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5,000+ Views

어제자 프로야구 논란의 장면.gif

이글스의 주장 하주석이 심판 판정에 화가나 방망이를 집어던지고 항의하고 퇴장당함

덕아웃으로 퇴장하면서도 화가 풀리지 않아 헬멧을 벽에 던졌는데 튕겨저 나온 헬멧이 58년생 아버지뻘 수석코치의 머리를 강타한다.
이후 사과나 코치의 상태를 살피지도 않고 분풀이를 계속하면서 퇴장했다고 한다.
.
이 선수가 불만을 품은 판정은 초구 판정이었고 스윙 삼진이후 해당 판정에 불만을 표시했다.
출처 : 도탁스

주장인데... 거.....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심판은 그렇다치더라도 코치한테는 어떤지 물어보고 가야하는거 아녀? 저런식으로 행동하니 욕먹는거 아녀. 에휴. 실력보다는 인성이 우선이지.
인간적으로 헬멧팅겨서 맞은분안테는 사과해야지 쓰레기네....
하주석이 많이컸네 형아들 사이에서 고분고분하던게 엊그제 같은데... 나이든 사람들 죄다 방출시키고 하주석이 주장이라는거 까지만 보구 야구를 안보게되서...
심지어 주장...;;
굿바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에서 가장 고립된 장소에서 발견된 것
영국 트리스탄 다 쿠냐의 '에든버러 오브 더 세븐 시즈(Edinburgh of the Seven Seas)'는 세상에서 가장 고립된 마을이다. 사람이 사는 가장 가까운 지역은 2100km 정도 떨어진 세인트헬레나 섬이다. 그렇다면 세상에서 가장 고립된 곳은 어디일까? 노르웨이의 부베 섬(Bouvetøya)는 지구상에서 가장 고립된 무인도이다. 반경 1600km 안에는 바다 외에는 아무것도 없고 섬에서 제일 가까운 육지는 1700km 정도 떨어진 남극 대륙의 퀸 모드 랜드(Queen Maud Land)이며 사람이 사는 가장 가까운 지역은 위에서도 설명했던 2260km 떨어진 에든버러 오브 더 세븐 시즈이다. 섬의 90%는 빙하로 덮혀 돔 모양을 이루며 해발 780m의 올라브토펜(Olavtoppen)이라는 화산이 있고 또한 가장자리의 가파른 해안지형으로 인해 선박으로는 접근이 불가능에 가깝다. 그런데 이 섬에서 한가지 미스터리한 것이 발견된다. 1964년, 영국왕립해군의 남극 순찰 선박 HMS Protector는 10년 전 용암류에 의해 생성된 새로운 육지를 조사하기 위해 이 섬에 파견된다. 앨런 크로포드 중령과 그의 팀은 헬리콥터를 타고 섬에 입도하여 탐험을 시작하는데 바다표범 군락에 버려진 한 이상한 물체를 발견한다. 버려진 보트였다. 보트는 물에 반 정도 잠겨있었지만 물에 뜰 수 있을 만큼 상태는 양호했다. 그러나 보트에서는 아무것도 발견할 수 없었다. 어느 국가, 선박회사 소속인지를 알려줄 만한 물건, 모터, 돛 모두 존재하지 않았다. 다만 해안가에서 노와 구리 탱크, 통을 발견할 수 있었다. 크로포드는 험난한 지형과 섬에 45분간만 머물러야만 했던 상황,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섬에 머물렀거나 섬에서 죽었다는 흔적 어느 무엇도 발견할 수 없었기에 의문을 가진 채로 철수하게 된다. 부베 섬은 시야를 확보하기도 힘든 지역이다. 게다가 부베 섬으로부터 반경 1600km 이내에는 무역로가 존재하지 않는다. 왜 보트는 거기에 남겨졌을까? 어떤 난파당한 탐험대의 것일까? 그렇다면 왜 보트를 피난처로 사용하지 않았으며, 왜 근처에서 야영한 흔적이 존재하지 않았을까? 난파당한 사람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만약 섬을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면 어떻게 배는 남겨둔 채로 탈출한 것일까? 