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김천 수도산 자연휴양림
초3이 이번주 방과후 방학이라 셋이서 여름휴가 갑니다. 고1은 머 말해도 안간다고 할거니 패스… 김천까지 운전도 해야되고 초3이랑 놀아주려면 체력을 비축해야되서 겸사겸사 푹 쉬려고 했었는데 ㅡ..ㅡ 다시 코로나 때문에 신경을 쓰는건지 모두 차에서 내려 발열체크 했습니다. 오늘 저희가 묵을 곳입니다. 전반적으로 깔끔하네요. 와, 샴푸, 린스, 바디워시까지… 근데 비누는 없어요. 타월은 체크인 할때 한장 주시는데 그걸론 모자라겠죠. 가져오셔야 될듯요. 아, 그리고 타월은 증정용이더라구요. 드라이기가 욕실밖 입구에 있는데 고정식이더라구요. 이곳으로 숙소를 정한 이유중 하나인 수영장으로 갑니다. 건너편 숙소에서 조금 걸어와야 됩니다. 그래도 가까워요. 다른덴 차를 타고 와야될것 같더라구요 ㅎ 계곡엔 물이 거의 없는데다 내려가지 못하게 해놨더라구요. 물이 굉장히 차더라구요. 첨엔 한동안 넘 차가워서 못들어갔어요. 유아풀이 바로 옆에 따로 있는데 거긴 그나마 물이 차갑진 않더라구요. 잠수할테니 기록 좀 재달라고 ㅡ..ㅡ 화장실이 없어서 숙소 건물까지 가야되요. 요기가 수영장 입구겸 유아풀. 아이들이 저 미끄럼틀을 좋아합니다 ㅋ 아이스백에 맥주를 넣어왔는데 수영장에서는 음식을 못먹게 돼있어서 입구에 있는 벤치에서 한캔 했습니다. 초3은 유아풀로 옮겨와서 시야에 있습니다. 재밌냐? 별로 안덥더라구요. 저 위 숙소는 전망은 좋겠더군요. 와입과 초3은 수영장에 있고 저는 먼저 내려왔습니다. 오늘 바베큐 할건데 자리도 잡고 숯불도 붙여놓으려구요. 근데 좀 더운데요 ㅋ 숙소 바로옆이고 선착순 무료입니다. 초3은 마지막에 저 미끄럼틀에 꽂혀서 한참을 탔다고 하더라구요. 첨에 혼자 한번 탔다가 마지막에 뿅 떨어질때가 무서웠는데 엄마가 밑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안심하고 계속 탔데요. 캠핑갈때 쓰려고 집에 한 2년정도 방치돼 있던 숯. 불 붙이기 꽤 어려웠어요 ㅋ 오랜만에 아나고 구이가 먹고싶어서 1kg 포장해 왔어요. 삼겹이랑 야채도 굽습니다. 와인 오프너를 안가지고 왔더라구요. 머 빼지 못하면 밀어넣어야죠 ㅋ 와인이랑 아나고 구이도 괜찮은데요. 오징어도 구워줍니다. 아, 이대로 가기엔 불이 좀 아깝네요. 에콘 아래서 맥주 한잔더… 지도검색을 해보니 휴양림이 경남, 전북, 충북, 경북에 둘러싸여 있더라구요. 휴양림 찾아가는데 우와 이렇게 골짜기야 꼭 강원도 같은데 했습니다. 퇴실할때 확인증 작성하고 키를 반납하면 됩니다. 퇴실하기전에 휴양림 한바퀴 돌아봤습니다.
