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라이트닝 케이블도 USB 타입C 스타일?

USB 3.0 프로모터 그룹이 지난 8월 12일 위아래 구분 없이 어느 방향이든 단자에 그냥 끼울 수 있는 USB 타입C(Type-C)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USB 타입C 형태를 지원하는 라이트닝(Lightning) 케이블 사진이 유출되어 눈길을 끈다. 사전 정보 유출로 유명한 소니 딕슨(Sonny Dickson( https://twitter.com/SonnyDickson ))이 USB 타입C 커넥터를 채택한 라이트닝 케이블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것. 지금까지 사용하던 USB는 단자 중 흰색 판이 한쪽으로 쏠려 있다. 하지만 바뀐 방식은 가운데로 위치를 옮겼다. 소니 딕슨이 올린 케이블이 정품인지 서드파티용인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소니 딕슨이 지금까지 올린 정보를 보면 타사 케이블보다는 애플 순정 제품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 케이블이 아이폰6 발표와 함께 함께 등장할지 여부도 알 수 없다. Reversible USB port on the new Lightning cables! pic.twitter.com/bhVKjK3xKl( http://t.co/bhVKjK3xKl ) — Sonny Dickson (@SonnyDickson) August 17, 2014( https://twitter.com/SonnyDickson/statuses/500837230491860992 ) 한편 아이폰6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아이폰6 관련 소식도 쏟아지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아이폰6이 탑재할 것으로 알려진 NFC 근거리 무선 통신 지원 칩이 NXP의 PN65V 시리즈가 될 것이라는 구체적인 내용도 나왔다. PN65 시리즈의 경우 안드로이드 계열에서도 삼성전자와 소니 등이 탑재하고 있다. 배터리 관련 소식도 심심찮게 보인다. 프랑스 IT매체인 노웨어엘스(Nowhereesle)는 4.7인치 아이폰6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며 배터리 용량 1,810mAh라고 표기된 배터리 사진을 공개했다. 다른 매체도 해당 용량 사진을 게재한 바 있어 아이폰6 4.7인치 모델의 배터리 용량이 1,810mAh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또 5.5인치 모델의 경우에는 정식 명칭이 아이폰6L(iPhone6L)이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고 배터리 용량은 2,915mAh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애플데일리(Apple Daily)가 공개한 내부 부품 사진에 따르면 배터리 사진에는 Z7229라는 스티커와 함께 2,915mAh라는 용량이 표기되어 있다. 이들 정보에 따르면 아이폰6은 4.7인치 1,810mAh, 5.5인치 2,915mAh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스마트물류 분야 유망기업 육성 및 신서비스 발굴 나서
- 스마트 물류분야 유망기업 육성 및 BI 발굴 위한 총 10개 과제 오는 5일까지 모집 - 사업화 자금 지원과 함께 기업진단, 사업화 멘토링, 강연 등 프로그램 지원 - 디지털 뉴딜 선도를 위한 스마트 물류 산업 성장 동력 확보 목표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은 스마트 물류분야 유망기업 및 비즈니스 아이디어 (이하 ‘BI’) 발굴을 위해 「2021 유망기업 육성 및 신서비스 발굴 사업」의 신규과제를 다음 달 5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 선도를 위한 ‘SW융합클러스터 2.0’ 단위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SW융합클러스터 2.0은 비즈니스 플랫폼을 중심으로 스마트 물류 분야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해 지역의 스마트 물류분야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총 10개사(이내)를 대상으로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고도화를 위한 사업비를 기업당 10백만원을 지원한다. 사업비는 비즈니스모델(BM) 개발 컨설팅, 지식재산권 확보비, 시제품/디자인 제작비 등의 항목에 사용할 수 있다. 사업 자금 지원 외에도 △기업별 1:1 경영진단, △신서비스 RFP 컨설팅, △사업화 멘토링 △물류 관련 강연·세미나 참가 등 기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맞춤 프로그램을 함께 지원한다. 특히, 물류 관련 연사 초청 강연에는 한진, 현대로지스틱스, 알리바바 등 국내외 주요 물류기업의 관련 연사를 초청할 계획이다. 또한 본 사업의 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면 차년도에 진행되는 지원금 1억원 상당의 상용화 사업 연계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수료기업의 경우 차년도 상용화 사업 지원 시 가산점이 받을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모집신청은 7월 5일까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제출 자료 양식을 다운받은 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부산 소재 물류·유통 관련분야 창업자 및 상기 관련분야와 연계 가능한 IT·SW기업, 디지털 혁신에 관심이 있는 물류 기업이면 모두 지원 가능하다. 물류 산업 범위는 생활·신선물류, 라스트마일, 해양, 육상, 항공, 보관, 관리 등 전 분야가 포함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은 “첨단기술이 집약된 스마트 물류산업이 부산의 대표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하겠다” 며,“이번 사업을 통해 유망기업들이 실질적인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산업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4일에는 금정구에 위치한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에서 유망기업 육성 및 신서비스 발굴 사업 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스마트물류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유망기업육성 #신서비스발굴 #SW융합클러스터2.0 #비즈니스플랫폼 #경영진단 #컨설팅 #멘토링 #강연 #세미나 #기업성장 #상용화사업 #연계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