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여자의 로망 男 슈트 스타일

남자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패션은 슈트가 아닐까. 쫙 빼입은 슈트패션은 여자의 로망이지만 정작 남자들에게 슈트는 불편하고 번거롭기만 하다. 특히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 슈트는 가혹한 형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가혹하지만 직장에 다니는 보통의 남자들은 슈트를 벗어날 수 없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처럼 어차피 입어야 한다면 최대한 멋지게 입자. ◆ 분위기 있는 클래식 스타일 사람을 만나는 일이 많아 격식을 갖춰야하거나 보수적인 회사에서 일하는 경우에는 정통 클래식 슈트 스타일을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여름이지만 셔츠만 입으면 어딘지 허전하고 덜 갖춰진 느낌이 들어 재킷까지 입는 경우가 흔하다. 이때 재킷을 진한 블루 계열로 입으면 한층 청량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클래식하고 트렌디한 느낌이 배가 된다. 팬츠는 재킷과 한 벌로 입는 것보다 다른 컬러로 매치하는 것이 시원하고 감각적으로 보일 수 있다. 타이는 차분한 컬러의 폭이 넓은 스타일이 무게감도 있으면서 상대방에게 신뢰감을 준다. 행커치프로 포인트를 주면 더욱 세련되고 스타일의 완성도까지 높일 수 있다. ◆ 자유로운 캐주얼 슈트룩 최근에는 젊은 기업들이 늘어나고 자유로운 회사분위기를 선호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옷차림도 캐주얼 슈트룩이 각광받고 있다. 캐주얼 슈트룩은 재킷 없이 셔츠와 팬츠를 매치하는 것이 보통이다. 셔츠는 린넨 혼방, 크리즈 등의 소재로 된 것을 선택하면 청량감이 높고 구김도 덜해 입기 편하다. 이너에 티셔츠를 입으면 땀 흡수에 도움이 돼 깔끔할 뿐만 아니라 한층 감각 있어 보인다. 하의는 워싱 없이 진한 컬러 진이나 화이트, 베이지, 스카이 블루 컬러 등의 깔끔한 면 팬츠가 적당히 캐주얼하면서도 격식도 차릴 수 있어 좋다. 슈즈는 구두보다 슬립온이나 로퍼처럼 가벼운 캐주얼화가 잘 어울린다. 스포츠투데이 스타일뉴스 최지영 기자 stnews@stnews.co.kr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옷차림으로 구분하는 건 존나 구식이야"
영블러드(yungblud) 라는 영국 가수를 소개합니다!!!!! 항상 시선강탈하는 핑!크! 양말과 진~~~한 스모키 화장을 하고 다녀서 펑크족 이미지로 각인되어있었는데 최근에는 치마도 자주 입고 다니시네여 크 역시 패션에는 성별이 없죠 ㅋㅋㅋㅋㅋㅋㅋ ㅇㅈㅇㅈ 공연중에도 빛나는 그의 각선미와 눈부신 핑크 양말!!!! 그의 패션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그의 인스타에 찾아가 악플을 다니 세상 쿨한 글을 업로드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칼맞고 싶냐고 물어봐 😊♥︎ 남들의 시선을 전혀 신경쓰지 않는 노빠꾸 영블러드! 멋진 것 같아요 ㅠㅠ 그렇다고 맨날 치마만 입고 다니는가?! 그렇지 않습니다ㅋㅋㅋㅋㅋㅋ 즈~언혀~!!!!! 펑크룩을 주로 입고 다니는 영블러드! 다양한 룩에 도전하지만 언제나 그의 발목은 핑크색으로 빛납니다 번쩍번쩍 💕 division is old fookin fashioned. 옷차림으로 구분하는 건 존나 구식이야. 혹시나 영블러드의 옷차림과 핑크핑크한 양말을 보고 그가 성소수자일 거라고 생각하시는 꽉!!!!!!!!!!!!!막힌 빙글러가 있을지 모르겠는데... (그거 편견인거 아시죠잉?) 위에 올렸던 영블러드의 인스타 글처럼 여자의 옷을 입고 여자를 흉내내고 싶어하는 남자가 아닌, 그냥 성별에 상관없이 내가 원하는! 입고싶은! 옷을 선택해서 입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 마지막으로 제가 요즘 자주 듣는 영블러드의 Original me (ft. dan reynolds of imagine dragons) 올리고 저는 짜지겠습니다 ^^7 아디오스!
오늘 발매되는 컨버스 x 골프 르 플레르 새 협업 2종
빼빼로데이에 사랑받는 방법 컨버스(CONVERSE)가 지속적인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와 새 협업을 선보인다. 먼저, 90년대 실루엣 그리고 BMX 바이크와 트레일 하이킹에 대한 애정에서 영감을 받은 하이라이트 모델 '지아노(Gianno)'는 컨버스의 스포츠웨어 헤리티지와 골프왕 특유의 장난기 많은 성격이 미묘하게 혼합되었다. 비스코티, 브라이트콩 코드, 빈티지 화이트 총 3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제품별로 독특한 컬러웨이와 하이 트랙션 러버 아웃솔, EVA 미드솔 그리고 신발 정면과 후면의 리플렉티브 디테일이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이어, 지아노와 함께 출시되는 ‘척 70셔닐’은 캔버스에 강렬한 블라썸 핑크 색조 그리고 펠트에 엠보싱으로 포인트를 준 플라워 모티브 패치가 눈여겨볼 만 하다. 컨버스 x 골프 르 플레르 ‘지아노’와 ‘척 70셔닐’은 바로 오늘부터 컨버스 공식 온라인스토어(converse.co.kr)와 컨버스 명동점, 카시나 1997, 10 꼬르소 꼬모 청담, 비이커 한남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각각 14만 9천원, 11만 5천원. 컨버스 명동 서울 중구 명동8길 16-1 카시나 1997  서울 강남구 언주로 164길 13 10 꼬르소 꼬모 청담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416 비이커 한남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41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