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돌고래가 인간에게 전한 메세지.jpg
돌고래와 교류하는 시도는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초반 6년간은 초음파 해석을 맨 먼저 고려하였으나, 초음파 해석방식은 한마디로 초고난이도의 방식이며 추후 기술발전에 따라서 향상될것으로 드러났다. 그래서 아직은 초음파 직통역은 아주 제한적일수밖에 없다. 알고보니 더 쉬운방법은 돌고래에게 문자를 가르쳐서. 자판으로 서로의 문법을 교류하는 방법이 사용되었다. 돌고래에게 문자와 각종 메세지를 가르친 그 결과. (그림그리는 돌고래, 태국의 코끼리가 그리는 지시성 그림이 아니라 자신이 배운 문자를 스스로 적고 있는 작업이다.) 인간이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자신만의 싸인을 문자로 부탁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미국 네셔널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자신의 의사를 키보드로 타이핑하는 동영상. 놀라운점은 촬영자가 서있는 유리창이 밖에서 안으로 볼수 없는 거울이라는 것이며 모니터가 달려있는 방향이라는점이다. 한마디로 모니터에 제대로 문자가 타이핑 되었는지 확인하려고 고개를 돌린다는 것... 교류한지 초반 영상이라 아직은 서툴지만 지금은 많이 진보되었을것이다. 최근 인지과학자인 다이아나 라이스(Diana Reiss)는 돌고래와 소통하기 위해 휘파람이나 이상한 동작대신에 물속에서 키보드와 심벌을 넣어주고 실험을 했다. 그리고 돌고래들에게 이 키보드를 통해 요구하는 행동을 가르쳤는데 그들의 요구사항이 문자로 전달되는 전율적인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수중키보드 연구는 세계 여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이때 돌고래의 요구사항은 어느순간까지 단순했지만 그중 제일 의미있는 메세지가 과학자들에게 전달되었다. 키보드라는게 초보적인 기구이기도 했고 소통의 한계가 있어 상당히 서툰내용이었지만 의미를 바로잡은 진짜 내용은 바로 "당신들(인간)의 정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였다... 출처
봉준호 감독이 꼭 보라고 강추한 영화 35편
인디와이어에서 그동안 봉준호 감독이 강추한 영화들 35편을 새로 업데이트하여 정리하여 보도 --------------------------- 똑바로 살아라 (스파이크 리 감독) 행복한 라짜로 (앨리스 로르와커 감독) 펄프 픽션 (퀜튼 타란티노 감독) 아사코 1 & 2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아귀레, 신의 분노 (워너 허조그 감독) 400번의 구타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 나라야마 부시코 (기노시타 게이스케 감독) 존 말코비치 되기 (스파이크 존스 감독)  비정성시 (허우샤오센 감독)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화니와 알렉산더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 서바이벌 게임 (존 부어만 감독) 파고 (에단 형제 감독)  대탈주 (존 스터지스 감독)  하녀 (김기영 감독) 붉은 살의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이어도 (김기영 감독) 인생은 향기로워 (마이크 리 감독) 롤라 몽테스 (막스 오필스 감독)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감독)  