사실 이 배의 주인들은 죽지 않았다. 1958년 10월 22일 조류 연구를 위해 소련의 포경선 슬라바-9호(Slava-9)가 부베 섬을 방문하였고 슬라바-9호의 10명의 탐험대들은 구명보트를 타고 섬에 입도하였으나 악천후로 인해 섬에서 고립되었는데 사흘 후 슬라바-9호에 있던 Mi-1MG 헬리콥터로 구조된다. 헬기로 구조될 때 보트를 버리는 것은 당연지사였고 그대로 보트만 섬에 남게 된 것이었다. 끝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강민호 선수 딸 강하이의 엉망진창 시구 체험
5월 25일 라팍에서는 강민호데이를 맞이해서 강민호 선수 딸 하이의 시구가 있었음! 마스코트들이랑 깜찍하게 인사도 잘하던 하이는 사람들이 많아지니 무서웠는지 울음을 터트림 ㅜ ㅜ 얼굴 보면 나같아도... 우는 하이 달래려고 재롱잔치 여는 못생긴 삼촌들 익숙한 얼굴들에 진정이 됐는지 아빠 품에서 대롱대롱 작은 손으로 하이파이브도 잘 했는데 정작 시구하려고 올라오니 더 많아진 사람들에 다시 울음을 터트림 ㅜ 아빠의 관심 돌리기로 다시 진정이 되나 했는데... 응원단장과... 눈이.... 마주쳐버린.... 하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ㅑ 왜 애를 ㅑ 울리세요 오열하는 하이와 머쓱한 단장님 서러웡 ㅠㅠ 공은 쳐다도 안 보고 아빠 유니폼만 쥐어뜯으면서 우는 중 영상 보면 진짜 강민호 뭐라고 하는지 하나도 안 들림ㅋㅋㅋㅋㅋㅋㅋ 하이는 열심히 우는데 아빠도 웃고 단장도 웃고 팬들도 웃고 있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 시구는 포수 자세로 아빠가 함 ㅋㅋㅋㅋㅋㅋ 코 흥 강민호 없는 강민호데이 강하이 없는 강하이시구는 이렇게 끝났습니다 마무리는 어제 올스타전 아빠 찾는 하이 💛 출처 너무 귀여워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이 많이 컸더라 삼성은 이한이준이도 데리고 시구를 해달라ㅋ
도핑 시스템의 헛점을 밝혀내보려고 일부러 약물을 복용한 사나이.jpg
브라이언 포겔은 중학생때부터 자전거에 흥미를 가지고  지금까지도 흥미를 잃지 않고 아마추어 자전거 경기를 꼬박꼬박 나가는 사람임 그러다가 500번도 넘는 약물 검사에서는 적발이 안되었으나  동료들의 고발로 적발 된 선수를 보고 약물 검사 시스템의 헛점이 이리 크다 느끼고 약물검사 시스템 뜯어고치게 할 다큐를 제작하기로 결심함  일단 가장 어려운 대회에 참가해서  첫번째 참가때는 약을 쓰지 않고  두번째 참가때는 약을 쓴 상태로 달림. 그리고 그 과정에서 지금 검사기관에서 쓰는 방식의 검사에서는 한번도 걸리지 않는다면? 실제 선수들은 돈을 더 들이면 얼마든지 속일수 있다는 뜻이 되니까 시스템을 다 갈아엎게 할수 있으리라. 투약 계획서는 모스크바 반도핑센터 연구소장 그리고리 로드첸코프가 도움을 줌  하루하루 성적이 향상되는 브라이언  물론 고통도 함께함  주사 투약법이다보니 다리에는 멍이 들고  엉덩이에 놔보니 피가 나고  그렇지만 다 견뎌내고  대회 전까지 모든게 계획대로 흘러감  모든 경기 능력은 향상 되었고  약물 검사에도 걸리지 않음 상위 10위권 안에도 들고 원하는 대로 흘러가는데... 그런데...그레고리는 왜 날 돕는걸까? 그레고리는 러시아의 국가 반도핑 연구소장인데. 나같은 사람을 적발하는게 일인데... 이 의문과 함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푸틴의 수배 목록 첫머리에 오른 러시아 과학자의 이야기를 다룬 2017년 다큐멘터리 이카로스 출처 방금 다 보고왔는데 충격... 꼭 보시길 넷플에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