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삶은 계속된다 "나우이즈굿"
우연하게 TV무료영화에 보고 싶었던 영화 '나우 이즈 굿'이 있어서 냉큼 봤다! 밤에 봤는데 허허 허허허허 내 눈물샘을 훔쳐간 영화ㅠㅠ 다코타 패닝, 카야 스코델라리오, 제레미 어바인 등 훈훈한 비줄얼들이 나온다. 이 영화의 여자주인공 테사(다코타 패닝)는 백혈병을 앓고 있다. 우리가 예상할 수 있듯 테사의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정도만 해도 내용은 어리짐작 갈거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안녕, 헤이즐'과 비슷한 느낌과 내용이다. 하지만 나우이즈굿 영화는 좀 더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간다. 처음에 전반적인 흐름은 예상할 수 있어서 나의 눈물샘을 억지스럽게 터트릴거라 생각했지만, 다른 영화들과는 다르게 '어느새'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정말 담담하게 캐릭터들의 슬픔을 또 사랑이라는 감정을 무덤덤하게 풀어간다. 그래서 더 여운이 남았고 마음이 먹먹해진다. 또한, 다코타 패닝이 시한부 연기를 아주 담담하고 솔직하게 풀어나간다. 영화를 보면 아주 자연스럽게 테사에게 또 그 테사 옆에 있는 아빠와 아담에게 감정이입이 되어 보게 된다. 전반적인 영화 스토리도 적지만 내가 느낀 것들 얻은 것들을 같이 공유하고 싶다~ 테사는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들을 리스트에 채운다. 엉뚱하게도 마약, 섹스 ,도둑질 등 비도덕적인 일들이 리스트에 채워졌다. 테사는 친구 조이(카야 스코델라리오)에게 말한다. "죽기 전까지 마지막까지 해보고 싶은 일들이 생겼어." 그러자 조이는 대답한다. "그럼 지금 바로 시작해" . . . 영화 마지막 부분 테사의 나레이션 부분에 이런 대목이 있다. "순간들. 우리의 삶은 순간들의 연속이야. 그 모든 순간들은 끝을 향한 여정이야. 그냥 놔두면 되. 그 모든것들을 흘러가게 그냥 놔둬." "Moments. Our life is series of moments. Each one is a journey to the end. Let them go. Let them all go." 영화 테사를 보면 사랑하게 된 남자 아담을 만나며 자신이 진정 살아있음을 느끼며 그 순간들의 소중함을 깨닫고 살아있음에 대한 감사와 행복을 갖는다. 그리고 테사는 자신이 가진 순간 순간들을 중요시하며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며 시간을 보낸다. 다른 면의 테사를 보면 시한부 환자답지 않게 강인하고 당찬 모습을 보여준다. 자신에게 주어진 힘든 무게들에 좌절하는 것이 아니라 담담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무게를 받아들인다. 테사가 채워간 리스트를 다 성공하진 못하지만 하나하나 완료해간다. 그리고 테사는 죽음앞에서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 죽기 전 무언갈 더 움켜쥐려고 하는 것이 아니였다. 그저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순간에 기뻐하며 시간을 채워간다. 이 모든 장면들을 합하여 볼 때 나는 배우고 또 많이 반성했다. 우리 모두는 삶의 시작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걸 잊고 있었다. 모든 사람들은 죽음을 향해 달리고 있다. 사람들은 인생의 끝이 어떻게 끝날지 알고 있다. '나도 한줌의 재로 끝날 인생인데 뭐가 두려워서 이렇게 소심하게 살고 있지?' '쓸데없는 미래를 걱정하며 이 순간을 지금 이 순간을 헛되이 버리고 보내고 있지는 않았나?'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됬다. '뭘 그렇게 많이 가지려 했고 손에서 놓지 않으려 욕심 부렸을까' 그리고 또한 테사의 죽음 전 순간들을 보며 우리가 지금 흔히 알고 있는 세상들의 기준, 부와 명예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과 친구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거 자체가 더 가치있는 시간임을 다시 한번 느꼈다. 그래도 다행히 우리는 아직 살아있다. 지금 흘러가고 있는 이 순간도 나의 삶의 일부분이 될 순간들이다. 언제 끝나게 될지 모르는 인생이니까 괜한 것에 욕심부리지 말고 지금에 최선을 다하며 세상의 눈높이에 내 눈높이를 맞추지 말며 내 소신을 가지고 그렇게 테사처럼 죽음앞에서 당차고 살아 있음을 감사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주었다. 또한, 세상의 것을 손에 쥐는 것보다 사랑하는 이들의 손을 움켜 쥐는 것이 더 따뜻하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두!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너무 한 문장에 많은걸 담아서 복잡해보이지만 허허헣ㅎㅎㅎ 다들 모두 힘내서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지금 힘듬도 과거의 힘듬도 어짜피 인생이 마칠 땐 사라질 것들이니 너무 두려워하지도 조급해하지도 않으며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삶을 두려워 하지 않길! DON'T BE AFRAID 물론 저도ㅎ)
리복 인터벌을 신은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 지토 모 볼드한 케미
Editor Comment 9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리복 클래식의 ‘인터벌(Interval)’이 새롭게 복각되어 세상에 나왔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 1996년 애틀란타 하계 올림픽 기념으로 출시된 인터벌은 퍼포먼스에 특화된 스니커를 맛본 프로 선수들 사이 소문이 널리 퍼져 1년 뒤부터는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모델로 진화하며 측면의 대형 벡터 로고가 시그니처 아이콘으로 확립되었다. 그렇게 본연의 클래식은 유지한 채 2019년도 버전 인터벌은 현대에 걸맞은 디자인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장착해 다시 돌아온 것이다. 남다른 볼드함을 내뿜는 인터벌의 스타일링을 제안하기 위해 <아이즈매거진>이 소스카르텔 크루의 유일무이한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지토 모를 만났다. 최근 마이애미를 기반의 신나는 트월킹 사운드를 선사하는 새 싱글 [MUKKBANG!] 발매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그들은 ‘한국 뉴웨이브 힙합’의 대표 주자다. 그들에게 내재된 강한 존재감을 조명한 에디토리얼을 아래에서 천천히 감상해보자. 볼드함의 절정인 인터벌과 릴 체리의 앙증맞으면서도 독특한 개성, 이를 뒷바침 하듯 자유분방한 지토 모의 스타일은 환상의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 되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5
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