지구에 떨어진 사나이 (니콜라스 로그 감독)  유전 (아리 에스터 감독)  내쉬빌 (로버트 알트만 감독)  사이코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성난 황소 (마틴 스콜세지 감독)  러시모어 (웨스 앤더슨 감독)  세컨드 (존 프랑켄하머 감독)  더 씽 (존 카펜터 감독)  다가올 세상 (윌리엄 카메론 멘지스 감독) 악의 손길 (오손 웰스 감독)  언컷 젬스 (사프디 형제 감독)  복수는 나의 것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공포의 보수 (앙리조르주 클루조 감독)  웬디와 루시 (켈리 라이카트 감독)  조디악 (데이빗 핀처 감독)  출처ㅣ익스트림 무비
GOD의 식비가 억대가 나왔던 이유.txt
1. IMF로 회사가 어려워 연습생이었던 지오디를 산속 외진 연습실에 버림 방치한 2년 동안 회사 지원이 없던 상황에서 지오디는 옥수수서리를 하며 버팀 감동받은 사장님이 제왑을 프로듀서로 부름 2. 녹음실을 만들어줌 물난리 남 녹음실이 아예 물로 잠겨벌미 물을 퍼내는데 산사태가 일어남 또 진흙으로 가득 참 하늘이 우리 앨범 내지 말라나 보다... 그만하자.. 2년 고생하고 포기하려고 할 찰나였음 피부병도 생김. 근데 어찌저찌 어린이 영어테이프 만들던 녹음실에서 god 전설의 1집이 탄생함 3. 어머님께는 리더 박준형의 실화 그외에 짠내나는 일화가 넘침 본격 염전 그룹 대표적인 일화 - 새우깡죽 1달여전 다섯이 모여 뜯어 놓고 반만 먹고 남긴 새우깡 쇼파에 끼어있던 걸 손호영이 발견하고 즉석에서 멤버들이랑 냄비에 물넣고 소금 풀어서 새우깡 넣고 죽 해먹음 오랜만에 죽이라며 매우 행복해함 - 고추장국 냄비에 수돗물 반 받고 고추장 몇 숟갈 탁탁 털어서 끓임 그거랑 밥이랑 먹음 다들 배불러했음 - 움직이지마 밥먹고 김태우가 돌아다니면서 노래 부르니까 윤계상이 “움직이지마 배꺼져” 4. 먹을 것에 한이 맺힌 손호영과 윤계상이 1집으로 번 몇백 만원을 먹을 걸로 다 쓴거.. 등등 마무리는 지오디의 육아일기 첫화에 나온 지오디 숙소로 ㅋㅋㅋㅋ + 이후 식비제한 없는 조건으로 재계약했는데  6개월동안 식비가 2억나왔다는 박진영 이야기를 듣고 멤버들이 말이 되냐면서 영수증하나하나 계산해보니 2억이 맞았다함 ㅇㅇ 그이후로는 조금은 아껴먹었다고..  모야 ㄹㅇ 염전그룹 ㅠㅠㅠㅠㅠㅠㅠㅠ 짠내 오졌다..... 찾아보니까 일화들이 더 있는데 - 미국에서 god 숙소 온 쭈니형 친구 새우깡에 간장하고 물타서 죽처럼 해먹고 있었음, 나중에 멤버들도 해먹음, 그 분은 90kg였는데 60kg로 빠져서 감 - 육아일기 찍을 때 제작진이 삼겹살을 줬는데 먹을거에 미쳐서 삼겹살을 김치찌개에 몽땅 집어넣음 (진짜 엄청 많이 받았는데)... 그게 나중에 기름찌개가 됨 절대 남기지 않음 - 석가탄신일에는 주변 절에 가서 국수 공짜로 줘서 좋아했음 (쭈니형은 진짜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데...) - 산속 지하수로 씻었음, 그걸 물 끓여서 샤워함 - 펌프가 얼어서 물이 안나오면, 한시간을 걸어가면 병원이 나옴 그 화장실에서 샤워함 - 카센터에 가서 오천원 주고 샤워실좀 써도 되냐고 해서 샤워함 - 순풍산부인과로 돈 벌어왔던 쭈니형 그때 사온 과자를 매니저가 모르고 다 먹음 그걸 본 손호영 " 저새끼가 과자 다먹었어. 죽여버릴까?" - 찌개 아낀다고 좀 상한거 먹어서 배탈이 남 화장실에 물이 안내려가서 화장실이 너무 가고 싶은데 1시간을 뛰어서 병원 화장실에 뛰어감 - 육아일기 초기에는 진짜 쌩 그 상태로 찍어서 쌀도 없었음.. 그거 보고 팬들이 쌀이랑 음식 보내줌 재민이 먹이라고. 팬들이 키워줬다고 직접 이야기함. ㅊㅊ 디시+더쿠
화석 하나로 정보가 계속 나오는 공룡
