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1004
50,000+ Views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복 10계명....역시 사랑, 배려와 존중

4박 5일 일정으로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온화함이 대한민국을 잠시나마 따뜻하게 만들었는데요 얼굴에서 마음에서 몸에서 풍기는 그분의 기를 본받아 전체적으로 어두운 지금의 현실을 잘 뚫고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행복은 내가 만들어 가는 거라 했는데 내가 만들어 가면서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다른 이들도 배려하고 사랑해야겠다 싶어요. ***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복 10계명.. 1. 내 방식의 삶을 살고, 타인도 자신의 삶을 살게 두자. 2. 마음을 타인에게 열자. 3. 조용히 나아가자 4. 건강한 여가 감각을 가져라. 5. 일요일은 가족과 함께 쉬자. 6. 젊은 세대에게 가치있는 일자리를 만들어 줄 혁신적 방법을 찾자. 7. 자연을 존중하고 돌보자. 8. 부정적인 태도를 버리자. 9. 남을 개종시키려 하지 말자. 10. 평화를 위해 힘쓰자. http://review1004.kr/220095840100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에버랜드 보면 진짜 안타깝다는 이유
테마파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비일상성’임 말 그대로 현실과는 다른 세계에 와 있다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게 중요한 거임. 디즈니에서는 일정한 컨셉 공간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고자 디즈니 월드를 만든 거고 바깥 세상과는 차별화 하기 위해 시각과 청각, 후각을 모두 고려함. sf 영화를 컨셉으로 한 디즈니 레스토랑 시각적으로는 우주에 온 듯한 느낌을 주고 자체 제작한 bgm을 틀어 분위기를 만들어냄 디즈니랜드 메인 스트리트 디즈니의 메인스트리트는 월트 디즈니가 실제 살던 곳을 배경으로 만든 거리로 그때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자는 컨셉임. 어릴 적 삭막하던 공간은 밝은 채색을 통해 환상적으로 바뀌었고 미국인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음식들이 있으며 식당의 배기구는 일부러 거리로 빼 놓으면서 후각으로도 그때의 느낌이 되살아나도록 설계함. 그래서 자체 제작한 컨텐츠들이 얼마나 풍부한가는 매우 중요한 요소임. 에버랜드도 이런 디즈니를 따라하기 위해 96년도 페스티발월드 때부터 자체 제작하는 컨텐츠를 만들기 시작했음. 에버랜드 지도 전세계를 여행한다는 게 에버랜드의 컨셉임. 정문에는 인도 타지마할, 러시아 성 바실리 대성당 등이 나타나며 그런 여행을 예고한다고 봄. 아메리칸 어드벤처에는 바이킹에서부터 시작된 미국의 역사를 락스빌 거리에 와서 20세기까지 보여주는 게 컨셉임. 이렇게 나름대로 잘 지켜오던 비일상성을 스스로 깨버리기 시작했음. 아이돌 생일 광고를 허용하기 시작했고 컨셉과 관계없는 스타벅스 리저브가 등장하는가 하면 자체 제작한 불꽃놀이를 없애버리고 방탄소년단으로 그 자리를 채우기 시작했음.. 유럽을 배경으로 한 테마공간에 들어선 베트남 음식점.. 테마파크를 단순 관광지로 보는 일반인들에게는 그렇게까지 거슬릴 이린가 싶겠지만 이게 하나하나 쌓이다 보면 나중에는 일개 유원지와 다를 바 없는 공간이 될 것 같아 너무 안타까움 출처 : 엑스팔육 놀이공원 = 현실을 벗어난 새로운 컨셉의 세상인데 요즘 에버랜드는 그 안에 자꾸 현실적인 것들을 추가하면서 컨셉이 깨지고 있어 아쉽..
