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ebii
5,000+ Views

선배한테 기타 빌린 후배가 한 짓.jpg

조니 마 : 

내 이름은 조니 마. 
영국의 레전드 밴드 더 스미스의 기타리스트지. 

오늘은 동생이 추천해줘서 오아시스라는 뉴비 밴드의 공연을 보러 왔어.

노엘 갤러거 : 

(한 곡 끝나면 기타 튜닝하느라 한 세월)

얘네 노래는 나름 괜찮은데 
한 곡 끝나면 다음 곡 나올 때까지 튜닝하느라 시간 다 날리네 

기타가 한 대 더 있다면 저렇게 오래 튜닝 안 해도 될 텐데

..형님 같은 성공한 뮤지션은 기타가 한 100대 정도는 되겠지만 
저는 가난해서 이거 하나밖에 없어요 

(갤러거 형제는 음악으로 성공하기 전에는 찢어지게 가난했음)

그래? 그럼 내가 기타를 하나 빌려주도록 하지

음, 빌려주겠다고 해놓고서 싸구려를 주면 선배로서 체면이 안 서지 

어디 보자... 내가 피트 타운젠드 선생님에게 받은 1960년산 깁슨 레스폴이 있군 ㅋㅋㅋ 
이걸 받으면 놀라서 기절하겠지?

참고 )
피트 타운젠드 : 더 후의 리더, 레전드 기타리스트

?!??!?!???! 
(노엘이 말도 못 하고 놀라는 희귀한 장면)

ㄱㅊㄱㅊ 집에 기타 100대 정돈 있어서 괜찮음
잘 쓰셈

개쩌는 기타를 들고 있으니 
노래가... 노래가 술술 나온다...!!

그 개쩌는 깁슨 레스폴은 그 이후 노엘의 메인 기타가 되었고 
그렇게 해서 나온 게 오아시스 초기 명곡 Live Forever

음... 애지중지하는 게 마치 저 기타와 사랑에라도 빠진 듯하구먼;; 
저렇게 좋아하면 돌려달라고 말을 못 꺼내겠는데.. 

그냥 준 셈 쳐야겠다

(몇 달 뒤)

전화가 왔네? 

네... 오아시스 전국 투어 도중에 노엘이 관객이랑 싸우다가
내가 빌려준 깁슨 레스폴을 관객 머리에 휘둘러서 부숴먹었다고요? 
그거 참 안됐군요... 근데요? 

...하나 더 빌려달라고요? 

알겠음 ㅠㅠ

쓰읍... 호구 잡힌 기분인데 
그런 개쩌는 기타를 잡고 노래를 불러봤으니 
평범한 기타로는 만족을 못 하겠지? 

