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월남쌈엔 샤르도네…

주말엔 간만에 친구를 만나 한잔하고 방콕 했습니다. 날도 덥고 해선지 와입도 어디 나가잔 이야기도 안하더라구요. 저녁도 그냥 냉장고에 있는걸로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다.
야채랑 미니돈가스, 냉동새우에 햄까지 꺼내서 월남쌈 해먹으려구요.
마트 갔다가 간만에 오라이시 후티우 남방 보이길래 아예 한박스 데려왔습니다. 숙주는 집에 없어서 잽싸게 동네 마트에서 추진해 왔습니다. 대패삼겹살도 구워서 올려 봤어요 ㅎ
아따 푸짐하네요 ㅋ
간만에 샤르도네랑 함께… 테쿠잔은 자주 등장합니다 ㅋ
일단 가볍게 한쌈… 샤르도네랑 먹어주니 깔끔하네요. 와입이 우리끼리만 맛난거 먹어서 좀 그렇다고… 고1은 셤 끝났다고 주말내내 나가더라구요. ㅋ 근데 호랭이도 지말 하면 온다더니 늦게 올줄 알았던 고1이 금새 들어오더라구요. 먹을 복은 있네… 마무리는 고1이 합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냉장고 재료로 한 상을... 플레이팀도 쟌하시는 아빠는 요리사!!!
@sellin ㅋ 감사합니다. 근데 냉장고를 비웠으니 또 장을 보러 가야되는데 물가가 진짜 완전 겁나네요ㅡ..ㅡ
@vladimir76 그러게나 말입니다...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코야키 & 맥주
아니 일기예보엔 계속 비가 온다고 그것도 뇌우 표시가 돼있던데 비는 올 생각을 안하네요. 초3한테 우산 가져가라니까 비 안올거 알지만 아빠가 가져가라고 하니까 가져간다고 하더라구요 ㅡ..ㅡ 결국 비는 오지 않았습니다… 대신 날만 이렇게 푹푹 찌더라구요… 와입이 집에 과일이 떨어졌다고해서 마트에 갔습니다. 집에 오는길에 애들이 구를까봐 안전벨트까지 했습니다 ㅋ. 그건 아니고 애들이 무게가 있다보니 자꾸 벨트를 메라고 띵띵 신호음이 들려서 이렇게^^ 근데 왜 두통씩이나 샀냐구요? 두통 데려온게 이번이 두번짼데 한통을 사왔더니 금새 없어지더라구요 수박이. 고1이 수박 킬런데 수박이 떨어지면 저에게 "아빠! 갈데가 생겼어!" 하는 겁니다. 어디? 하고 물어보면 "수박사러" 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그냥 두통 사왔습니다. 지난번에도 채 일주일을 못건것 같아요… 고1은 규동을 먹고 학원에 갔습니다. 근데 와입이 학원비 결제하라고 카드를 줬더니 학원비 결제는 깜박하고 집에 오는 버스 정류장에서 파는 타코야키를 사왔네요. 먹고싶어서 사왔다는데 어쩔 ㅋ. 덕분에 저는 타코야키 안주삼아 맥주 한잔 했습니다. 또 술 마시냐며 와입이 저한테 한소리 합니다. 괜히 저한테 화풀이 하는것 같네요 ㅋ. 아, 진짜 맥주 한잔 정도는 괜찮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