어리석은 차별
이탈리아의 초콜릿 회사 ‘페레로’에서 판매하는 ‘킨더 초콜릿은’ 전 세계에서 인기가 높습니다. 어느 날 독일에서 판매하는 킨더 초콜릿의 포장지에 아랍지역 소년과 흑인 소년의 얼굴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그러자 평소에도 인종차별을 일삼던, 독일의 극우단체 ‘페기다’의 회원들이 페레로에 무차별적인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순수한 백인이 아닌 유색인종이 광고모델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어이없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사진의 아이들은 광고모델이 아니라 독일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의 어린 시절 모습이었습니다. 터키계 독일인인 ‘일카이 귄도안’과 가나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제롬 보아텡’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페레로에서 마케팅 이벤트로 축구선수들의 어린 모습을 모델로 기용한 것입니다. 독일에서 축구의 인기는 엄청납니다. 정당한 이유 없이 국가대표 축구선수를 모욕한다면 엄청난 역풍을 받을 각오를 해야 할 정도입니다. 당연히 독일 전체에서 페기다에 대한 비난과 비판이 쏟아졌고, 페레로를 욕하던 페기다의 게시판은 순식간에 사라졌습니다. 나이, 성별, 출신지, 인종, 장애 등 스스로 선택할 수 없는 조건을 이유로 대면할 때, 우리는 색안경을 끼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외형적 환경에만 신경 쓰다 보면, 진정한 가치를 지나치기 쉽습니다. 내가 먼저 부정적인 편견을 지우고 내가 먼저 사랑을 줄 때 행복한 삶은 찾아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모두 편견을 비난하지만 아직은 모두가 편견을 가지고 있다. – H. 스펜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차별#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미국 명문대 MIT 강의를 온라인으로 무료로 보는 방법
스파이더맨과 친구들이 그렇게 가고싶어한 MIT 강의를 무료로 보는 방법! 1. MIT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교) MIT Open Course Ware https://ocw.mit.edu/index.htm 실제 mit에서 하는 강의를 무료로 청강할 수 있는 지식 나눔 프로그램의 일종이래 수업을 한 번 찾아볼까 Topic 카테고리에서 이런 식으로 수업을 골라도 되고 이건 강의 번호로 찾는 방법 이렇게 찾아도 됨 전체 무료 강의라서 정규 학위나 수료증을 받을 수 없고 교수도 만날 수 없으며 강의 자료가 다를 수도 있음 ▼ 한국어 번역이 제공되는 강의 목록 https://ocw.mit.edu/courses/translated-courses/korean/ 근데 번역 영상 보려고 하면 좀 잘 안 뜸,,, 강의 페이지는 이렇고 강의 영상은 텍스트랑 같이 제공됨 이건 2004년 가을 학기에 찍은 강의인가봐 영상 / 음성 / 텍스트 무료 다운로드 가능 mit 신입생 시간표도 찾아봤는데 ( https://mitadmissions.org/blogs/entry/springing-into-junior-year/ ) 여기 적힌 번호의 강의를 검색해보니까 없었고 대신 본문에 있는 1.050: Solid Mechanics은 있었음 캠퍼스에서만 들을 수 있는 강의도 있는 거겠지 아마? 여긴 회원가입을 안 해도 돼 아예 가입창 자체가 없는 거 같음 대신 수업도 내 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던가 정해진 날짜가 있다던가 그런 시스템도 없는 거 같고 매번 수업창을 검색해서 들어가는 방법밖에 모르겠어 (즐찾 해놓고 들어가면 될듯) MIT Open Learning Library https://openlearning.mit.edu/courses-programs/open-learning-library 메인에 있어서 들어가봤는데 이것도 마찬가지로 무료 제공 강의인 거 같은데 대신 유료로 수료증 발급이 가능한가봄 여긴 회원가입을 하고 수강 목록을 관리할 수도 있는 거 같음 (번역은 내컴 자동 번역) 정해진 수강 기간에 쪽지 시험이나 과제를 미션처럼 해야 하는 게 OCW랑 차이점인가봐 뭔가 신뢰가 많이 가는 교수님 느낌 사실 mit 하나만 추천하려고 겁나 길게 썼는데 마지막 저 수료증 때문에 알게된 사이트도 적어볼게 수료증을 얻고 싶으면 edX를 통하라고 하던데 2. edX https://www.edx.org/ 각종 대학이 제공하는 온라인 강의 플랫폼임 강의는 무료 수강이 가능하지만 수료증이 필요하면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거 같음 이건 하버드대의 Shakespeare's Hamlet: The Ghost 강의 과정은 이렇고 무료 수강은 수강 기간부터 제한이 있는 건가 근데 강의가 순차적으로 열리는 것도 아닐 거니까 한 번에 몇 배속으로 들으면 금방 듣긴 할듯 연계된 학교가 160개 이상이고 ( https://www.edx.org/schools-partners ) 학교별로 찾아보거나 코스별로 찾아봐도 되고 뭐 하나 눌러보기도 겁나서 한국어 자막 지원 되는지는 모르겠어.... 그럼...모두...열공.... 출처 설날에 할 거 없으면 공부나 해보자는 뜻에서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