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idphoto
1,000+ Views

어른이 된다는 것은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면서 서로 상처 받지 않는 거리를 찾아내는 것 - 촬영 : http://instagram.com/photographer_pjh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로열 웨딩
세기의 러브 스토리 지난 19일, 영국 해리 왕자(Henry Charles Albert David Windsor)와 할리우드 배우 메건 마클(Meghan Markle)이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연상의 여인이자 이혼 경력, 흑인 혈통을 가진 미국 배우가 보수적인 영국 왕정의 왕자와 가약을 맺는다는 건 꽤나 파격적인 소식이었기 때문. 세기의 결혼식인 만큼 그녀의 웨딩드레스에도 단연 이목이 집중됐다. 앞서 진행한 약혼식으로 미루어 보아 랄프 앤 루소(Ralph & russo)이 유력한 듯했으나, 브랜드 최초의 여성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Clare Waight Keller)가 직접 제작한 지방시(Givenchy)의 드레스를 선택했다. 순백의 미가 돋보이던 웨딩드레스는 보트넥 라인과 군더더기 없는 매끈한 실루엣, 그리고 영국 연방의 53개 국가를 의미하는 꽃무늬 자수를 더한 베일로 우아한 자태를 뽐냈으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소장품인 화려한 티아라를 더해 화려함을 배가 시켰다. 이날 현장에는 데이비드 베컴 부부을 비롯해 오프라 윈프리, 조지 클루니 등 레드카펫을 방불케 하는 해외 톱스타들이 자리를 빛내 일대를 마비시키기도 했다는 후문. 이 둘의 행복을 기리며 제작한 영화 ‘해리 & 메건: 더 로열 로맨스’의 티저 영상은 아래, 지방시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드레스의 디테일은 위의 이미지를 확인해보길.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