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남은 여름 '핫팬츠'로 스타일 즐기기

불쑥 찾아온 가을 날씨에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졌다. 그래도 패션은 포기할 수 없다. 아직 남은 여름 핫 팬츠로 스타일을 살려보자. 핫팬츠는 어떤 아이템을 매치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링을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주니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 상큼발랄하게 데님 소재로 된 핫팬츠는 캐주얼한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소녀시대 태연은 맨투맨 티셔츠에 화이트 컬러 데님 핫팬츠를 입어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슈즈는 웨지힐을 신어 여성스러운 느낌이 더해졌다. 더불어 다리도 한층 날씬하고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윤소이는 심플한 블랙 티셔츠와 데님 핫팬츠로 발랄한 스타일링을 했다. 여기에 운동화와 스냅백을 매치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더했다. 허리에 감은 체크 셔츠는 룩에 경쾌함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훨씬 감각적인 룩이 완성됐다. 소녀시대 써니는 망사 티셔츠, 데님 핫팬츠, 운동화로 편안한 이지 캐주얼 룩을 선보였다. 여기에 시계, 팔찌 등으로 룩에 포인트를 주는 센스도 잊지 않았다. ◆ 여성스러움을 한껏 핫팬츠는 캐주얼한 스타일링만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소재와 코디 아이템에 따라 여성스러운 분위기도 연출된다. 김윤서는 시스루 블라우스와 핫팬츠로 페미닌함과 섹시함이 동시에 풍기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슈즈는 스트랩 힐을 신어 각선미가 더욱 돋보이는 효과를 줬다. 씨스타 다솜은 화이트 블라우스와 블랙 컬러 핫팬츠를 입어 러블리한 소녀로 변신했다. 소매의 빅 러플이 스타일에 포인트 역할을 해 특별한 액세서리 없이도 밋밋해 보이지 않는다. 또한 이런 러플은 팔뚝을 가늘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슈즈는 토오픈을 신었는데 다소 답답해 보이는 아쉬움이 남는다. 쥬얼리 하주연은 셔츠와 핫팬츠로 시크한 여성스러움을 연출했다. 셔츠에 있는 레터링이 캐주얼한 느낌과 재미를 더해주면서 룩이 심심해 보이지 않는다. 워커 스타일 토오픈 슈즈는 그 자체로는 답답해 보일 수 있으나 전체적인 룩에는 시크함을 더해주는 역할을 해 오히려 잘 어울린다. 스포츠투데이 스타일뉴스 최지영 기자 stnews@stnews.co.kr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