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서울 사람들이 하면 안되는 말

하여간 서울놈들 Ψ(ಠ皿ಠ) Ψ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수도권 살다가 내려온 10년차 포항러.. 친구뇬에게 포항항 보고 웃기다며 저에게 카톡을.... 제 답장 : 🙁
청양고추? 저거 ㄹㅇ 쒸익쒸익 근데 시골집 고추농사 지으심(머쓱)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의 삶
정말 이지... 요즘은 나에게 이득이 있어야만 오른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고있습니다. 자신은 하지않으면서 그저 자신에게 챙겨진 밥상만을 고집하는.... 이제 내가 나를이 아닌 우리를 생각하고 우리를 위해 준비하는 생각하는 그런 삶으로 거듭나아봅시다. 우리의 삶도 내가 먼저 힘써봅시다 독립3.1운동 100년이 되엇네요 그일에 힘써준 많은 이들은 내가 아니고 우리였겠죠... 또 나라 였겠죠 그들의 희생이 지금 우리의 이기주의를 만들기 위함이엇는지... 궁금해집니다. 오늘 문득 난 뭘 위해 살까를 고민하다 자신에게 이득이없는데도 결코 편아하지않는데도 죽음을 선택하면서도 당연하게 생각해준 이들이 떠올랐습니다.... "선생님, 제 나이 이제 서른 하나입니다.  앞으로 서른 한 해를 더 산다 해도 지금보다 더 나은 재미가 없을 것입니다.  인생의 목적이 쾌락이라면 지난 31년동안 쾌락이란 것을 모두 맛보았습니다.  이제부터 영원한 쾌락을 위해 목숨을 바칠 각오로 상해로 온 것입니다.  저로 하여금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성업을 완수하게 해주십시오." -김구 선생과의 면담에서 이봉창 의사가 밝힌 각오 - 요렇게는 못살아도 .... 올 한해 만큼은반듯하게 살아봅시다!!! #독립 #김구 #이봉창 #애국 #삶 #난무엇?
술 항아리 채우기
옛날 어느 부자가 자신의 하인들을 한 곳에 불러 모았습니다. 하인들이 모인 자리에는 커다란 항아리가 놓여 있었습니다. 부자는 하인들에게 금화 한 닢과 작은 술 단지를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곧 큰 잔치를 여는데 그동안 맛보지 못했던 특별한 포도주를 연회에서 내놓고 싶다. 그러니 너희들은 내가 준 금화로 각자 다른 포도주를 한 단지씩 사 와서 이 큰 항아리에 한데 섞어 두도록 해라. 여러 가지 포도주를 섞으면 어떤 맛이 날지 매우 궁금하구나.” 하인들은 각자 포도주를 구하러 떠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인은 주인에게 받은 금화를 자신이 챙기고 자신의 술 단지에는 물을 채워 슬그머니 큰 항아리에 부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큰 항아리에 물이 조금 섞인 걸 누가 알겠어. 이 금화는 내가 써야겠다.’ 잔치가 열린 날 부자는 포도주를 사러 보낸 하인들을 모아 두고 말했습니다. “오늘의 잔치는 그동안 고생한 너희들을 위한 잔치다. 오늘 하루는 너희가 사 온 술을 마음껏 마시며 즐기기를 바란다.” 그리고 큰 항아리에 담긴 포도주를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술을 받은 하인들은 모두 깜짝 놀랐습니다. 그들이 술잔에 받은 것은 전부 맹물이었습니다. 하인들은 모두 나 하나쯤이야 하고 생각하고, 금화를 빼돌리고 물을 가져왔던 것입니다. 결국, 하인들은 빼돌린 금화를 도로 빼앗기고 잔치 내내 맹물만 마시고 있어야 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회란 공동체에 속한 일원입니다. 그러나 간혹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행동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행동은 당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중요한 사람인지도 잊게 만들어 버립니다. # 오늘의 명언 교묘하게 속이는 것보다는 서투르더라도 성실한 것이 좋다. – 한비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공동체#속임수#나하나쯤#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