어디... 내가 The Queen is Dead 앨범을 만들 때 쓰던 블랙 레스폴이 있군

이거 빌려줘야겠다

참고 
The Queen is Dead 
스미스가 만든 레전드 앨범

편지도 한 통 써서 보내야지

『노엘, 이거는 전에 준 것보다 좀 무거우니까
제대로 휘두르면 그 씹새끼를 골로 보낼 수 있을 거임ㅋㅋ』

그 성격 개 같은 노엘도 차마 이 기타만큼은 관객 골통 부수는데 쓰지 못하겠던지 
나중에 5집 녹음할 때 스튜디오에서 돌려드렸다고 함

펨코펌

아따 성님 화끈하시구먼유ㅎ
Comment
Suggested
Recent
반전을 기대했는데...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체질상 마른이들은 헬스 & 전문 트레이너 붙어도 안찜
안먹어서 안찌는타입이 있고, 먹어도먹어도 안찌다가, 헬스하며 식단관리해서 찌는 타입도 있는가하면, 별 지랄을 다해도 안찌는 선천적 말라깽이들이 있음. 첫번째 사진은 쳇 홈그렌이라는 이번 NBA 드래프트 2순위 선수입니다. 이 선수는 213cm의 키에 몸무게가 88킬로에요. 너무 잘하지만 너무 말라서 고민인 선수. 자신도 NBA에서 더욱 적합한 신체를 만들기 위해 살찌려고 엄청난 노력을 해봤지만, 살이 붙지 않아서 살찌는거 포기함. 이정도 대학 초특급 유망주는 전문가가 따라붙지만 안되는건 안되는거임. 두번째 사진은 브랜든 잉그렘이라는 선수고, 이미 베테랑에 팀내 에이스. 역시 NBA에 들어와서 너무 말라깽이라 리그에 맞도록 신체를 키우려고 갖은노력을 했지만 살이 찌지 않음. 이 선수는 1년 연봉 300억이 넘고, 1년에 최소 수억에서 십억단위로 몸관리함. 미국내 최고급 개인트레이너에 엄청난 식단조절에 비시즌 벌크업에만 매진하는데도 안찜. 그나마 지금 많이 찐건데도 203cm에 86킬로. 딴지펌 저런 사람들한테 뭐 고칼로리 소스 한바가지 튀기고 달고 이런거 먹어라 하는 거 진짜 무식; 찌긴 찌는데 그럼 건강 와르르멘션되는 건데 그렇게 찌워서 뭐함 사람들이 마른 사람들한테 막말 은근 쉽게 많이 하는듯
도핑 시스템의 헛점을 밝혀내보려고 일부러 약물을 복용한 사나이.jpg
브라이언 포겔은 중학생때부터 자전거에 흥미를 가지고  지금까지도 흥미를 잃지 않고 아마추어 자전거 경기를 꼬박꼬박 나가는 사람임 그러다가 500번도 넘는 약물 검사에서는 적발이 안되었으나  동료들의 고발로 적발 된 선수를 보고 약물 검사 시스템의 헛점이 이리 크다 느끼고 약물검사 시스템 뜯어고치게 할 다큐를 제작하기로 결심함  일단 가장 어려운 대회에 참가해서  첫번째 참가때는 약을 쓰지 않고  두번째 참가때는 약을 쓴 상태로 달림. 그리고 그 과정에서 지금 검사기관에서 쓰는 방식의 검사에서는 한번도 걸리지 않는다면? 실제 선수들은 돈을 더 들이면 얼마든지 속일수 있다는 뜻이 되니까 시스템을 다 갈아엎게 할수 있으리라. 투약 계획서는 모스크바 반도핑센터 연구소장 그리고리 로드첸코프가 도움을 줌  하루하루 성적이 향상되는 브라이언  물론 고통도 함께함  주사 투약법이다보니 다리에는 멍이 들고  엉덩이에 놔보니 피가 나고  그렇지만 다 견뎌내고  대회 전까지 모든게 계획대로 흘러감  모든 경기 능력은 향상 되었고  약물 검사에도 걸리지 않음 상위 10위권 안에도 들고 원하는 대로 흘러가는데... 그런데...그레고리는 왜 날 돕는걸까? 그레고리는 러시아의 국가 반도핑 연구소장인데. 나같은 사람을 적발하는게 일인데... 이 의문과 함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푸틴의 수배 목록 첫머리에 오른 러시아 과학자의 이야기를 다룬 2017년 다큐멘터리 이카로스 출처 방금 다 보고왔는데 충격... 꼭 보시길 넷플에 있어요!
요즘 2030 남성들이 은근 많이 걸리는 질병.jpg
통풍 40대 이후 발병율이 높긴하지만 해마다 2030 남성 환자수가 가파르게 증가 특히 20대 후반 ~ 30대 초중반 이 연령대 발병율은 우려할 정도로 치솟는 중 20대 증가율이 60%가 넘는데 그 중 20대 후반이 상당수를 차지 그래서 의사들이 이 연령대 남성들의 경우 병원에서 검진시 요산수치 꼭 체크 하라고 당부 원인은 과도한 단백질 섭취나 음주, 비만 등 특히 비만은 만병의 근원인지라 당뇨, 고혈압, 통풍이 동시에 오는 경우도 있음 비만체형의 남성들은 물론이고 근육질 남성들도 많이 걸린다고함 아이돌, 배우, 운동선수, 보디빌더, 스포츠 모델등도 통풍 환자가 많은 걸로 알려짐 뭐 대다수는 절대 안 그러겠지만 일부 극소수 내가 이래서 몸 안 만들어 이런 사람들 있을까봐 말하지만 적절한 단백질 섭취와 운동은 몸매관리는 물론 건강한 삶에 매우 중요함 다만 과도한 고단백 섭취가 문제라는거 마른 사람이 갑자기 몸 불리면서 만들려고 무리하다 통풍와서 고생하는 경우도 많음 암튼 병원에서 요산수치 체크하는게 중요하고 요산수치가 높단 결과가 나오면 비만인 경우 체중감량하는게 좋고 비만이 아닌 경우에도 단백질이나 알콜 (특히 맥주) 섭취를 줄이고 특히 물을 많이 마실 것을 권고함 소변을 통해 요산배출이 이뤄지므로 혹시나 걱정되는 사람들은 물 많이 마시길 그리고 요산수치가 정상이여도 신장수치가 안좋아도 걸릴 수 있으니 시간날때 꼭 피검사, 소변검사 한번씩 하는게 좋음 동네 내과에서 2~3만원이면 검사 다 받으니 돈 아깝다 생각말고 6개월 아니 적어도 1년에 한번이라도 검사받아보길 신장, 간 이런 부위는 망가지면 답이 없음 출처 : 뽐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