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연중행사 본참치…

초3 생일입니다. 며칠전부터 메뉴를 딱 정하더라구요. 고1이 더 좋아하는 느낌적인 느낌이…
첨으로 섭웨이타고 중앙동까지 왔습니다. 고1은 학교갈때도 타는데 어쩌고저쩌고 하면서 궁시렁궁시렁 ㅡ..ㅡ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 사태…
말고기 육회.
1년만이구나 반갑다…
간만에 완전체로 건배…
테이블에 오신 사장님께 딸래미 생일이라 왔다고하니 조기구이랑 전복 미역국을^^ 집에서 못먹은 미역국을 여기서 먹네요 ㅎ
초3 덕분에 정말 실컷 먹었습니다 ㅋ
고1은 친구들 만나러 간데서 헤어졌습니다. 저흰 아아 테잌아웃해서 간만에 남포동 산책 나갑니다.
깡통시장, 국제시장 구경하고 초3 신발도 사서 다시 섭웨이타고 집으로 왔습니다. 고1도 집에 와있네요…
초3이 좋아하는 생라면에 맥주 한잔했습니다.
초3 생일에 어금니 뺐습니다 ㅋ. 밤 11시 45분에요..
항상 이렇게 다녀오고나면 문자를 보내주시더라구요…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최소 프리미엄은 드신거같넹..뱃살..뽈살..타다끼...눈물주..쩝...🤤🤤🤤
@yoyoaja1004 네, 프리미엄 먹었습니다^^
@vladimir76 역시 맛잘알인 저는 보고있는것만도 넘 괴롭 ㅜㅜ 참치 구경한지가 ㅜㅜ
@yoyoaja1004 저희도 연중행사라 1년만에 먹어봤습니다^^
생일 축하해요 늦었지만 ~ ㅎ 생일날 이도 빼고 ㅋㅋㅋ 다이나믹하네요 💕 빙글 어플이 켜면 몇초만에 자꾸만 꺼져서 ;; 이제 카드들을 보네요 ㅎㅎ 참치도 너무 맛나보이구 ㅜㅜ 다녀간 손님들 위해 문자서비스가 인상적이네요
@mingran2129 저도 빙글이 자꾸 꺼져서 폰 껐다가 다시 하니 그제서야 되더라구요 ㅡ..ㅡ 초3 덕분에 저희도 참치로 호강했네요 ㅋ
와~~~ 완전 알찬 구성이네요. 하나하나 다 먹고 싶네요. 특히 참치 빛깔이!!! ^^
@sellin 그래서 찾아가게 되는것 같아요^^
보면 볼수록 참... 초3이 참치회라니... ㅎㅎ
@MHKing 겨울이 오면 방어회도 먹고싶다고 하더라구요…
와...😮 초3 입맛이 !! 대박~ 인생2회차 이신가봐요! 👍 생일 🎂 축하축하 해요~~🎉🎉🎉🎉🎉 빠진이는 옥수수 알인줄요 ㅎㅎ
@ys7310godqhr 생축 고맙습니다^^ ㅋ 옥수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구미 옥성 자연휴양림
김천에서 구미로 왔습니다. 커피 한잔하고 구미로 내려왔습니다. 이번 여행은 2박 모두 수영장이 있는 자연휴양림으로 왔어요. 초3 때문에요 ㅎ. 근데 넘 일찍 도착했어요. 입실시간이 3시인데 1시 30분에 도착해서 수영장에서 놀다가 3시에 키를 받으러 가야됩니다. 저는 물에 안들어가고 맥주 한잔 할겁니다. 조그맣게 야외풀을 설치해 놨더라구요. 기온은 높았지만 수영장은 그닥 덥지는 않더라구요. 근데 벌레는 많네요. 초3은 수영장을 전세냈어요. 전 미리 키를 받고 방에 가서 좀 쉬려구요. 저흰 전망의집으로… 호수뷰… 여기가 원래 8인실이라고 하더라구요. 첨에 들어올때 총인원이 3명이라니 살짝 놀란 표정이더라구요 ㅋ 저 라면 저희가 갖다놓은게 아니고 전에 묵었던 분들이 놔두고 간 모양이더라구요 ㅡ..ㅡ 보통 저런거 청소하면서 치우지 않나요… 청소하시는 분들도 저긴 깜박했나 보더라구요. 