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차이린 도삭면

와입이 저녁으로 간짜장을 먹자고 하네요.
아마 냉동실에 있는 이 아이를 두고 한말인거 같은데 제가 이거 짜장면인데 하니 짜장면 먹자네요.
도삭면 1인분 보고는 이거 2인분 다먹어야 양이 찰거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저 짜장소스 아래에 있는 아이는 라조장이랍니다. 오늘 쟤가 큰일 합니다 ㅡ..ㅡ
짜장소스는 끓는물에 해동시켜줍니다.
도삭면도 끓는물에 넣고 익혀준후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짜장소스 완성…
그나마 도삭면 익힌후에는 2인분으로 나눠도 적어보이진 않네요.
짜장소스 투하…
간만에 삶달도 넣어줍니다. 그런데 아까 라조장이 큰일을 한다고 했잖아요. 도삭면을 먹다가 라조장을 조금씩 넣어가면서 또다른 맛을 느껴보라고 한건데 제가 레시피를 대충 보고는 라조장을 다 넣어버리고 비빈겁니다. 그리고 맛있어져라 하고 열라 비빈거죠. 매워져라 매워져라가 되버린줄도 모르고 말이죠 ㅡ.,ㅡ
와입이 먼저 맛보고는 이거 매운맛이야? 합니다. 짜장면이? 설마… 읔, 맵더라구요… 맛은 있는데 제 실수로 매운 도삭면 탄생 ㅋ… 면을 다 먹고나서 밥비벼 먹었더니 그나마 매운맛은 덜해졌고 짜장밥도 맛있더라구요 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불맛 간짜장 & 맥주
근래에 비도 오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하기도 해선지 와입이 캠핑을 가자는겁니다. 지난 연휴에 동서들이 밀양으로 캠핑을 갔는데 저흰 날도 덥고 귀찮기도해서 방콕했었거든요. 근데 주말에 캠핑을 가자는겁니다. 자리도 없을텐데 하니 누가 취소를 했는지 자리가 있다네요… 그래서 가기로 했습니다… 근데 저희가 잡은 자리는 숲속이라 좋긴한데 반대로 화롯대 사용을 못한답니다 ㅡ.,ㅡ 밤에 장작불에 불멍 안하고 뭐하지 ㅋ 근데 왜이리 짐이 적은거지… 짐은 낼 실을거니 이젠 저녁이나 먹어야겠어요. 딱 오늘의 저한테 어울리는 나를 위한 근사한 한끼 불맛 간짜장 ㅋ 제가 요리하고 있는데 초3이랑 김밥으로 저녁을 때운 와입이 맛있는 불향이 난다고 난리… 그래 한입줄게 ㅋ 와 중국집 간짜장 못지 않습니다 ㅎ 히히 맥주 한잔 하고싶더라구요. 간짜장에 맥주라… 혹시 간짜장에 하몽 싸 드셔본 분 계시려나요^^ 맛있더라구요… 귀여운 스텔라 헤리티지 에디션 한잔더 해줍니다. 참외에 싸먹으니 맛나네요 ㅎ 근데 새벽부터인지 저 섹시 브리트니가 빙글을 완전 분탕질하고 있네요. 무슨 문제인건지 커뮤에 카드 발행까지 되지 않고 있네요… 보통 일과시간이 시작되면 빙글코리아에서 처리를 해주시던데 해킹 당한건가… 카드 수정하고 있는 이시간에도 계속 외설 스팸 댓글을 달고 있네요 ㅡ.,ㅡ
청도 수리덤 오토캠핑장
초3 학교 갔다오자마자 출발합니다. 두달만에 이번엔 셋이서만 캠핑 왔네요. 네비에는 캠핑장 한참전 입구만 나오더라구요. 푯말만 보고 찾아갔습니다 ㅋ. 완전 숲이네요 숲… 그래서 화롯대 사용이 안되더라구요. 다 그런건 아니고 저희 사이트는 안되더라구요. 개수대랑 화장실겸 샤워실이 가까워서 편했습니다. 안그래도 해가 없어서 션했는데 이렇게 숲이 우거지니 더 션하네요. 햐 6월에 이렇게 션할수도 있군요. 텐트치고 맥주부터 한잔… 맥주 마시며 음악들으며 독서 좀 하다가 이제 본격적으로 저녁 준비… 캠핑와서 항상 소,돼지, 오리였는데 이번엔 양으로 갑니다^^ 미리 양고기랑 큐민이랑 양념소스까지 준비해 왔답니다 ㅎ 야채랑 곁들여 먹음 얼마나 맛있게요^^ 아, 큐민향이 강해서 더 좋았어요^^ 슬슬 어둠이 내리네요. 크림삐어로 주종 변경… 맥주 안주로 노가리 노가리 but U^^ 주식은 안하지만 따상주 한잔더^^ 배가 불러서 캠핑장 마실 나왔습니다. 오, 저희 텐트가 분위기 있게 나왔는데요… 괴물 아닙니다… CCTV가 항상 주변을 지켜보고 있답니다. 커피리브레 커피맥주로 첫날 마무리… 둘쨋날 아침은 구이바다에 해먹는 면식수햏… 밥먹고 어젯밤에 갔었던 계곡 다시 가보기… 수량이 적었지만 그나마 물이 있어서 다행이네요. 캠핑장 오면서 주변 계곡을 보니 완전 바싹 말라있더라구요. 금욜엔 빈 사이트가 많았는데 곧 꽉 차더라구요. 트램폴린… 초3이 혼자 가서도 곧잘 놀다오더라구요. 곧 저희옆 사이트에도 사람들이 도착하더라구요. 저흰 집에서 얼음을 얼려와 쿨러에 넣고 사용해서 전자렌지만 사용했는데 공용냉장고 사용하시는 분들이 꽤 있더라구요. 퐁퐁이 비치돼 있더라구요. 한동안 쪼그리고 앉아있더니… 돌아올땐 다 보내줬답니다. 근데 통발로 고기잡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오늘은 꽃삼겹으로 시작합니다. 납작만두도 구워주시고… 피데기도 구워줍니다. 빅슬라이드 IPA로 주종 변경… 너 이름이 뭐니? 주말이라 시끌벅적 합니다. 다른 사이트에 있는 화장실엔 드라이기까지 있네요… 일욜 아침 초3은 참치마요… 와입과 저는 면식수햏… 처음 왔을때처럼 정리하고 떠납니다. 기회되면 담에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