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ibu
10,000+ Views

엄청 소식하는 박소현, 산다라박

원래는 바나나 한 개도 다 못 먹었다는 산다라박
아바라 하나 다 못 먹는 박소현


참고로 이 영상 찍은 사람은 김숙
도넛 저만큼 먹고 배부르다는 박소현
김밥 몇개 먹고 배부르다는 산다라박
다 먹은거라는 과자 상태
김숙이 방금 시킨거 같다고 하니
먹었다는 뼈 2개를 가리킴
(이 뼈 2개도 한조각에서 나온거라고 함)
김밥 4개 먹고 과식했다는 산다라박
맞은편에 앉아있던 박소현
뜯지도 않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나는 진짜 저정도로 한입먹고 배가 부르다는게
너무 신기해...
위장이 엄청 작은가...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난 김밥 다 먹어야하고 친킨은 반정도 먹어야 하는데 어떻게 저럴수가있지.. 살아있는게 신기하다
@kara6840 김밥에는 라면이 사랑입니다.
겨우 숨쉬는 에너지만 필요한가?‥🙄
나도 배가 작아서 소식하긴하는데… 저건 정말
저런사람이 많아지면 우리가 주문할때 1인분의 양이 작아집니다. 자 다들 더 많이 먹어서 먹으러가서 이게 왜 1인분이냐!!! 라고 자신있게 말합시다. ㅠㅠ 그래도 소식하는게 좋다고 하네요 이참에 나도 줄여볼까...
난 먹는 재미로 사는데 저분들 어쩌죠! 먹는 즐거움을 모르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봉준호 감독이 꼭 보라고 강추한 영화 35편
인디와이어에서 그동안 봉준호 감독이 강추한 영화들 35편을 새로 업데이트하여 정리하여 보도 --------------------------- 똑바로 살아라 (스파이크 리 감독) 행복한 라짜로 (앨리스 로르와커 감독) 펄프 픽션 (퀜튼 타란티노 감독) 아사코 1 & 2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아귀레, 신의 분노 (워너 허조그 감독) 400번의 구타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 나라야마 부시코 (기노시타 게이스케 감독) 존 말코비치 되기 (스파이크 존스 감독)  비정성시 (허우샤오센 감독)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화니와 알렉산더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 서바이벌 게임 (존 부어만 감독) 파고 (에단 형제 감독)  대탈주 (존 스터지스 감독)  하녀 (김기영 감독) 붉은 살의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이어도 (김기영 감독) 인생은 향기로워 (마이크 리 감독) 롤라 몽테스 (막스 오필스 감독)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감독)  지구에 떨어진 사나이 (니콜라스 로그 감독)  유전 (아리 에스터 감독)  내쉬빌 (로버트 알트만 감독)  사이코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성난 황소 (마틴 스콜세지 감독)  러시모어 (웨스 앤더슨 감독)  세컨드 (존 프랑켄하머 감독)  더 씽 (존 카펜터 감독)  다가올 세상 (윌리엄 카메론 멘지스 감독) 악의 손길 (오손 웰스 감독)  언컷 젬스 (사프디 형제 감독)  복수는 나의 것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공포의 보수 (앙리조르주 클루조 감독)  웬디와 루시 (켈리 라이카트 감독)  조디악 (데이빗 핀처 감독)  출처ㅣ익스트림 무비
갈증해소도 되고 영양도 있고,엄청난 선식 발견!
요즘 잠도 못자고 일만하고 몸을 너무 혹사시켰더니 입맛도 없고 수분이 빠져나갔는지 계속 목만 마르더라구요. 물을 마셔도 해결되지않는 갈증때문에 너무 귀찮고 괴로웠답니다.. 밥도 잘 챙겨먹지 않으니 눈밑이 떨리고 걸을 때 기운이 하나도 없는 거 있죠 ㅜㅜ 영양제는 구매해서 먹고있기는 한데 자꾸 까먹더라구요. 그래서 다른식으로 영양을 챙길 수 없을까 생각하다가 끼니랑 영양을 한번에 챙겨야겠다! 싶더라구요.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려구요 ㅎㅎ 제가 고민 끝에 고른 건 고르다선식에 새싹보리선식! 균형이 무너진 사람한테 좋다고 하더라구요 새싹보리 뿐만이아니라 현미,찰보리,보리 등이 다양하게 첨가 되어있어서 정말 영양균형이 무너진 분들에게 딱 인것 같았어요 요건 프리미엄 선식이라 이렇게 통에 예쁘게 담겨있네요 ㅎㅎ 용량은 500g으로 꽤 묵직해서 오래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새싹보리만 들어간게 아니라 각종 곡식이 들어가 있어서 그런지 고소한 냄새가 진동을 했어요. 스푼도 함께동봉 되어 와서 편하게 덜어서 타먹을 수 있겠더라구요. 가루 입자가 아주 고았어요 ㅎㅎ 보통 선식이라고하면 입자가 굵어서 목에 텁텁하고 까끌하게 남는데 이건 그렇지 않고 잘 넘어가더라구요. 그래서 더 소화가 원활하게 잘 되는 기분? 아침에 챙겨 먹기에도 부담스럽지 않고 부대끼지도 않았어요. 아침에 지하철타고 버스타고 이러는데 속이 부담스러우면 정말 괴롭잖아요. 함께 온 계량 스푼이에요 저 스푼으로 한스푼? 정도로 타먹었는데 저는 딱 좋더라구요. 근데 이건 취향에 따라서 농도 조절해서 드시면 되니까 정해져 있는 건 아니에요. 기호에 따라 꿀이나 설탕을 타먹어도 맛있더라구요 ㅎㅎ 약간 당떨어지고 허기질때 그렇게 먹으면 좋은 것 같아요. 구매하면 본품말고 이렇게 작은 샘플도 주시는데 다음에는 저 열매선식으로 사먹어봐야겠어요. 열매종류와 곡식들이 고루 들어가 있어서 저것도 굉장히 영양분이 풍부할 것 같더라구요 ㅎㅎ 확실히 먹고난 후 힘없는 거나 갈증 같은게 정말 개선이 많이 됬어요 또 체중!! 저녁에 뭐 먹기는 부담스러워서 허기 질 때 선식으로 끼니를 챙기고는 했는데 몸이 뭔가 가볍게? 느껴지면서 군살 정리도 된 것 같더라구요. 두 마리 토끼가 아니라 세마리 토끼를 잡아버린 셈이네요 ㅋㅋ 여러분들도 끼니 잘 챙겨드시고 고르다선식 한 번 드셔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