차이나는 연상연하 커플??
사랑이란 본래 도덕을 논할 수도, 옳고 그름을 나눌 수도 없는 것. (...)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최선을 다해 모든 마음을 쏟는 거예요. 남들 앞에서는 사랑하고 뒤에서는 사랑하지 않고, 절대 그럴 수 없어요.” 당칠공자가 쓴, <삼생삼세 십리도화> 중에서 . . . 수많은 신들이 쇠락하고 몇몇 신족만이 평화롭게 사는 가운데, 오만 살의 철부지 신선 백천은 수련을 위해 남장을 하고 ‘사음’이라는 이름으로 전쟁의 신 묵연의 제자로 들어간다. 사음은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경에게 마음을 내어주지만 이내 버림받는다. 그러고는 자신의 겁운을 대신 겪은 후 큰 위기에 빠진 스승 묵연을 돕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게 된다. 사음의 이름을 버리고 원래의 신분 백천으로 돌아가 묵연을 보살피길 칠만여 년. 신선의 기억과 능력을 잃고 속계에서 평범한 인간으로 외로이 살아가야 하는 또다른 겁운이 백천에게 닥친다. 그러다 천족의 야화를 만나고, 그로부터 ‘소소’라는 이름을 얻어 신선계 최상위 계층인 천족과 속인의 사랑이라는,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 사랑은 오해와 모략에 휘말린다. 삼백 년 후, 야화는 백천을 다시 만난다. 그녀는 십사만 살의 상신으로, 그는 오만 살의 천군 태자로. 속인 시절의 기억을 모두 잃은 백천에게 야화는 매번 새로이, 하지만 찬란하고 올곧게 구애하고, 둘은 처음처럼 사랑에 빠지지만 운명은 이들의 사랑을 그대로 두지 않는다. 여자 주인공 백천은 십사만 살, 남자 주인공 야화는 오만 살. 둘의 나이 차는 구만 살이다.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하기엔 “연배로는 고모뻘, 연수로는 조상뻘이고”, “오만 살밖에 되지 않은 옥 같은 청년이 십사만 살이나 되는 노인과 결혼해야 한다”는 설정이다. 이러한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시간 설정은 얼핏 보면 호쾌한 중국적 상상력의 끝을 보여주는 듯하지만, 실은 일반적인 연애소설 문법에서 벗어난 과감한 도전이다. 시한부 삶이나 짧은 만남 같은 시간적 제약이라는 장치를 이용해 애절함을 극대화하는 것이 흔히 볼 수 있는 연애소설 서사라면,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주인공들은 대부분 ‘신선’이고, 이들은 영원에 가까운 삶을 영위한다. 작가는 무한대로 늘어난 시간 속에 캐릭터를 놓아두고 계속해서 두 주인공을 시험에 들게 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과감한 질문을 던진다. 누군가를 사랑하는데 ‘시간’이라는 제한이 없다면 우리는 그 사랑에 얼마나 일관되고 진실하게 매달릴 수 있을까? 십사만 살의 나이. 삼생삼세, 세 번의―사음, 소소, 백천―삶 동안 각각 다른 신분으로 살며 산전수전을 겪은 여주인공 백천은 “나에 대한 마음이 아직은 깊지 않을 때 그만두는 게 좋을지도 몰라요. 내 나이가 되면 알 거예요. 이렇게 오래 살면 사랑이라는 것에 덤덤해지고 아무 흥미도 없게 된다는 것을”(268쪽) 이라 건조하게 말하기도 하며 “사랑의 나무가 있다면 내 나무는 몇 만 년이 지나도 꽃을 피우지 못하는 말라비틀어진 늙은 소철”(266쪽)이라는 둥, “거동도 굼뜬 상늙은이”(346쪽)를 자처한다. 반면 이런 백천의 눈에 고집불통 애송이 같은 야화는 “절절히 사랑하면서 오래 함께하면 좋겠군요”(267쪽)라든가 “당신 한 사람만 사랑해요.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269쪽)라고 일관되게 자신의 사랑을 고수하는 직진남이다. 이러한 야화의 ‘진심’에 꽉 닫혀 있던 건어물녀 백천의 마음은 조금씩 열려가는데…… <출판사 책 소개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