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fit
1,000+ Views

남자의 여름 남친룩, 소개팅룩

안녕하세요 :)
오늘도 반가워요!

다가온 여름!
꾸민 듯 안꾸민 스타일의
남친룩, 소개팅룩 어떻게 입어야할까요?^^

남성복도 종류와 디자인, 컬러감이 다양해서
선택의 폭이 정말 넓어요!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멋을 더해보세요 :)


1. 반팔
2. 니트반팔
3. 반팔집업
4. 카라티
5. 체크니트
6. 반팔티셔츠
7. 베스트
8. 반팔셔츠
9. 긴팔셔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복이라 쓰고, K-패션이라 부른다
요즘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이 최근 중국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원조 논란’이 되고 있는거 다들 알지? 그래서 추석 기념 우리 한복의 역사와 전통에 대해서 소개하겠음!! 고구려 고분 쌍영총 벽화 – 주름치마와 저고리를 입은 고구려 여인 한복이 처음으로 기록에 등장한 것은 고구려의 벽화야 한푸&기모노 = 남방계 한복 = 북방계 삼국시대는 고구려,백제,신라,가야가 거의 같은 형태여서 큰 차이는 없어~! 그나마 큰 차이점이라고 하면 고구려는 왼쪽여밈, 백제는 오른쪽여밈. 백제시대 한복 백제는 외국과 교류가 활발했기 때문에 여러 국가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화려한 무늬장식이 많다고 함ㅋㅋ 통일신라 한복 신라는 통일신라 전/후로 나누어지는데 통일신라 이후부터는 중국 당나라의 영향을 많이 받았대~ 당나라 복식 당나라의 영향? 동화에 나오는 선녀들 옷하면 떠오르는 그 옷! 날개처럼 생긴 숄을 걸친 옷. (이게 당나라 복식인줄 처음안 1인…ㅋㅋㅋㅋ) 고려시대 한복 고려시대는 중국이 한푸가 한복의 원조라고 우기는 그 시기ㅎ 고려시대는 삼국+남북국+조선시대 스타일이 섞인 퓨전스타일이야~ 일부 중국인들은 “한복은 명나라가 고려에 전해 준 것이다” 라고 주장을 하고 있지..^^ 근데 그거알아? 오히려 거꾸로 명나라 초기에 ‘고려양’ 이라고 불리는 고려의 풍습과 복식이 유행이였고 명나라 복식들이 고려의 복식 영향을 많이 받았어^_^ 무슨말인지 알지? 결국 일부 중국인들이 말하는 ‘한푸가 원조다’ 이 말은 거.짓.말 이라는 거지. 조선시대 공주 비대면 한복 패션쇼, KOREA IN FASHION 조선시대 때의 한복은 임진왜란 이후부터 변하기 시작-> 지금 우리에게 익숙한 짧은 저고리의 한복으로 완성 조선시대 공주 비대면 한복 패션쇼, KOREA IN FASHION 올 해 조선시대 공주의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비대면 온라인 패션쇼인 KOREA IN FASHION를 진행했는데,, 와…보면서 감탄… 너무 예뻐.. (입틀막) 조선시대 공주라고 하니까 영화 덕혜옹주가 생각ㄴ… 현대의 한복하면 빼놓을 수 없는 그 들! 바로 BTS (방탄도령단) 방탄소년단 ‘IDOL’ 뮤직비디오 사실 그 들이 유명해지기 전까지 관심이 없었는데, 지금와서 보니까 BTS가 노래 ‘IDOL’에 우리의 가락인 추임새를 넣고, 한복을 입는 등 우리 전통문화를 살려서 음악하는 모습들이 너무 존경 그 자체. 성공하는 데엔 이유가 있다. 작년에 경복궁 앞에서 보여준 무대… 레전드 of 레전드.. 방탄의 레전드 무대를 뽑는다고 하면 난 무조건 이거야. 방탄도령단도 마찬가지지만, 한류열풍의 주역인 블랙핑크 미모가 다했다.. (한복의 미모) 한복을 입고 찍은 이 뮤비(How You Like That)가 유튜브 3억 뷰가 넘었다면서..?- 국뽕이 차오른다..!!!! 사실 한류스타들이 한복이나 우리나라 전통을 살리려는 노력들에 대해서 우리나라 대중들은 큰 관심이 없었지만, 방탄도령단과 블랙핑크로 인해 요즘 많은 관심이 생기고 있는 것 같음ㅋㅋ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전에..) 우리 전통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자!
현실 데일리룩 놓치면 스튜핏!