프시타코사우루스 백악기 전기에 아시아 대륙 일대(중국, 몽골, 러시아, 태국)에서 서식했던 원시 각룡류 공룡으로 크기는 소~중형견만 한 초식동물 기본적으로 원시적인 형태를 띄는 초창기 각룡류인 데다가 광범위한 지역에서 화석이 발굴되며 종에 따라 두개골 형태의 변이가 심한 특징이 있고 연령대도 다양하게 발견되는 등 과거부터 나름 고생물학계에서 학술적으로 한 입지를 차지하는 공룡이었지만, 약 10년 전 한 화석의 출현으로 어마무시한 연구가 진행되었는데... 바로 SMF R 4970라는 화석이 발굴된 것이다 사진으로도 느껴지겠지만 보레알로펠타 모식종의 화석과 더불어 공룡 화석 전체를 통틀어서 최상급의 보존률을 자랑하는 화석으로, 미라화가 된 건 아니지만 그만큼의 경악스러운 보존 정도를 보여준다. 이제 이 화석으로 인해서 새로이 밝혀낸 사실을 알아보자 1. 조반목 공룡 중에서 최초로 깃털 발견 이전까지 용반목 수각류 분류군에서는 수많은 깃털 흔적이 발견되었으나 조반목 공룡은 깃털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위 화석으로 인해서 프시타코사우루스의 꼬리에 깃털이 달렸다는 것을 알아냈다. 정확한 의미의 깃털은 아니고 원시적인 형태의 단백질 구조물인 퀼(Quill)이긴 하나 이 또한 엄청난 성과 프시타코사우루스에게 퀼의 존재가 발견되면서 다른 각룡류들에게도 퀼을 붙여주는 복원도가 늘었고 몇년 후 조각류 헤테로돈토사우루스과에 속하는 티안유롱도 퀼의 존재가 발견되고 더 나아가 원시 조반류인 쿨린다드로메우스는 아예 솜털 형태의 털이 발견되는 등 과거 수각류에게 한정되었을 것이라고 추측하던 깃털 공룡의 종류가 사실 훨씬 많지 않았을까 하는 가능성을 열어준 뜻깊은 발견임 하지만 아쉽게도 며칠 전 후기 대형 각룡류는 퀼이 없었을 것이라는 논문이 나와서 털로 덥수룩한 파키리노사우루스의 복원도 등은 어긋난 가설이 됨 2. 피부 색깔 발견 2016년 시노사우롭테릭스와 안키오르니스 등의 색을 추출한 방법과 유사하게 프시타코사우루스도 피부 인상을 한 뒤 화석에 남아있는 멜라노좀을 주사현미경으로 하나하나 관찰하여 현생 생물의 그것과 비교하는 방법으로 색깔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발견된 색깔은 앞선 사진들에서 줄창 나온 것처럼 등 부분은 어두운 갈색, 배 부분은 밝은 갈색으로 밀림 등에서 살아남기 용이한 보호색을 가지고 있었고 이는 카운터쉐이딩이라는 위장술인데 오늘날의 고라니, 고등어, 매 등 육해공 전체에서 수많은 생물이 이 방식을 따르고 있다 3. 총배설강 발견 연구를 거듭한 끝에 2021년에는 공룡 중 최초로 총배설강의 존재가 확인되었다. 생식기와 같은 연조직들은 보존이 되기 극히 어려운데도 1억 년의 세월 동안 형태를 잘 보존했다는 사실이 신비롭다. 아쉽게도 성별까지 구분하는 것은 무리였으나 새보다는 악어에 가까운 형태를 하고 있었다고 함 총배설관이 난생을 하는 동물들이 으레 가지고 있는 배설기관과 생식기관의 역할을 같이 하는 기관 4. 배꼽 발견 가장 최근의 발견으로 22년 6월 7일에는 무려 배꼽의 흔적이 발견됐다. 포유류같이 탯줄이 달렸다는 뜻은 아니고 조류와 파충류에게 흔히 존재하는 난황과 연결되는 알끈이 달려있었던 흔적인데, 그간 추측의 영역이었다가 드디어 확실한 증거가 발견된 것 테크트리가 매우 다양한 석형류 특성상 이것도 종바종이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프시타코사우루스에게 발견되었으니 아마 각룡류에겐 존재했다고 봐도 무방할듯 함 잘 보존된 화석 하나만으로 이렇게 많은 연구 결과가 나와서 새로운 지식들이 생겨나는 게 참으로 고생물학계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는 공룡이다. 프시타코사우루스야 고맙다! 지구촌갤러리 ㅅㅇ,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