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yyull
50,000+ Views

#1

솔직하지 않은 사람 앞에서는 나 역시 솔직해질 수가 없고 상대가 날 배려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느끼면 상대의 그 어떤 것도 이해하고 싶어지지 않는다. 그러다 관계가 어색해지고 뒤늦게 관계를 회복해 보려는 상대의 어설픈 행동은 나를 더 화나게 만들지만 감정을 숨기는 나 역시 관계를 악화시킨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게 각자 평행선만을 걷다가 지치면 결국엔 서로의 탓만 하다가 멀어지고 말겠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짧은 예지몽
안녕하세요 저는 늘 똑같아요 괜찮습니당 ㅋㅋㅋㅋㅋ 점집 다녀 온 이후로는 정말이지 촉이 곤두선듯해서 저도 무섭네요 .. 진짜로 어떻게 해야할 지,, 무튼 고고 이번 건 정말 짧아요 :) 지금 내가 일하는식당은 포장하면 천원 할인해주는곳임! 단 현금으로 2인분 이상 주문 시 , 아무튼 ‘꿈에서 아줌마 손님이 포장 다해드렸더니 포장할인 안해주냐며 좀 내 기분에 약간에 스크레치 내는내용’ 이였는데 첫손님으로 포장 하러 오신 아줌마.. 우연이겠지하며 열심히 포장해드리고 카드주시기에 카드결제 해드렸더니 포장 할인 한거냐면서 살짝 따지는톤 ? ㅋㅋ 나도 순간 신기해서 와우 할 뻔함 그래서 현금결제 일 때 가능하세요~ 했더니 현금결제 하셨는데 할인해서 14,500원인데 15,000원 주셨으니 나는 당연히 500원을 거슬러 드렸음 그래서 안녕히가세요 하려는데 500원만 주셨는데 ?? 이러셔서 나도 ??? 이랬는데 총 포함해서 천원 깎아주는거냐 등등 별 거(?)아닝데 시간끌면서 자꾸 체크하시다 가심ㅠ ㅠ 그리고 아침에 집에서 나오기전에 같이 일하시는분이 본래 퇴근보다 한시간 일찍 갈 거 같은 느낌이 들길래 기분탓이겠지~ 했는데 진짜 집에 일있어서 먼저 들어감.. 그리고 또 , 같이 일하시는분 집에 갑자기 단수 됌ㅅ다면서 딸램하고 다 난리인 거 계속 전화하고 ㅋㅋ 관리비 안내서 그런 거 같다면서 그러다가 집 가신건데 내가 그거 수도 끊긴게 아니고 누가 잘못 만져서 잠궈놓은 거 같은데 했더니 청소하시는분이 모르고 잠구신 거 ㅠ ㅠ 별 거 아닌 거 같은데 그런 말 들어서 의식한건가.. 찜찜하네요 ,, 얼른 마감하고 집가야지 ,, 😂 여러분들도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
38
Comment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