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oungKeanYoo
100+ Views

길...

언제 어다서나 홀로 길과 마주하게 먹먹함이 있습니다. 걸어왔던 갈에 대한 추억과 아픔, 걸어 갈 길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설레임 그리고 두려움.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