맛있게 볶아낸 비프 팟타이 & 데리야키 볶음우동 간편세트
오리지널 이름에 충실히 적다보니 제목이 길어졌네요 ㅎ 이 아이 지난번에 먹어봤는데 이번엔 (맛있게 볶아낸) 비프 팟타이라고 써져 있더라구요. 제조원은 동일한 회산데 판매원이 달라서 그런건가… 지난번엔 이마트에서 데려온것 같은 기억이… 암튼 한번 만들어본 경험도 있고 이번에도 레시피대로 만들었습니다. 그럴듯하죠^^ 초3은 밥을 먹었고, 2인분인 팟타이를 셋이서 나눠 먹자니 양이 모자라 이번엔 볶음우동 만들어 봅니다. 볶음우동은 머 간단합니다. 불앞에서 조리를 하려니 덥네요. 이제 맥주랑 마셔줍니다. 라구니타스 IPA 한잔더 해줍니다. 간만에 마시니 맛있네요 ㅎ 피대기 좀 구워봤습니다. 아, 이건 저희집 화장실입니다. 이 사진을 올린 이유는 이렇습니다. 주말엔 진짜 암것도 안하고 침대랑 뒹굴며 푸욱 쉬고싶더라구요. 그런데 욕조에서 물받아놓고 놀던 고1이 저를 부릅니다. 아, 뭐지 이 슬픈 예감은… 틀린적이 없는 이 예감은… 화장실로 가보니 배관 어디선가 물이 세늗 소리가 들리는겁니다. 온수 배관이 노후되서 누수가 생긴것 같더라구요. 그런데 보시다시피 저희집 화장실 배관은 저 FRP 속에 꽁꽁 숨어있어서 배관을 손보려면 저걸 들어내야 됩니다. 와입이 관리사무소에 전화하더니 철물점 연락처를 받았다고 바로 전화하자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전 오늘 저 녀석과 한판 하고싶더라구요. 와입은 사람을 불러야 되는데 하는 표정이었지만 전 바로 실리콘 접착 부분을 칼로 잘라내고(중간 생략… 엄청 힘들었어요 ㅋ) 누수된 고압호스를 분리해 냈습니다. 그리고 이 호스를 들고 부품을 사러 철물점에 갔습니다. 근데 첫번째 찾아간 철물점에선 이 호스가 없답니다. 저도 이렇게 긴 호스는 생소하긴 했어요. 근처에 있는 다른 철물점에 갔더니 사장님께서 요즘 긴건 없고 흔히 보는 짧은걸 두개 연결해서 써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호스랑 실리콘을 사들고 집에 와서 새 호스를 갈아주고 들어냈던 FRP를 씌우고 물을 틀어봤습니다. 저 위의 화장실 사진은 공사를 마무리 하고 실리콘까지 바르고난후의 모습입니다. 근데 이번엔 세면대랑 연결된 배관에서 물이 콸콸콸… 보시다시피 십수년을 버티던 배관이 완전 삭았더라구요. 아, 오늘 진짜 대공사 하는구나 하고 다시 철물점엘 갔습니다. 근데 사장님 왈 이번에도 이런 규격, 모양의 관은 없다는겁니다. 그래서 하는수없이 P자 트랩을 닮은 망치형 팝업트랩을 사장님께서 그라인더로 잘라서 주신걸 가져와서 끼웠는데 물이 조금씩 배어나와서 마무리가 좀 지저분하지만 겨우 마무리를 했습니다. 진짜 제가 살고는 있지만 왜 물이 내려가는 배관 구조를 이렇게 만들어 놓은건지 참… 아, 팝업 교체를 하는데도 십수년 동안 고정돼 있던 기존 팝업배관이 아무리 힘을 줘도 분리되지가 않아 결국은 쇠톱으로 잘라냈답니다. 실리콘은 여러번 쏴봤는데도 여전히 매끄럽진 않네요 ㅋ. 와입이 그러더라구요. 화장실에서 낑낑대는 모습을 보니 곧 힘들고 생각대로 안되서 포기할줄 알았다고 말이죠. 저도 이 FRP 들어낼땐 내부 구조를 모르니 좀 긴장되기는 하더라구요. 하지만 뭐 안되면 되게하라 정신으로 ㅋㅋㅋ. 와입이 그러더라구요 낮엔 화장실 고친다고 땀 삘삘. 저녁엔 안주 만든다고 땀 삘삘한다고 말이조… 아, 진짜 오늘은 하루가 금방 지나가 버렸어요. 실리콘 잘라내다 잠깐 방심하는 바람에… 아 따가버라 ㅋ
가치 있는 죽음
평생을 고결한 성품을 유지하며 교육에 몸 바친 스승이 죽음을 앞두고 제자들과 마지막 시간을 가졌습니다. 스승의 마지막을 예상한 제자들이 크게 슬퍼하자 스승은 미소를 띠며 말했습니다. “절대 슬퍼하지 말아라. 가치 있는 죽음은 삶에 의미와 사랑을 부여한다는 것을 너희들은 모르느냐?” 그러자 한 제자가 울먹이며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선생님께서 언제나 살아계셔서 저희와 함께하길 원합니다.” 제자의 말에 스승은 제자들을 토닥이며 대답했습니다. “참으로 살아있는 것은 죽어야 한다. 그래야 많은 열매를 맺는다. 꽃들을 보아라, 플라스틱 꽃은 죽지도 않지만 열매도 맺지 못한다.” 죽음은 세상과의 단절, 사랑하는 사람과의 영원한 이별이기에 누구나 두려워합니다. 그러나 꽃이 져야 열매 맺고 열매가 썩어져야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는 게 자연의 일부인 것처럼 죽음도 삶의 일부입니다. 그 때문에 죽음을 두려워하기보다 더 값진 삶을 살 수 있게 하는 원동력으로 받아들이는 자세도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모두들 언젠간 그렇듯이 난 죽는 게 아니야. 우린 최선을 다해 달리는 거고 그러다 멈춰야 해.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건 어떻게 경기를 운영하느냐 뿐이야. – 휴 엘리엇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죽음#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