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look
10,000+ Views

송혜교 제이에스티나 반지

송혜교씨의 화보를 소개해요~ 포인트로 진주 반지:) 정말 소장하고 싶은 아이템이에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정보 더 보기>>> http://goo.gl/QV3TKa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가슴 아팠던 그 말...태후 15회.
가슴이 콩닥콩닥. 지난 방송 예고편에 나온 것처럼 '설마 송중기가 죽는 건가?', '정말 죽은 거야?' 보면서도 믿기지 않았던 15회. 마지막 신에 너무 급작스러운(?) 송중기 등장에 당황은 했지만, 태후빠인 저로선 다시 볼 수 있어 기쁘긴 했네요. 그러나 아쉬운 마음은 드는건...어쩔 수 없었다는....ㅠㅠ 오늘은 본방을 보면서 티슈 몇장을 썼는지 몰라요. 옆에서 보고 있던 분이 "내가 죽어도 이렇게 울거냐?" 했을 정도.ㅋㅋㅋㅋ 어쨌든 오늘은 가슴아픈 신이 참 많았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가슴 아팠던 대사가 있었으니... (단,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인 만큼 예쁘게 봐주시길^^) 송중기가 전사했다는 소식을 듣고 사실인지 확인하러 가는 길에 윤명주를 만나는데... 진짜야. ..? 진짜 안 와....? 나 진짜 이제 그 사람 못 봐...? 정말 안 온 데? 그 사람..? 이 장면에서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요. 이런 상황이 나에게 닥친다면.. 정말 생각하기도 싫은 그런 상황이네요. 흑흑흑.... (가장 가슴 아팠던 말 ㅠㅠㅠ) 넌 무슨 이따위 보고를 해. 보고 똑바로 안 해. 평소대로 하란 말이야. 다시 말해봐. 다시 말해보라고. 그 다음으로 가슴 아팠던 말. 이런 상황이 실제라면 정말 생각하기도 싫지 말입니다ㅜㅜㅜㅜ 마지막으로 유시진이 강모연에게 전하는 마지막 말, 참 속상하네요. 염치없지만 너무 오래 울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누구보다 환하게, 잘 살아야 해요. 그리고 날 너무 오래 기억하진 말아요. 엉엉.. 이게 뭔가요. 전 아마 시작하지 않았을 거에요. 너무 불안한 사랑인것 같아요. 이 사랑. 한 계절이 지나면 돌아온다던 말, 하루하루가 10년같이 느껴질 것 같아요. 그러니까 드라마겠죠? ㅎㅎㅎ 마지막 장면을 보면 정말 드라마란 사실이 팍팍 느껴지지요. ㅋㅋㅋㅋㅋ 더 이상 말하지 않겠음요. 미안해요. 미안합니다. 아니요. 미안하긴요. 돌아오셨으니 그걸로 됐습니다. 캬. 내일이 드디어 마지막회인데요. 어떤 내용으로 흘러나갈지... 왠지 모두다 해피엔딩 일것 같은데요. 내일도 본방 사수 하자고요!!! 그럼, 꿀밤 되세요!!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캬 ㅎㅎㅎㅎ
3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