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dis
6 years ago1,000+ Views
배우 장근석이 프로젝트 그룹 ‘Team H’로 지난 18, 19일 양일간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도심형 음악 페스티벌 ‘섬머소닉(Summer Sonic) 2012’에 참가, 해외 막강 라인업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장근석과 그의 음악 파트너 Big Brother가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Team H’가 ‘그린데이(Green day)’, ‘리한나(Rihanna)’, ‘자미로콰이(Jamiroquai)’, ‘시규어 로스(Sigur ros)’, ‘케샤(Ke$sha)’, ‘후바스탱크(Hoobastank)’ 등의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한 일본 최고의 음악 페스티벌 ‘섬머소닉(Summer Sonic) 2012’의 스테이지까지 완전히 장악하는 폭발적인 끼를 발산해 전 세계인들을 놀라게 한 것. 양일간 진행된 페스티벌 공연에 장근석은 ‘Team H’ 앨범에 수록되어있는 <We are>, <참을만큼 참았어>, <SHAKE IT>, <Gotta get cha>등의 노래로 관객들의 폭발적 바운스를 이끌어냈음은 물론 그들의 공연 때 선보이던 DJ곡들을 편곡한 총 5곡의 믹싱곡을 디제잉 해 약 40여 분간 관객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고 갔다. 특히, 19일(일) 도쿄 레인보우 스테이지에 오른 장근석은 공연 시작 전 스탠딩의 있던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밀려 깔리는 아찔한 상황에 재빠른 판단으로 잠시 공연을 중단, 위험천만한 사고를 모면했으며 순간적 기지를 발휘한 그의 대처는 관객들은 물론 관계자들까지 감동시켰다. 이어 재개된 공연에서 그는 수준급의 디제잉은 물론 프로페셔널한 무대매너와 라이브,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까지 보여주며 공연 시간을 가늠할 수 없게 만들며 관객들을 대동단결하게 만들었다. 공연 전 진행된 와우와우 인터뷰 생방송에서는 섬머소닉 스테이지에 선 소감과 ‘Team H’의 음악에 대한 토크, 앞으로의 활동계획에 대해 모두 유창한 영어로 답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까지 빼놓지 않고 유쾌함을 선사해 박수를 받았다고. 또한 인터뷰 후에는 한국 아티스트 ‘장기하와 얼굴들’과 각자의 무대를 격려하는 인사를 주고받아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2012 UMF 코리아’는 물론 ‘섬머소닉(Summer Sonic) 2012’까지 전 세계적인 음악인들이 펼치는 최대 규모 페스티벌에서 음악적 끼를 유감없이 발산한 장근석의 모습에 많은 관객들 또한 장근석을 다시 보게 된 무대였다고 입을 모았으며, 한걸음 더 발전한 모습으로 아티스트로서 인정받게 된 값진 공연이 되었다. 한편, 장근석은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 2>’의 서울, 일본 요코하마, 중국 상해 공연 이어 오는 9월 1일(토) 대만 공연을 펼친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3
Comment
1