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5,000+ Views

되빛내림 현상이라는 거 엄청 예쁘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위 사진은 Anti-crepuscular rays(되빛내림 현상)으로 태양빛이 주위를 둘러싼 구름의 틈새로 내려오다가 반대 방향 한 점으로 모이는 현상.

한국에도 발견됨.
위 사진은 부산 시민공원
참 자연은 아름다운 듯..

출처 : 해연갤

게임내 물리엔진오류 느낌 아닌가요 핳핳
개발자님 하늘 그래픽 또 버그났어요 패치 좀 해주세요!
다른 사진들도 궁금해서 찾아보니까
아래와 같은 형태가 더 많더군요 모양은 다르지만 역시 아름답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신비롭네요 신이 있다면 그것은 자연의 신 즉 지구어머니일거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펭귄들 사이에서 자기 가족 구분하는 법
1. 자식 찾는 아빠 아빠가 먹이를 구해옴 그러나 새끼들은 항상 배가 고프기 때문에 아무에게나 먹이를 달라고 하는데 중요한 건 다 똑같이 생겨서 자기들도 얼굴로 구분을 못함 그래서 무엇으로 구분을 하냐 바로 울음소리 자기가 자식인 척 다가왔지만 울음소리가 아님 넌 아웃 내 자식도 아닌데 구르든 말든 아버지는 새끼펭귄이 모인 무리에 가서 울음소리로 자식을 찾아보는데 압빠 나 여깄어! 잠시만여 저 나가요 나간다구여 아 나가요;;; 흡사 출근길 지하철에서 내리지 못하는 나 일단 먹이 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친자식도 아닌 애한테 허비할 순 없음 겨우 나온 새끼를 확인하기 위해 구석으로 데려감 울음소리를 들어보니 내 새끼가 맞음! 밥 머거라 2. 남편 찾는 아내 아내가 개힘들게 먹이를 구해서 돌아옴 그러나 다 똑같이 생겨서 절대로 남편 찾을 수 없어... 그러나 이들에게도 찾는 방법이 있는데 수컷 줄 서 그럼 암컷은 그 줄을 따라서 걸어감 벗뜨 찾기 쉽지 않음 그래서 가다가 멈춰서 울음소리를 냄 격하게 반응하는 아빠펭귄 : 여보옼! 나 여기이이이이잌! 드디어 만났음 새끼에게 먹이를 줄 수 있게 됨 해피엔딩 마지막으로 귀여운 펭귄들 야야 싸우지 마 어우 야 오늘 왜케 춥냐 넘어질 뻔했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 빨리 도망쳐야 한다
당신이 처음 볼 역사적인 현장의 사진들.jpg
바이올린을 켜는 아인슈타인 이 독일 출신의 과학자는 과학분야 이외에도 바이올린에도 탁월한 재능이 있었다고 한다 영화 고질라의 초창기 버전의 촬영현장 일본인 스태프이 코스튬을 점검하고 있다. 영화 '석양의 무법자' 촬영 현장의 클린트 이스트우드 고대 로마인들의 마차 경주를 재현하고자 했던 사람들. 1920년대에 오토바이로 말을 대신한 경주 대회가 있었으나 너무 위험해서 30년대에 사라지게 되었다. 1970년대의 뉴욕 타임스퀘어 지금과는 다르게 섹스용품, 알콜중독자들, 사기꾼들로 가득한 곳 이었다. 지하철, 버스 정거장등 지하 통로에는 범죄가 만연했다. 1960년대의 드라이브인 레스토랑 지금의 드라이브 쓰루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약 60년 전에도 비슷한 것이 존재 했다는 것을 믿을까? 자동차 내에서 주문하고 주문한 음식을 전달하기 위한 컨베이어 벨트가 있어서 안전하게 음식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1970년대에 건설되고 있는 세계 무역 센터 두 건물로 된 이 곳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무역 센터였고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관광지가 되었다. 2001년 9월 11일 테러로 무너지기 전 까지. 1903년에 최초로 개최된 투르 드 프랑스 지금도 개최되고 있는 대회와는 많이 다른 자전거와 복장이다. 1940년대의 여자 화장실에 있었던 향수 자판기. 