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StuffdotCom
4 years ago1,000+ Views
다른 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을 듯 (지디넷코리아=김우용 기자) 콜택시서비스 우버가 곧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공개한다. 다른 앱에서도 우버의 '탑승위치요청' 버튼을 볼 수 있게 된다. 12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등 외신은 우버테크놀로지가 곧 API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API로 나올 정확한 기능은 알려지지 않았다. 개발자들이 우버의 요청버튼을 자신들의 앱에 붙일 수 있게 하는 형태일 것으로 추정됐다. 완벽한 우버앱의 기능을 모두 포함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우버의 기능이 외부에 연동된 건 구글맵 앱이 처음이다. 구글맵에서 이동시간과 거리 계산 시 대중교통수단으로 우버 콜택시를 옵션으로 선택하고,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공개 API를 통해 우버 버튼이 확산되면 자연스럽게 우버 사용자를 끌어들이는 경로를 더 많이 확보하게 된다. 당연히 우버 매출이 늘어난다. 리코드는 지난달 우버가 페이스북과 함께 메신저에 우버앱을 통합하는 방안을 협상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우버 측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소식통들은 API 공개시점을 다음달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재 우버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각국에서 불법 운송서비스 논란에 휩싸여있다. 지디넷코리아 김우용 기자 (yong2@zdnet.co.kr)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