안녕. 빙글형누나들? 빙글의 쇼핑전도사를 꿈꾸는 에형이다. 오늘도 빙글러들에게 강추하는 브랜드 핫딜과 함께 찾아왔다. 데일리 스트릿패션으로 남녀노소 어울리는 '울프엔더' 상품을 가지고 왔다. 정말 편하게 입고 다닐 수 있는 현실 데일리룩을 추천할테니 일단 구경부터 하고 가자. 1. 무지 맨투맨&후드 가을, 겨울에는 뭐니뭐니해도 편하게 입기 좋은 맨투맨&후드티가 최고! 무지 맨투맨&후드는 캐주얼 외에도 클래식, 심플 등의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1+1+1+1] 맨투맨과 후드티를 같이 구매할 수 있으며, 거기에 에코백과 티셔츠까지!! 가격이 얼마냐고?!! 바로 38,800원!! 이라면 믿어지는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핫딜이니 이것이야말로 슈퍼구뤠잇! 색상 : 블랙/그레이/네이비/베이지/핑크 151,900원 > 38,800원 (7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220&clickmedia=event 가격 : 59,000원 > 26,900원 (5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6&clickmedia=event 69,000원 > 27,900원 (60%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7&clickmedia=event 2. 로고 후드티 울프엔더 로고를 패치자수로 제작하여 앞부분에 심플한 포인트를 주었다. 색상 : 블랙/카키/머스타드/그레이 69,000원 > 36,900원 (47%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5&clickmedia=event 3. 배색 아노락 맨투맨 앞쪽에는 욜로 자수가 들어가 있어서 심심하지 않고 안정함 있어 보인다. 아노락 집업으로 포인트를 주었으며, 배색 컬러 또한 매력적이다. 색상 : 그레이/그린/머스타드 69,000원 > 36,900원 (47%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1&clickmedia=event 4. 타탄체크 후드남방 고급스러운 글렌체크 패턴에 후드가 있어 좀 더 스타일리쉬 하게 활용 할 수 있다. 69,000원 > 38,900원 (4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86&clickmedia=event 6. 청자켓 레트로 감성이 묻어나는 심플한 디테일의 데님 자켓. 149,000원 >82.900원 (4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77&clickmedia=event 6. MA-1 자켓 테이핑 디테일이 특징인 깔끔한 MA-1 항공 자켓. 간절기에 활용하기 좋은 아우터이며, 소장해두면 두고두고 유행없이 활용할만한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색상 : 화이트/카키/블랙 89,000원 > 45,900원 (48%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84&clickmedia=event 트렌디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입어도 예쁘고 실용성이 좋은 브랜드! 울.프.엔.더. 더 다양한 상품을 보고 싶다면 얼렁 ㄱㄱ!! http://attive.kr/m/att_event_view.asp?uid=932&clickmedia=event
터키는 튀르키예!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는 어떻게 표기?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니아 침략 이후 각 언론 매체가 우크라이나 측의 요청을 받아 그동안 러시아 식으로 부르던 지명을 우크라이나 현지 발음으로 고쳐 부르기 시작했지요.  그래서 우크라이나 수도 표기가 ‘키예프’ 대신에 ‘키이우’로 변경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경우, 아직 우크라이나어 표기법 원칙이 없다 보니 러시아어를 기준으로 표현해오다가, 이번 침략 전쟁을 통해 현지 발음대로 일단 일부 지명 표기만 바꾼 것인데, 당초 우크라이나 대사관에서는 ‘크이우’가 더 유사한 표기라고 했는데 왜 ‘키이우’라고 했는지 모르겠네요.  