동전을 넣고 목을 대고서 버튼을 누르면 향수가 뿌려진다.  실존했던 세계 최장신 Robert Wadlow 그는 이미 1살일때 신장이 1미터가 넘었다고 한다. 1940년에 22살로 생을 마감할때 그의 키는 2.72미터 였다고 한다. 1931년에 완공된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짓고 있는 인부. 안전 규칙이나 오늘날 시행되고 있는 법률도 적용되지 않고 일을 했다. 보다시피 102층 높이에서 일을 하고 있는 인부들에게 어떠한 안전장치도 없는 모습이다. 해당 공사중 5명의 인부가 목숨을 잃었다. 1980년대 공개된 시트로엥 카린 1946년에 디자인 된 미래지향적인 스페이스 랜더자전거 이 모델은 오직 522대 생산 되었다. 마릴린 먼로와 대표적인 서구권 섹스 심벌 이었던 제인 맨스필드 5060년대의 대표적인 심벌중 하나였으나 1967년 교통사고로 34세의 나이로 사망. 1900년에 촬영된 마지막 사무라이. 19세기 일본에 현대식 군대가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사무라이는 가치를 점차 잃게 되었다. 메이지 유신으로 인해 이들의 봉건 사회가 끝을 맺게 되었고, 이들의 역할 또한 바뀌게 되었다. 출처 :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스웨덴의 미니멀리즘 회사 구경하기
스웨덴의 자동차 브랜드 회사 POLESTAR 회사 이름 요만큼 써있음 내부도 존나 미니멀함 광공이 좋아하는 하얗다못해 추운 인테리어 폴스타는 자동차회사지만 일단 자동차는 여기까지고 이 영상은 실제 직원들이 일하는 오피스를 주로 보여줌 미술관 같은 계단을 오르면 나름 따뜻한 가구들이 배치된 공간이 나옴 이 건물은 정확하게 정육면체로 지어졌다고 함 오피스를 최대한 심플하게 함으로써 직원들이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듬 직원이 약 250명쯤 되는데 정해진 자리가 없이 아무데나 앉아서 일하고 자리 이동할 땐 앉았던 자리 치우고 가기가 룰이래 이 회사의 모든 글자는 polestar unika라는 폰트 50사이즈로 적혀있음 입사 첫날 벌써 표시 못보고 뺑뺑돌다 울었다 나는 회사 키카드는 무조건 회색, 안웃는 얼굴로 만들어짐 광공적인 집착 오피스 전체에 커텐이 없는 것도 특징임 직원들은 이런 미니멀리즘 오피스가 심플하고 깨끗해서 일 집중도 잘되고 마음도 편안해져서 좋다고 함 오피스에서 개키움 이름은 키위. 전문 트레이너가 맨날 산책시켜주는듯 미니멀리즘 집착광공 디자인이지만 드레스코드는 따로 정해지지 않고 자유임 이 날 CEO가 입고 온 자켓도 이렇게 칼라풀한걸요 사람 사는 곳이니 탕비실도 있음 다시 한번 깨끗한 외관 뚜둥! 내가 캡쳐한 곳 외에도 영상 보면 오피스가 굉장히 넓고 여러가지로 나눠져있음 출처 예쁜데요..?! 하지만 맥시멀리스트는 다소 힘들 것 같은 인테리어네요 ㅋㅋㅋㅋㅋ
미국의 홍수방지 시설 ㄷㄷㄷ
