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dterrible
1,000+ Views

임금 제때 주지 않는 분들에게...

2006년 여름이었습니다. 저는 어느 한 인디밴드의 뮤직 비디오를 편집하게 되었습니다. 아는 누님이 저에게 소개를 해준 알바였는데 - '너 영화감독 하고 싶다 그랬지? 너 이런 경험도 필요한거야.' 하고 일을 부탁했습니다. 저는, '네! 대개 보니까 30만원 정도 받고 이 일 하더라고요!' 라고 말하자, '알았어! 걱정하지 말고 일해!' 하고 저에게 말했습니다. 작업조건은 굉장히 열악했습니다. 기존의 공연영상 3개를 가지고, 완전히 다른 신곡 하나의 뮤직비디오를 만들라고 하더군요. 입모양, 손 동작 하나하나 간신히 찾아내서, 거의 억지로 만들었습니다. 그 밴드의 기획사 대표가 굉장히 좋아하더군요. '제 페이는 어떻게 될까요?' '응! 1주일 내로 줄게' 했습니다. 하지만 1주일이 지나도 변한 건 돈은 안 들어왔습니다. 친구들은 저에게 그랬습니다. '제일 조심해야 하는 사람이 친한 누나인데, 네가 그걸 하지 않았다. 계약서를 먼저 쓰고 일을 했어야지!' 하고. 그 즈음, 그 누나에게 전화와 간신히 연락을 했는데, 저에게 되려 그러더군요. '좋은 경험했는데, 꼭 돈이 필요하니?' 하고. '너 영화감독 한다매? 그런 경험도 필요한거야. 돈 보고 사는 거 아니잖아.' 하고. 제가 떼쓰고 떼써서 결국 10만원만 받았지만, 그 누나랑은 더 연락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꿈이 있으면, 을의 역할도 당연히 해야 한다 - 꿈이 있으면, 돈 없어도 된다 - 이런 사회적인 통념을 거래의 한 조건으로 달다니... 저로서는 충격이었습니다. 저같은 일 당한 사람이 한 두명이 아니더군요. 특히, 영화 만드는 사람들은 돈 못받는 경우가 한 둘이 아닙니다. 영화로 돈 벌려고 하면 '상업성에 물든 놈'이란 눈치를 주면서, 어떻게 한국에 좋은 영화가 나오기를 바라는지요. 일단 제대로 먹고 살아야 창조력이 발동되는 것인거늘...
kidterrible
2 Likes
1 Share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갑은 갑대로 임금값아끼고 관객들은 영화값 아낀다고 불법다운로드해대고..좋은영화 만들지 말라는 거 아닌가 싶네요;;
@odroid 그땐 제가 어렸어요 ㅠㅠ
솔직히 돈 떼이는 사람들... 요즘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한 편으로는 아쉽지만, 한 편으로는 오히려 약게 행동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조금 한심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긴 합니다. 사회가 각박해지는 것에 알맞게 약게 행동해야 하는 부분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임금을 숭고한 노동의 댓가인데, 사람들이 그 중요한 사실을 참 쉽게 간과하는 것 같아요.
사진 정말 잘 고르셨어요. 이빨 쩐다...ㅋㅋㅋ 10만원 안주려고 권총드는...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