8인실이라 타월 8개… 비누를 4개나 주시더라구요. 대신 샴푸, 린스, 바디워시는 없어요. 체크인을 하면 이 귀여운 가방을 주십니다. 드라이기에 TV 리모컨까지 ㅋ 수영장 마칠 시간이 다되서 와입이랑 초3 데리러 가려고 차에 탔는데 와우 40도라니… 해가 어느정도 떨어지고나서 나가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아, 근데 여기 벌레들이 장난아니네요. 말벌까지 있더라구요. 근데 말벌집이 숙소 지붕 바로 아래에 있더라구요. 무섭무섭... 오징어는 구워서 방에 가서 먹을겁니다. 에콘 아래서 맥주 한잔… 아까 그 라면도 끓여줍니다 ㅋ 근데 갑자기 창밖이 소란하더니 이 아이가 창문에 붙어있고 박쥐만한 나방이 붕붕거리더라구요 ㅋ. 여긴 모든 창문에 커튼이나 블라인더가 없더라구요…
김천 수도산 자연휴양림
초3이 이번주 방과후 방학이라 셋이서 여름휴가 갑니다. 고1은 머 말해도 안간다고 할거니 패스… 김천까지 운전도 해야되고 초3이랑 놀아주려면 체력을 비축해야되서 겸사겸사 푹 쉬려고 했었는데 ㅡ..ㅡ 다시 코로나 때문에 신경을 쓰는건지 모두 차에서 내려 발열체크 했습니다. 오늘 저희가 묵을 곳입니다. 전반적으로 깔끔하네요. 와, 샴푸, 린스, 바디워시까지… 근데 비누는 없어요. 타월은 체크인 할때 한장 주시는데 그걸론 모자라겠죠. 가져오셔야 될듯요. 아, 그리고 타월은 증정용이더라구요. 드라이기가 욕실밖 입구에 있는데 고정식이더라구요. 이곳으로 숙소를 정한 이유중 하나인 수영장으로 갑니다. 건너편 숙소에서 조금 걸어와야 됩니다. 그래도 가까워요. 다른덴 차를 타고 와야될것 같더라구요 ㅎ 계곡엔 물이 거의 없는데다 내려가지 못하게 해놨더라구요. 물이 굉장히 차더라구요. 첨엔 한동안 넘 차가워서 못들어갔어요. 유아풀이 바로 옆에 따로 있는데 거긴 그나마 물이 차갑진 않더라구요. 잠수할테니 기록 좀 재달라고 ㅡ..ㅡ 화장실이 없어서 숙소 건물까지 가야되요. 요기가 수영장 입구겸 유아풀. 아이들이 저 미끄럼틀을 좋아합니다 ㅋ 아이스백에 맥주를 넣어왔는데 수영장에서는 음식을 못먹게 돼있어서 입구에 있는 벤치에서 한캔 했습니다. 초3은 유아풀로 옮겨와서 시야에 있습니다. 재밌냐? 별로 안덥더라구요. 저 위 숙소는 전망은 좋겠더군요. 와입과 초3은 수영장에 있고 저는 먼저 내려왔습니다. 오늘 바베큐 할건데 자리도 잡고 숯불도 붙여놓으려구요. 근데 좀 더운데요 ㅋ 숙소 바로옆이고 선착순 무료입니다. 초3은 마지막에 저 미끄럼틀에 꽂혀서 한참을 탔다고 하더라구요. 첨에 혼자 한번 탔다가 마지막에 뿅 떨어질때가 무서웠는데 엄마가 밑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안심하고 계속 탔데요. 캠핑갈때 쓰려고 집에 한 2년정도 방치돼 있던 숯. 불 붙이기 꽤 어려웠어요 ㅋ 오랜만에 아나고 구이가 먹고싶어서 1kg 포장해 왔어요. 삼겹이랑 야채도 굽습니다. 와인 오프너를 안가지고 왔더라구요. 머 빼지 못하면 밀어넣어야죠 ㅋ 와인이랑 아나고 구이도 괜찮은데요. 오징어도 구워줍니다. 아, 이대로 가기엔 불이 좀 아깝네요. 에콘 아래서 맥주 한잔더… 지도검색을 해보니 휴양림이 경남, 전북, 충북, 경북에 둘러싸여 있더라구요. 휴양림 찾아가는데 우와 이렇게 골짜기야 꼭 강원도 같은데 했습니다. 퇴실할때 확인증 작성하고 키를 반납하면 됩니다. 퇴실하기전에 휴양림 한바퀴 돌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