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영부인이니까 1억 넘는 목걸이 할수도 있다고 치자...
근데 김정숙여사 브로치 가지고 개짖는 소리 내던 조선일보는 뭐하고 자빠졌나 몰라..

민생 경제가 개판인데, 돋보이는데는 성공 하신듯..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힐튼호텔에 못생긴게 돈지랄만 하는 패리스 힐튼이 있다면 라마다르네상스에는 라마다 줄리가 있다
돼지목에 진주목걸이‥ 아니 쓰레기더미에 버려진 보석.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김건희가 1억짜리 목걸이를 했든 10억짜리 발찌를 했든 국민의 삶에는 아무 영향이 없습니다. 그야말로 가십입니다. 그럼에도 한국 사회에서는 이 가십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그 어떤 아젠다보다 강력하게 작동하여 나라 전체의 기운을 바꾸기도 합니다. 온 언론이 가십을 도배하여 세상에 둘도 없는 일인 듯이 만들기 때문입니다. 10만원 정도 하는 김정숙의 브로치를 2억짜리라며 언론은 도배를 하였고 이에 맞물려 청와대 특활비를 공개하라는 뉴스가 온 언론에 도배된 적이 있습니다. 겨우 석달 전 일입니다. 윤석열이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공정한 사회를 열망하는 시민의 힘이 컸습니다. 저도 공정한 세상을 늘 꿈꿉니다. 이제 공정하게, 김건희의 1억짜리 목걸이에 대해 언론이 도배를 해야 합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실 특활비 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도배해야 합니다. 시민단체는 윤석열과 대통령실을 상대로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소송을 걸어야 합니다. 대한민국이 옛날 시골 우물가 같습니다. 온갖 잡스런 가십으로 소란합니다. 바로잡으려고 하면 오히려 더 죽입니다. 이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함께 떠들 뿐입니다. 우물가에 김건희 1억짜리 목걸리가 던져졌습니다. 10만원짜리 김정숙 브로치에 광분했던 여러분이 공정하게 이 문제에 대해서도 나서주어야 합니다. 기대합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pfbid02Mm82jW77Kwp7Q2ZqafgQdsb6oMqG31BNYuuD4hpAk5x6pKhZBxcvGftK5Nej7Hvpl&id=100006167859035
(no title)
[신문고] 폭력과 단죄...아베 죽음에 대한 단상, 애도가 자유라면 비판도 자유다. ■ "아베신조''란 인물? 일본의 "아베신조" 라는 인간이 어떤 인간인지 꼭 한번 읽어보세요. ■ 그놈의 할배는 "아베노부스키" 이며 일제강점기 마지막 총독이고 ■ 그놈의 외할배는 "기시노부스케"이고 만주국 건설과 대동아 정책의 중추적 역활을 한 인물입니다. 그 패륜적 반인간적 손자가 "아베"임을 감안할 때, 이는 그 당시 역사를 "수평이동"시켜 놓은 것 처럼 "아베 신조"가 수상으로 있을 때 한일관계가 가장 악화되었으며, 그놈은 틈만 있으면 군국주의 부활을 획책한 인물입니다. 한국인이면 누구나 깊이 새기고 잊어서는 안될 악질중의 악질입니다. 소름끼쳤던 마지막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친손자가 바로 어제 저격당한 ''아베 신조 (安倍晋三)''라는 것을 생각하니 역사는 언제나 우리 대한민국 편에서 응원하고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다시한번 그놈의 족보를 살펴보면 그놈 할배놈은 1875년 일본 이시카화현(石川縣에서 태어났으며, 이름은 "아베노부유키(阿部信行)" 이고, 1944년 7월 24일에 일본의 제10대 조선총독으로 부임해 우리나라 일제강점기 마지막 시기에 조선총독을 지냈던 놈임을 명심하십시요. 그는 1897년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마치고 육군참모본부 총무부장·군무국장을 거쳐 1929년엔 육군차관에 임명 됩니다 1939년에 일본의 제 36대 수상이 되었지만 4개월여 만에 총사퇴 하였습니다 이후 여러 직을 거치다가 1944년 제10대 마지막 조선총독으로 취임하여 전쟁물자를 지원하기 위해 인력과 물자를 일본으로 착취해 갔습니다. 조선총독으로 부임 후 전쟁 수행을 위한 물적·인적 자원 수탈에 총력을 기울인 놈입니다. 징병·징용 및 근로보국대의 기피자를 마구잡이로 색출했으며, 심지어는 여자정신대 근무령을 공포해, 만 12세 이상 40세 미만 여성에게 정신근무령서를 발부했고, 이에 불응시는 국가총동원법에 의해 징역형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이 자는 미국이 우리나라에 들어오자 총독부에서 마지막으로 항복문서에 서명하고 대한민국을 떠나게 되는데 그때 이 자가 남긴 유명한 망언이 있습니다 그 당시 그놈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패했지만 조선은 승리한 것이 아니다. 장담하건데, 조선민이 제 정신을 차리고 찬란하고 위대했던 옛 조선의 영광을 되찾으려면 100년 이라는 세월이 훨씬 더 걸릴 것이다 우리 일본은 조선민에게 총과 대포보다 무서운 식민교육을 심어 놓았다. 결국은 서로 이간질하며 노예적 삶을 살 것이다. 보라! 실로 조선은 위대했고 찬란했지만 현재 조선은 결국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할 것이다. 그리고 나 "아베노부유키"는 다시 돌아온다. 요렇게 마지막 망언을 남기고 떠날때 그놈의 나이는 78세 때 입니다. 한편으론 어이가 없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론 무섭기까지 합니다. 아베 총독은 일본 육군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독일 유학을 다녀와 군 중앙부 주요보직을 거쳐 1933년에 육군대장, 1939년엔 일본 내각 총리가 됐습니다. 비록 4개월이었지만 일본 총리를 지낸 그는 1944년 마지막 조선총독에 임명돼 조선인에 대한 식민지 교육을 더 철저히 자행 했습니다. 그리고 일본 주둔 미군 맥아더사령부가 광복 직후인 1945년 12월 11일 아베를 심문할 때 그는 일본 식민정책은 한국인에게 이득이 되는 정책이었다. 조선인은 아직도 자신을 다스릴 능력이 없기 때문에 독립된 정부 형태가 되면 당파싸움으로 다시 붕괴할 것이라며 남북공동정부 수립을 적극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베의 사돈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91세 1896~1987)" 그는 만주국을 건설하며 일본이 아시아를 지배하려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이 과정에서 철저하게 중국인과 조선인의 항일투쟁을 무력화 시켰습니다. 어제 저격당한 ''아베 신조'' 놈은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두 사람의 피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우리 민족의 가장 악질 웬수의 손자입니다. 이놈이 이렇게 저격당해 죽는 모습을 볼때 역사는 반드시 나쁜놈을 심판한다는 엄연한 사실을 실감하면서, 우리의 오늘의 현실을 냉엄하게 반성해야 겠습니다. 그때의 악몽이 요즘 우리 정치 사에 되살아 나는 듯 하는 예감은 나의 부질없는 생각일까요.. ★펌글★ http://m.shinmoongo.net/152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