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4 years ago1,000+ Views
횡단보도는 도로를 건너기 위한 보행자 시설이다. 200∼300m마다 위치하고 있으며 검은색과 흰색이 교차하면서 보행자 안전을 보호한다. 2013년 기준으로 서울에 위치한 횡단보도 수는 모두 3만 2,251개. 1km 안에 3.94개 꼴로 횡단보도가 있는 셈이다. 1km당 가장 많은 횡단보도가 있는 곳은 중구다. 1km 안에 11.25개에 달하는 횡단보도가 있는 것. 유동인구가 일 7,098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보행자 이동 편의와 보호를 위한 것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이어 강남구 2위, 서초구 3위, 송파구 4위다. 횡단보도가 설치되는 기준은 다음과 같다. ○ 8시간 이상 아래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장소 ✴︎ 주도로 차량 통행량 600대/시 이상(양방향) ✴︎ 부도로 차량 통행량 200대/시 이상(양방향) ✴︎ 횡단보도 보행자 통행량 150명/시 이상(양방향) ○ 교통사고 연간 5회 이상 발생장소 ○ 학교 앞 3,000m이내, 통학시간대 자동차 간격이 1분 이내인 경우 ○ 어린이 보호구역 내 초등학교 또는 유치원의 주출입구 인근 횡단보도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간은 보행진입시간 7초에 횡단보도 1m당 1초 원칙으로 결정된다. 물론 어린이나 장애인 등 교통약자 배려가 필요한 곳에선 예외적으로 1m당 1.5초를 적용한다. 예를 들어 횡단보도 길이가 32m라면 보행진입시간 7초에 32m에 해당하는 32초, 총 39초 동안 녹색 신호가 유지된다. 하지만 교통약자 보호 지역에선 보행약자 신호시간 산정기준(32÷0.8)을 적용해 47초까지 늘어난다. 횡단보도는 크게 신호등 유무에 따라 2가지로 나뉜다. 이 가운데 서울시의 경우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와 차대 사람 교통사고 건수의 상관관계는 74% 이상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차대 사람 사고 건수는 1만 683건. 신호등 없는 횡당보고에선 운전자와 보행간 모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셈이다. 매일 사람이 만나는 평균 횡단보도 수는 16개라고 한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지만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해당 기사는 데이터 수집과 분석, 인포그래픽 디자인, 스토리텔링 등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뉴스젤리가 제작한 인포그래픽을 바탕으로 제공한 것이다. 관련 기사 원문은 이곳(http://newsjel.ly/issue/crosswalk/( http://newsjel.ly/issue/crosswalk/ ))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