우크라이나 지명 표기에 대해서는 더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외국 어느 나라에서 우리나라 지명을 표기하는데 한국어 표기법이 아직 없다고 옆나라 일본어 표기를 적용해 ‘한국’을 일본어 발음인 ‘간고꾸’라고 표기하고 부른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이건 우크라이나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실제로 외국어 표기 원칙시 표기의 일관성을 위해 파열음 표기에 된소리는 쓰지 않는 것이 원칙이어서, 과거에는 국제영화제로 유명한 프랑스 남부 도시를 ‘깐느’라 주로 표기하다가 이제는 ‘칸’으로 쓰고는 있지만, 현지 발음상 ‘깐느’가 더 유사하긴 해요. 반면 태국의 유명 관광지 ‘푸켓’은 동남아 해일 사태 이후 동남아 발음 특성이 반영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생기자 현지 발음에 맞게 ‘푸껫’을 허용하긴 했는데, 여전히 남부 유럽어(이탈리아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의 된소리 표기는 또 허용이 안 되는 상황이에요. 또한 ㅈ, ㅊ 다음에는 ‘ㅑ, ㅕ, ㅛ, ㅠ’ 이중모음을 쓸 수 없게 규정을 바꿔서 ‘주스’, ‘레이저’, ‘텔레비전’으로 표기해야 합니다. 이처럼 외국어 표기에 대해 된소리 불가, 이중모음 불가 등 실제 발음과 동떨어진 규칙을 정하니, 해당 외국어 학자들로서는 납득하기 어려운 거죠.  왜 ‘이탈리아’는 되고 ‘이딸리아’는 안 되는지요?  ‘달러’라고 쓰면서도 [딸라]라고 발음하는 현실에서요.  세상의 거의 모든 소리를 담을 수 있는 한글을 가지고, 영 엉뚱한 표기를 하게 강제하는 것이니까요. 반면 일본어에 대해서는 또 지나치게 전문가 관점으로 접근해 정작 토요타 자동차 회사는 한국 내 법인명으로 ‘토요타, TOYOTA’라고 쓰는데, 우리나라의 일본어 표기법에서는 ‘と’ 가 단어 첫 초성 발음에서 '도' 에 가깝게 들린다며 ‘도요타’로 표기하도록 하고 있어요. 그러면서도 오랫동안 써온 관용적 표기라고 해서 white shirts는 ‘와이트 셔츠’가 아니라 ‘화이트 셔츠'를 인정하고, 격한 소리와 된소리가 많아지면 사회가 각박해진다며 ‘까스, 뻐스, 땜, 써비스’는 안 된다면서도 ‘껌’은 오랫동안 사람들이 발음해왔기에 허용하고, 그래서 결국 ‘짜장면’도 ‘자장면’과 함께 2011년에 복수 표준어로 인정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그런 논리라면, ‘코’도 예전처럼 ‘고’라고 쓰라고 하고, 일본에서 유래된 ‘짬뽕’은 ‘잠봉’으로 순화시켜줘야 하는거 아닙니까? 게다가 국가나 지명은 더 혼란스러운 것이, 예전 구한말부터 쓰던 서구 국가 명칭 중 다수는 여전히 중국이나 일본식 표현을 따라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으로 쓰고 있어 해당 국가 사람들이 보기에는 당혹스러울 거예요.  반면에 불란서는 프랑스, 서반아는 스페인, 노서아는 러시아, 토이기는 터키(최근, 터키는 자국명을 ‘튀르키예’로 바꾸기로 결정했죠. 자기네 국가는 칠면조가 아니라면서…….)로 그 나라 발음 비슷하게 바꿔줬으니, 이 역시 기준이 뭐냐는 거죠. 또한 비영어권 국가 명칭을 영어 발음 위주로 표기하다 보니 스페인어 발음으로 ‘메히코’임에도 ‘멕시코', 현지 발음으로는 ‘로므니아’에 가까운데 ‘루마니아’, 해당 국가에서는 ‘에스파냐’라고 부르는 데도 영국, 미국에서 여전히 옛날 국호로 부른다며 ‘스페인’으로 표기하고 있지요.  정작 ‘아르헨티나’는 영미권에선 ‘알젠티나’라고 하는데, 제대로 된 스페인어 발음으로 표기해주고 있고, 포르투갈과 브라질 간 발음 차이는 또 잘 반영해주고 있네요.  그러니 각국 대사관에 어떻게 표기해주는 것이 맞는지 일괄적으로 문의해서,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표기해 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됩니다. 출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우리말 우리글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