미국 남부의 뉴올리언스는  멕시코만이랑 미시시피강이 인근에 있어서 지리적으로는 도시 발전에 매우 유리했는데 반대로 강, 바다가 인접해있다는 지리적 특성 + 열대기후 때문에 툭하면 홍수나고 허리케인이 휩쓸고가는  골치아픈 환경을 가지고 있음 대표적인 피해가 허리케인 카트리나. 허리케인이 아니더라도 툭하면 홍수나고, 해수면상승 문제도 있고 해서 아에 주에서 1996년에 "남동부 루이지애나 도시홍수 관리사업"이라는 이름으로 방재사업을 시행함 이 사업은 미공병대가 도맡아 하게 되는데, 이는 미공병대 역사상 최대규모의 사업이 되었음. 사업은 크게 하천 개선, 제방 건설, 펌프장 신설 로 나뉨 우선 하천의 경우 주요 하천을 대대적으로 정비해 빗물의 배수를 향상시키는걸 기본으로 위 사진처럼 소규모 제방+펌프시설을 건축해 하천에서 1차적으로 수위조절을 가능하게 하였고 제방의 경우  침수 유의지역에 방벽을 쌓아올린건 기본, 주요 길목에도 개폐식 제방을 건설해 마을단위로도 침수를 예방하였으며 멕시코만, 미시시피강에도 도시를 둘러싸는 형태의 제방을 건설해 강/바다로부터의 유입을 최대한 막음. 마지막으로 가장 핵심이 되는 하천을 통해 최종적으로 모인 물을 퍼올릴 펌프장은  미시시피강 하류를 향하도록 건설되었는데 이는 west closure complex pump station 이라는 세계 최대규모의 배수펌프장으로 2014년에 최종 완공되었고 여러 상징성때문에 단순한 기반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댐처럼 은근 관광객이 찾는 장소가 되었음. 이 시설의 내부에는 이런 미친 크기의 펌프 11기 가 바닥에 심어져 있고 이 펌프 각각은 5400마력 디젤엔진으로 구동, 1초당 최대 60톤 (11기 도합 1초당 660톤) 까지 물을 끌어올릴수있음 보통 도시들의 주요 배수펌프가 1기당 수백 마력 내외,  크면 1000마력 정도의 전기펌프를 사용한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실로 압도적인 규모 뿐만아니라 사태 장기화를 대비해 기본적으로 연료와 전기라인을 지상으로부터 받아오며 혹여라도 모종의 이유로 라인이 끊기는 비상상황 발생시  펌프장 내의 비축연료를 이용해 자체적으로도 구동이 가능하다함 덕분인지 아직까진 이전과 같은 대규모 홍수피해는 없었다고. 사실 이번에 난리가 난 서울도 양천, 강서에서 안양천으로 물을 퍼올리는 신월 빗물 저류배수시설이 존재 했었는데 이번엔 어이없는 규모의 폭우라서 감당이 안되었다고 함. 게다가 심각한 강남쪽은 이런 시설조차도 없으니 한동안은 폭우 내리면 좀 고전할듯 마지막으로 아래는 west closure의 가동영상 https://youtu.be/fEC7ItwIM30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관상용 개량 양귀비꽃, 마약 양귀비꽃 구분.jpg
보통 길에서 볼 수 있는 관상용 양귀비꽃. 하늘하늘하고 예쁨 특히 제주도 길가에서 많이 보임. 색깔도 다양함. 이것이 마약을 머금은 양귀비꽃...딱 봐도 눈빛이 맛이 가보이지 않음? 편견을 가지고 봐보세요... (왼쪽) 맛 간 마약 양귀비 (오른쪽) 하늘하늘 청순한 관상용 개량 양귀비 열매도 둘의 포스가 다름 열매를 칼로 째면 즙이 흘러나오는데 그것이 마약 옛날에는 집집마다 키워서 진통제로 쓰곤 했고 즙을 정제해서 아편이나 모르핀으로 사용됨 병원에서 암환자, 요로결석환자 진통제로도 사용한다고 함 (건강한 사람은 모르핀 내성이 생겨 중독되지만 통증환자는 적당량을 연속 투여해도 중독되지 않음) 잎사귀도 개량 양귀비에 비해서 드센 마약 양귀비 일부 시골 어르신들이 몸에 좋다는 속설을 믿으시고 잎사귀로 쌈을 싸먹기도 하는데 자주 먹으면 치아가 누렇게 변색됨 다시보기... 하늘하늘 청순한 관상용 양귀비 맛 간 거 처음 보냐? 라고 욕하고 있는 마약 양귀비...편견을 가지고 보면 욕지거리가 더 잘 들리는 느낌... 꽃모양새로 구분하기 헷갈린다면 잎이나 꽃봉오리에 털 = 원예용 매끈하다 = 마약용 줄기가 매끈매끈 = 약 먹은 놈 털이 부숭부숭 = 원예용 경찰이다!! 엿 됐다!!! 라고 말하고 있는 마약 양귀비... 끝... 해연갤펌 와 히발 마지막 ㅈㄴ 대량이네;;; 요즘은 드론으로 단속도 한다고 함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